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포벨에스정 아이미루 이벤트
훼스탈 슈퍼자임 112캠페인 전산봉투이벤트 PtoP 캠페인 홍보 배너
112캠페인 전산봉투이벤트

[단독]약국 '대면수가 신설' 급물살…의원은 2만 4000원 확정

약사회 정부측과 수가 금액 막판 조율중…의원급 수가 수준 받을지 여부 관심

2022-04-01 12:00:59 한상인 기자 한상인 기자 hsicam@kpanews.co.kr


코로나 확진자의 약국 대면조제 수가 책정이 급물살을 타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오는 4일 대면진료 시행에 따라 약국도 대면 조제에 따른 수가를 책정하기 위한 협상을 진행중인데, 정부측과의 수가 금액에 대한 입장차가 막판 조율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약사회 관계자는 “복지부 측과 약국의 대면 조제에 대한 관리 수가 책정을 협의중”이라며 “약국의 방역기준은 다 만들어 놓은 상태로 수가 비용에 대한 입장차가 다소 있어 최종 협의를 진행중”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다음주 월요일 의원급 대면진료 시행에 맞춰 약국 수가 체계 운영이 함께 진행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약국의 대면 수가가 논의가 진행되고 있는 상황에서 병의원의 대면진료 수가는 1일 확정됐다.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1일 병의원의 대면진료 수가는 의원급의 경우 2만4000원, 병원급의 경우 3만1000원으로 확정됐다고 밝혔다.

정부는 진찰료에 가산해 보상한다는 입장으로 확진자 대면진료 관리료는 의원급의 경우 2만4000원으로 2주 간 한시적으로 운영되며 의사 1인당 하루 100명까지 인정한다는 계획이다.

정부의 이 같은 발표에 약국도 의원급 수가를 받을 수 있을지 여부에 관심이 모아진다.

중대본에 따르면 4일부터 의원급도 대면 진료를 추진함에 따라 현재 신속항원검사(RAT) 위주 보상체계에서 확진자 대면 진료 시 보상을 실시하는 형태로 수가 체계를 변경한다.

신속항원검사의 경우 현재 호흡기 의료기관 위주의 건강보험 적용을 전체 의과 의료기관 외래로 확대하고 전체 환자 본인부담은 5000원 수준(의원급 기준)을 일단 유지한다.

신속항원검사 시 한시적으로 적용하는 감염예방관리료는 3일까지 지원한 후 종료한다. 

다만 신속항원검사 검사료는 향후 감염병 등급 조정 등을 고려해 본인부담을 원래대로 적용하는 방안을 검토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코로나19 또는 기저질환(비코로나질환) 진료 시 감염예방 노력 등을 고려해 코로나19 환자를 진료하는 전체 의료기관에 대해 건강보험에서 한시적 정책가산 수가를 적용한다.

의원급 진료 시 기본 진료비용에 더해 2만4000원을 추가로 지급하며 병원급의 경우 3만1000원을 지급한다.

입원진료의 경우 일반병상 입원을 통해 코로나19 확진자의 기저질환 등을 진료한 경우 적용했던 정책 가산 수가도 적용 기간을 17일 까지 연장한다. 

중앙사고수습본부는 의료기관과 광역지방자치단체를 대상으로 오늘 중 변경된 건강보험 수가, 청구 방법 등과 관련된 세부사항을 안내하고 대면 진료에 대한 단계적 확대를 지속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약사공론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약사공론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581-1301
[온라인제보] https://www.kpanews.co.kr/about/newsreport.asp

김남주바이오 원포인트레슨2

김남주바이오 원포인트레슨2

관련 기사 보기

참약사

기사의견 달기

※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제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들은 표시가 제한됨을 알려드립니다.
이름 비밀번호
0/200
솔빛피앤에프

많이 본 기사

동아에스티라비듀오

이벤트 알림

약공TV 베스트

국제약품

인터뷰

청년기자뉴스

포토뉴스

드롱기_골프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