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국제약 코앤텍 112캠페인
듀오케어 이벤트 탁센 웹툰복약상담
  • HOME
  • 뉴스
  • 정책·보험
한국콜마

취학 전 어린이 '중이염·장염' 주의...진료 건수 최다

심평원, 5월 가정의 달을 맞아 다빈도 질병 분석

2021-05-03 12:00:57 김경민 기자 김경민 기자 kkm@kpanews.co.kr

취학 전 어린이는 중이염, 장염 등 질병으로 진료를 가장 많이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어린 자녀를 둔 부모는 염증·감염성 질환 예방에 각별한 관심이 필요해 보인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원장 김선민, 이하 ‘심사평가원’)은 5월 가정의 달을 맞아, 어린이와 부모세대의 다빈도 질병을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어린이는 취학 전 아동(만 3~5세)과 초등학생(만 6~11세)으로, 부모세대는 50대, 60대, 70대 이상으로 구분하여 각 세대별 특히 주의해야 할 질병·부상 등에 대한 세부 분석 결과를 포함했다.

지난해 우리나라 국민들은 1인당 5.17개의 주요 질병으로 의료기관을 방문했고, 70대 이상이 7.28개로 가장 많았으며, 60대 6.13개, 9세 이하 5.21개 순이었다.

어린이 중 취학 전 아동(3~5세)은 4.96개 질병으로 의료기관을 찾았으며, 초등학생(6~11세)은 4.60개 질병으로 의료기관 진료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3세 이상 11세 이하 어린이는 지난해 호흡기 질환, 치아 질환, 피부질환 등으로 의료기관을 많이 찾았다.

어린이의 다빈도 질병 중 ‘호흡기 질환’(1, 4, 5, 7, 13위)이 다수 포함되어 있는 만큼, 어린 자녀를 둔 부모는 자녀의 호흡기 질환의 예방과 관리에 관심을 가져야 할 것으로 보인다.

호흡기 질환 이외에는, 성장기에 따른 치과 및 안과 질환이 많았고, 피부 질환, 장염, 골절 및 손상 등으로도 진료를 많이 받았다.

취학 전 아동의 외래 진료현황을 분석한 결과, ‘중이염’과 같은 염증성 및 감염성 질병으로 진료를 많이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감기, 알레르기 등으로 인해 인두와 귀를 연결하는 관이 막혀 세균이 증식해 발병하는 ‘중이염’으로 의료기관을 찾은 취학 전 아동(3~5세)은 해당 연령대 인구의 19.4%인 23만 6773명이었다.

3~11세 중 3세가 9만 8630명(27.2%)으로 가장 많이 진료를 받았고 이후 연령에서는 점차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장염’으로 진료를 받은 취학 전 아동은 해당 연령대 인구의 22.1%인 26만 9453명이었다. 장염은 3세(26.7%인 9만 7130명)에서 가장 많이 발병했다가 이후에는 환자수가 점차 감소하고 있다.

장염은 1월 중 가장 많이 발병했다가 4월부터 다시 증가하기 시작하므로 지속적인 주의가 필요하다.

알레르기성 비염 등 ‘알레르기 질환’으로 진료를 받은 취학 전 아동은 해당 연령대 인구의 67.8%인 82만 7291명이었으며, 특히 3세 아동은 88.6%로 10명 중 9명이 알레르기 질환으로 진료를 받았다.

알레르기 유발 물질과 관련되어 발병하는 ‘알레르기 질환’은 꽃가루와 황사 등이 심한 5월에 주의해야 하며, 이후 가을부터 다시 증가하기 시작하므로 지속적인 주의가 필요하다.

초등학생들은 성장해가면서 시력 관련 질환(굴절 및 조절의 장애)으로 의료기관 진료를 많이 받았다. ‘굴절 및 조절의 장애’로 진료 받은 초등학생은 해당 연령대 인구의 19.5%인 54만 763명이었다. 

특히 9세 진료 비율이 24.3%로 가장 높았으며, 7~11세 어린이는 평균 4명 중 1명꼴로 시력 관련 질환으로 진료를 받은 것으로 나타나고 있어 초등학교 입학부터 시력 관리가 필요하다.

지난해 50대 이상에서 의료기관을 많이 찾은 질병은 외래는 치과 질환, 고혈압, 피부 질환, 당뇨병 등이었으며, 입원은 백내장, 척추 장애, 골절, 치매 등이었다.

대표적인 만성질환인 ‘고혈압’과 ‘당뇨병’은 50대 환자수가 40대에 비해 각각 2.2배 였다.

고혈압 진료를 받은 50대 환자수는 해당 연령대 인구의 20.6%인 178만 2220명이었고, 당뇨병 환자수는 9.9%인 85만 4128명이었다. 성별로 살펴보면 50대 남성이 여성에 비해 ‘고혈압’은 1.3배, ‘당뇨병’은 1.7배 였다.

‘백내장’은 50대 환자수가 40대의 4.5배인 것으로 확인되어 50대부터 백내장에 대한 주의 및 관리가 필요하다. 백내장으로 진료 받은 50대 환자수는 해당 연령대 인구의 2.8%인 24만 3,780명이었고, 여성 환자수는 14만 8674명으로 남성 환자수 9만 5106명의 1.6배였다.

‘치아 및 지지구조의 기타 장애’ 환자수는 60대가 해당 연령대 인구의 7.7%인 51만 8588명으로 50대 환자수 12만 2102명의 4.2배였다.

치아 및 지지구조의 기타 장애로 진료를 받은 60대 중, 78.15%가 사고, 추출 또는 국한성 치주병에 의한 치아상실(K081) 질병으로 진료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임플란트 시술은 현재 65세부터 건강보험이 적용되고 있으며, 2020년 한 해 동안 65∼69세 임플란트 환자수는 34만 8637명이었다.

골다공증 진료를 받은 60대 환자수는 해당 연령대 인구의5.7%인 38만 6239명으로, 50대 환자수의 2배였다. 골다공증 진료를 받은 60대 중 여성은 37만 1520명, 남성은 1만 4719명으로 여성이 남성의 25.2배였다.

치매 70대 이상 환자수는 해당 연령대 인구의 9.3%인 53만 232명으로 60대 환자수 3만 4625명의 15.3배였다. 지난 10년간 70대 이상 치매 환자수의 연평균 증가율은 11.3%로 크게 증가하고 있으므로, 치매 예방 및 관리에 대한 지속적인 주의가 필요하다. 

치매 유형별로 살펴보면, 70세 이상은 알츠하이머 치매 환자가 52만 7856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70세 미만에서는 기타 치매 환자가 11만 5084명으로 가장 많았다.

혈관성 치매는 남성 비율이 38.2%로 다른 치매(알츠하이머치매 28.2%, 기타 치매 31.3%)보다 높은 것으로 확인되었다.

심평원 이소영 급여정보분석실장은 “심사평가원이 가정의 달을 맞아 분석한 ‘어린이와 부모님 연령대별 주의·대비해야 할 질병’을 참고하여 소중한 가족의 건강을 미리 챙길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약사공론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약사공론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581-1301
[온라인제보] https://www.kpanews.co.kr/about/newsreport.asp

휴마시스_코비드19 자가검사키트

휴마시스_코비드19 자가검사키트
한국 팜비오 오라팡 광고 오성메디-s

기사의견 달기

※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제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들은 표시가 제한됨을 알려드립니다.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0/200

많이본 기사

이벤트 알림

대원온라인배너

약공TV베스트

비아트리스_MOU

인터뷰

청년기자뉴스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