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포벨에스정 아이미루 이벤트
훼스탈 슈퍼자임 112캠페인 전산봉투이벤트 PtoP 캠페인 홍보 배너
한국콜마

심평원 '의료 마이데이터' 등 보건의료 디지털화 지식 공유

덴마크 '개인건강기록' 시스템 통합 운영…한국 기술 선진화 단초

2022-06-10 10:05:14 이지원 기자 이지원 기자 jw_04@kpanews.co.kr


건강보험심사평가원(원장 김선민)과 주한덴마크대사관(대사 아이너 옌센)은 지난 8일 서울 엘타워에서 '2022년 보건의료 빅데이터 미래포럼'을 성공적으로 마쳤다고 9일 밝혔다.

본 행사는 한국과 덴마크 간 보건의료 지속 협력의 일환으로 덴마크의 선험사례를 공유하기 위해 개최됐다.

앞서 양국 보건부는 지난 2013년 보건의료분야 양해각서(MOU)를 체결한 뒤 지속적 협력을 이어왔다. 이후 2016년에는 심사평가원과 덴마크 의약청 양국 정상 임석 하에 건강보험 및 보건의료와 관련된 정보를 공유하고 협업하는 양해각서 체결해 협력해왔다.

포럼에는 덴마크 측 △Thomas Saxild 일차의료주치의 △건강정보청 Lars Seidelin Knutsson △주한덴마크대사관 Randi Munk 보건의료참사관 등이 연사로 나서 자국의 의료 마이데이터 현황과 법률시스템, 일차의료 현장에서의 시연 등을 함께했다.

한국 측에서는 △보건복지부 의료정보정책과 마이데이터TF 장영진 팀장 △심사평가원 국제협력단 유승미 팀장 △심사평가원 빅데이터실 김무성 실장 등이 연사로 나서 자국의 의료 마이데이터 추진방향 및 한국 보편적 의료보장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심사평가원 의료 마이데이터 제공 앱에 대해서 소개했다.

마이데이터는 사용자가 직접 자신의 개인 정보에 대한 권한을 행사할 수 있도록 하는 것으로  자신의 개인정보를 한데 모아 관리·활용할 수 있는 체계다.

아이너 옌센 대사는 "한국과 덴마크는 디지털화를 이루고자 하는 동일한 목표를 갖고 있으며 특히 한국은 의료와 IT 분야의 강국이라는 장점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양국이 지속적으로 지식을 공유하면서 앞으로 상생해 나가기를 희망하며 오늘 이 자리가 양국이 향후 만들어 나갈 다양한 보건의료 및 디지털화 관련 지식 공유의 첫 장이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김선민 원장은 "한국의 경우 심사평가원이 전 국민 진료정보는 보유하고 있지만 모든 임상진료 기록까지 갖고 있지는 못한 한계점이 있다"며 "덴마크의 경우 전 국민에게 공공의료혜택을 적용 중인데 최근 개인건강기록(PHR, Personal Health Record) 시스템이 하나로 통일됐다. 또 일차의료 주치의가 개인의 진료와 전원 등을 전담해 국가가 전 국민 임상진료 정보를 보유한다는 데에서 시사점이 크다"고 전했다.

더불어 "덴마크의 선험사례 공유가 우리나라 의료 마이데이터의 선진화에 단초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본 행사는 미주개발은행(IDB, Inter-American Development Bank) 보건부서뿐 아니라 앞서 한국-덴마크의 디지털보건 모델에 관심이 있는 콜롬비아 정부와도 공유됐다.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약사공론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약사공론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581-1301
[온라인제보] https://www.kpanews.co.kr/about/newsreport.asp

김남주바이오 원포인트레슨2

김남주바이오 원포인트레슨2
참약사

기사의견 달기

※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제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들은 표시가 제한됨을 알려드립니다.
이름 비밀번호
0/200
온누리

많이 본 기사

동아에스티라비듀오

이벤트 알림

약공TV 베스트

네오메드 광고

인터뷰

청년기자뉴스

포토뉴스

드롱기_골프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