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회 약국수기공모전
B밀처방 캠페인(설문 이벤트) 한국보건산업진흥원 배너
  • HOME
  • 뉴스
  • 제약·유통
B밀처방 캠페인(설문 이벤트)

HPV 백신 가다실, 9-13세 남녀 2회 접종 승인

2014-09-03 13:20:45 정찬웅 기자 정찬웅 기자 roraru@kpanews.co.kr

한국MSD는 4가 HPV(Human Papillomavirus, 인유두종바이러스) 백신 가다실이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만 9세에서 13세 사이 남녀 소아청소년을 대상으로 기존 3회에서 2회 접종도 가능하도록 승인을 받았다고 3일 밝혔다. 

이로써, 남녀 소아청소년 모두를 대상으로 2회 접종을 승인받은 HPV백신은 현재 가다실이 유일하다.
 
식약처의 이번 승인은 2013년5월 JAMA(Journal of the American Medical Association)지에 보고된 캐나다의 3상 임상시험 결과를 토대로 이뤄졌다. 

해당 임상시험은 가다실을 9-13세 여아에 0, 6개월 간격으로 2회 접종한 군과 동일한 나이의 여아를 대상으로 0, 2, 6개월 간격으로 3회 접종한 군, 16-26세 여성을 대상으로 3회 접종한 군을 비교 검토했다. 

그 결과, 9-13세의 2회 접종군이 16-26세 여성 3회 접종군에 열등하지 않은 수준으로 항체를 형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미, 16-26세 여성에게서 가다실을 3회 접종했을 때의 백신 유효성은 3상 임상시험 및 장기추적 연구를 통해 입증되어 있다. 
 
더불어, 세계보건기구 전문가 전략자문그룹 (WHO SAGE, The Strategic Advisory Group of Experts) 도 올해 4월, 여아들이 성접촉을 하기 전에 HPV 백신을 가능한 한 빨리 접종하는 것이 이롭다는 입장을 재차 강조했으며, 관련 데이터를 토대로 15세 이전에 HPV 백신을 접종하는 경우 2회 접종을 권장한다고 밝혔다.
 
한국MSD 성인백신사업부 임찬호 상무는 “HPV는 자궁경부암의 주요 원인으로, 자궁경부암으로 인해 전세계에서 약 2분에 1명꼴로 목숨을 잃고, HPV로 인해 국내 남성에게도 항문암의 발생률이 높아지고 있다”며, “성생활을 시작하는 연령이 되기 이전에 접종하는 것이 권장되기 때문에, 이번 2회 승인이 HPV관련 질환을 효과적으로 예방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가다실은 국내에 앞서 해외에서 먼저 9-13세에 대한 2회 접종을 승인 받았다. 유럽위원회는 올해 4월 9-13세의 소아청소년들을 대상으로 가다실 2회 접종 일정을 승인하였으며,  현재 전세계 40여 개국이 해당 일정을 승인받았다. 한편, 캐나다 퀘벡 주 및 스위스에서는 국가필수예방접종으로서 각각 9~10세 및 11~14세 여아를 대상으로 가다실 2회 접종이 실시되고 있다.  영국에서도 2014년 9월부터 가다실의 11-13세에 대한 국가필수예방접종 용법이 2회로 변경된다.

아울러, 가다실은 현재 전 세계적으로 HPV 관련 질환의 예방을 위해 52개국에서 국가 필수예방접종으로 지정됐다. 또한, 133개 국가에서 승인돼 사용되고 있으며, 미국, 호주 및 캐나다 일부 주에서는 남학생을 대상으로도 국가필수예방접종이 시행되고 있다.

약공어플 다운로드

약공어플 다운로드

기사의견 달기

※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제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들은 표시가 제한됨을 알려드립니다.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0/200

많이본 기사

이벤트 알림

약공어플 다운로드

약공TV베스트

팜웨이한약제제
그린스토어2

인터뷰

청년기자뉴스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