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루북 이벤트
B밀처방 캠페인(설문 이벤트) 건보공단_적정의료이용 한국보건산업진흥원 배너
  • HOME
  • 뉴스
  • 제약·유통
은성블루채널

대원제약 "신바로 공동 판매 계약 1년만에 매출 반등"

2019-12-02 21:20:11 이우진 기자 이우진 기자 wjlee@kpanews.co.kr

대원제약(대표 백승열)은 GC녹십자(대표 허은철)와 골관절염 치료 천연물의약품인 '신바로'의 공동 판매 계약 체결 1년여만에 매출 반등에 성공했다고 2일 밝혔다.

신바로는 GC녹십자가 2011년 출시한 국산 4호 천연물의약품로 소염, 진통, 골관절증에 쓰인다. 우슬·방풍 등 6가지 식물 추출물로 만들어져 장기 투여시에도 위장관계 이상반응 발생률이 낮은 것이 특징이다.

신바로의 매출액은 의약품 시장 조사 기관 유비스트(UBIST)의 10월 MAT(12개월 누적) 데이터 기준으로 97억원을 기록, 이는 전년 동기 대비 약 4.7% 상승했다.

특히 2017년 이후 하락세를 보이던 신바로의 매출은 올해 상반기부터 반등에 성공, 성장세로 돌아섰다. 특히 30병상 미만 의원급 시장에서는 10월 MAT 데이터 기준 62% 성장하며 37억원의 매출액을 기록, 성장세를 견인했다.

회사 측은 양사간 협력이 통상 다국적제약사와 국내사간 주를 이루던 코프로모션에서 벗어나 제품력과 영업력을 갖춘 국내사간의 협업의 성공사례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또 신바로의 반등은 대원제약의 국산 12호 신약 펠루비의 영향이 컸던 것으로 분석된다.

비스테로이드성 소염진통제(NSAIDs) 시장의 강자로 떠오르고 있는 펠루비는 2015년 서방정 출시와 2017년 해열 적응증 추가로 매해 기록적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신바로와 펠루비는 작용 기전이 달라 병용 처방이 가능하다. 신바로는 PLA2를 억제해 통증을 억제하는 한편 펠루비는 염증 매개 물질인 COX를 억제한다. 한 가지 약물로 통증 완화가 이뤄지지 않는 경우 NSAIDs와 타 기전 약물 간 병용 처방이 이뤄지는 만큼 신바로와 펠루비의 시너지 효과가 컸던 것으로 풀이된다고 대원제약은 전했다.

대원제약 마케팅부 김가영 PM은 "펠루비를 대형 블록버스터로 성장시킨 노하우와 신바로의 제품력이 결합된 코프로모션의 우수 사례"라며 "올해 매출 100억원을 돌파함으로써 블록버스터 품목 재진입을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약공어플 다운로드

약공어플 다운로드

기사의견 달기

※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제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들은 표시가 제한됨을 알려드립니다.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0/200

많이본 기사

이벤트 알림

약공어플 다운로드

약공TV베스트

팜웨이한약제제
그린스토어2

인터뷰

청년기자뉴스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