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살예방 게이트키퍼 활동 사례 수기공모전
KPN 마중물 광고 금연위드유캠페인
  • HOME
  • 뉴스
  • 제약·유통
면역관리 웹심포지엄 사전신청

'판매 1위' 광고 카피 대세?...일반약 굳히기 마케팅 '눈길'

아로나민 대중광고 이후 '우루사', '머시론' 뒤이어

2017-11-02 12:00:27 정웅종 기자 정웅종 기자


판매 1위를 강조한 일반약 마케팅이 대세가 되고 있다. 

단순하면서도 명확한 메시지를 준다는 점 때문인지 이 같은 광고 카피를 활용한 제약사가 늘고 있다. 

가장 먼저 '1등 마케팅'을 선보인 곳은 일동제약. 일동은 아로나민 CF에서 '일반약 판매 1위라는 것'을 메인 카피로 내세웠다. 

최근 몇 년새 급성장하고 있는 아로나민 매출을 적극적으로 마케팅에 활용한 것이다. 

부문별 1등을 부각한 마케팅도 잇따르고 있다. 

대웅제약은 우루사 광고에서 국내 간장약 부문 판매 1위(2016년도 IMS데이터 기준)를 강조했다. 기존 '간 피로'에 대한 제품력 설명에서 선두 이미지를 덧붙인 마케팅이다. 

알보젠코리아의 머시론도 판매 1위라는 독보성을 부각했다. 포털사이트와 인쇄광고에 '국내 판매 1위 피임약'이라는 문구를 포함시켰다. 

업계 관계자는 "어떤 메시지보다 독보성을 나타내는 판매 근거를 통해 소비자에게 강력한 제품력을 노출하려는 흐름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약사랑생명사랑

약사랑생명사랑

관련 기사 보기

한국 팜비오 오라팡 광고 진세노_7~12월

기사의견 달기

※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제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들은 표시가 제한됨을 알려드립니다.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0/200

많이본 기사

이벤트 알림

보건복지부 금연켐페인

약공TV베스트

인터뷰

청년기자뉴스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