마이모닉 이벤트
B밀처방 캠페인 2차 (설문)
  • HOME
  • 뉴스
  • 정책·보험
B밀처방 캠페인 2차 (설문)

품절약 고민 7월부터는 해결될까…실무팀 가동 본격화

12일 첫 회의 예정…의료계 참여로 실효성도 확보

2020-02-11 06:00:26 감성균 기자 감성균 기자 sgkam@kpanews.co.kr



약국 현장에서 가장 어려움을 호소하는 문제 중 하나가 품절의약품이다.

특히 올해의 경우 관행처럼 일어나는 연말연시 품절 사태에다 최근 사재기 논란으로 대한약사회까지 사태 해결에 나선 동아ST논란이 기폭제가 되며 각 급 분회 총회에서는 상급회 건의사항 단골매뉴로 등장할 정도였다.

이 문제가 이르면 올 하반기부터 상당 부분 해결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대한약사회에 따르면 정부와 의약단체가 모여 운영중인 민관합동 장기품절약 협의체가 오는 12일 실무작업반 첫 회의를 개최한다.

실무작업반은 이번 회의를 시작으로 매월 한 차례씩 회의를 개최, 하반기에는 DUR을 통해 품절 정보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우선 첫 회의에서는 제약사들과 다소 이견이 있는 품절의약품의 정의부터 시작해 구체적인 정보 범위와 전달방식의 실효성 등을 순차적으로 논의할 방침이다.

특히 이 실무회의에는 의사협회도 참석하기 때문에 의사들에게도 품절약 공지가 이뤄져 실효성이 높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약사회 이광민 정책실장은 “각 단체에서 실무진을 추천받아 구성이 완료됐다”며 “당초 1월에 첫 회의를 진행하려고 했지만 신종코로나 사태로 인해 다소 연기가 됐다. 하지만 올 하반기에는 품절약의 정의와 정보 제공방식 등에 대한 협의를 완료해 시행에 들어간다는 계획에는 변함이 없다”고 설명했다.

이에 앞서 심사평가원은 오는 4월부터 공급중단 되는 의약품에 대한 DUR 안내 서비스가 실시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는 약사회가  DUR 시스템을 이용해 장기품절 및 공급중단 의약품의 정보를 의사와 약사에게 제공하는 방안을 제안한 데 따른 것이다.

이광민 실장은 “4월부터 제공되는 품절약 정보는 공급중단 의약품에 대한 것으로 현재 법적인 규정이 마련돼 있어 정보 제공이 가능한 것”이라며 “7월부터는 공급중단 품목 뿐만 아니라 품절약에 대한 확대된 정보를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장기품절약 협의체에는 복지부, 식약처, 심평원, 의사협회, 약사회, 제약협회, 글로벌의약산업협회, 유통협회, 희귀필수의약품센터 등이 참여하고 있다.

협의체는 품절 의약품의 정의부터, 품절약이 발생했을 때 DUR 팝업을 통해 의료기관에 알리는 방법과 처방중단 가능 여부도 논의 대상에 포함시켰다.

이와 관련 약사회는 공급중단 보고대상 의약품을 모든 처방의약품으로 확대하고 제조유통사의 보고 의무를 강화하는 것은 물론 심평원 DUR 알리미 창을 통해 품절약 정보를 제공하는 방안의 필요성을 강조하고 있다.

마이모닉 이벤트

마이모닉 이벤트

관련 기사 보기

한국 팜비오 오라팡 광고

기사의견 달기

※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제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들은 표시가 제한됨을 알려드립니다.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0/200

많이본 기사

이벤트 알림

비맥스BB

약공TV베스트

팜웨이한약제제
그린스토어2

인터뷰

청년기자뉴스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