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약사봉사상 독자평가단 배너
  • HOME
  • 뉴스
  • 제약·유통

제약, 발사르탄 회수비용 '나몰라라'…유통업계, 분통만...

손실비용 정산 요구 목소리 높아

2019-07-04 06:00:23 감성균 기자 감성균 기자 kam516@kpanews.co.kr

지난해 7월 발생한 발사르탄 사태의 부작용이 아직도 여전하다. 

제약사들이 해당 제품의 회수 과정에서 발생한 비용을 나몰라라하고 있어 의약품유통업체들의 불만이 커지고 있는 것.

유통업계에 따르면 발사르탄 사태가 발생한 지 1년이 됐지만 여전히 상당 수 제약사가 회수비용을 정산해주지 않아 손실이 커지고 있다.

앞서 의약품유통업계는 제약사를 대신해 문제 제품에 대한 회수작업을 진행한 바 있다.

그러나 제약사들은 의약품유통업계에 회수비용을 떠넘기거나, 차일피일 비용 지급을 미루고 있는 상황.

예를 들어 기준 가격이 100원인 A 제품을 90원에 제약사로부터 공급받아 100원에 요양기관에 공급했다면, 이를 요양기관에서 다시 회수할 때 100원에 정산해 주고 회수했다. 그러나 유통업계가 이를 다시 제약사로 반품할 때 제약사들은 공급가인 90원에 정산을 해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렇게 되면, 유통업계는 회수비용을 보전 받기는 커녕 판매과정에서 들어갈 것으로 생각되어 반영된 비용 10원을 되돌려주는 셈이 되어, 결국 판매비용까지 떠안게 된다고 토로했다.

이같은 상황이 지속되면서 유통업계의 불만도 고조되며 강경 대응 분위기가 형성되고 있다.

국내 한 대형 유통업체 관계자는 “정부와 제약계는 위해의약품의 회수과정에서 발생하는 비용(회수대행비)은 물론, 요양기관에 대한 정산비용 조차도 유통업계에 떠넘기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발사르탄 사태는 원인 제공자가 분명한 일이다. 당사자인 제약계가 당연히 회수에 나서야 하지만, 공급 구조상 의약품유통을 대부분 담당하는 의약품유통업계가 이를 대행해 준 것 뿐이다. 그러므로 그 적정 비용을 산출해 제약사들이 비용을 보전해 줘야 마땅하다”고 강조했다. 

또 다른 대형업체 관계자도 “그동안 유사한 일이 발생할 때마다 관행적으로 반품. 회수비용을 유통업계가 부담해 왔으며, 제약계도 이를 당연시 해 왔다. 그러나 이제 유통업계도 그 비용을 부담하는 데 한계가 왔다. 지속적인 유통비용 인하와 더불어 일련번호 제도 시행으로 인한 시설투자에, 최저임금제의 도입, 주 52시간제 시행과 관련된 고정비 부담 등이 경영을 압박하고 있어 이젠 더 이상 문제가 발생한 의약품에 대한 회수 및 분류, 정산 작업 과정에서, 손실을 보면서 대행해 줄 수 없다”고 밝혔다.

유통업계 일각에서는 향후 이런 상황에 대비하기 위해 별도 계약서를 작성하거나, 회수비용 지급 조건으로 회수가 가능하도록 하는 내용을 공급 계약서에 삽입해야 한다는 강경한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한편 식약처는 지난해 문제가 된 발사르탄 제품 175개에 대해 제조. 판매중지 조치를 내린 바 있으며 전국 의약품유통업체는 해당 제품에 대해 4개월여에 걸쳐 회수작업을 진행한 바 있다.

관련 기사 보기

기사의견 달기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제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들은 표시가 제한됨을 알려드립니다.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0/200

많이본 기사

이벤트 알림

약공TV베스트

팜웨이한약제제

인터뷰

청년기자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