팜리서치 배너
타이레놀 8시간 실제 실험 이벤트 금연위드유캠페인
  • HOME
  • 뉴스
  • 제약·유통
크레소티

미국의 의료물자 부족, 국내업체 수출기회될까?

중국제품에 의존하던 미국과 개도국에 한국제품 알릴 기회

2020-04-03 06:00:56 이종태 기자 이종태 기자 leejt@kpanews.co.kr

미국에서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17만명이 넘어서면서 현지의 의료물자 부족이 가시화된 가운데 국내사들의 해외진출이 탄력을 받을 수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의 미국 워싱턴무역관 이정민 매니저는 지난 2일 트렌드 분석보고서를 통해 이같이 언급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그동안 미국은 산소호흡기 등 필수 의료물자 수급을 중국이나 EU에 의존해왔다. 하지만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 사태가 확산되면서 수출국에서도 물량수급이 쉽지 않자 수출량이 줄어들게 되면서 미국내 물자부족이 가시화 됐다.

특히 미국 의료물자 수입의 약 25%를 차지하는 중국에서 수입 감소가 두드러지면서 2020년 2월 기준으로, 對중국 N95마스크 수입액은 전년 동기 대비 55% 줄고, 손세정제 수입도 40% 이상 급감한 것으로 집계됐다.

사실 2018년 발효된 대중국 301조 관세의 영향에 따라 미국의 중국으로부터 의료물자 수입 성장은 둔화되는 추세였다. 특히, 301조 관세(25%) 부과 대상인 CT 시스템, 의료용 모니터 및 맥박산소 측정기, 체온기 등 수입은 각각 64%, 39%, 15% 이상 크게 감소한 것으로 집계된 것.

이에 피터슨국제경제연구소는 산소마스크, 의료용 가운, 초음파 진단기, 손세정제 등 23개 품목을 코로나 사태와 관련 긴급 의료물자로 선정하기도 했다.  

이정민 매니저는 “미국정부는 25%에 달하는 대중 의료물품 수입 의존도의 문제점을 해결하고자 한국, 대만, 동남아 등 국가로 수입 전환 기회를 타진 중인 상황”이라면서 “높은 미국 시장점유율을 보여 온 중국산을 대체할 수 있는 손세정제, 수술복·모자, 의료보안경, 체온계 등 품목에서 우리 기업의 수출 확대가 기대된다”고 밝혔다.

이어 “미국 전역에 걸쳐 코로나19 진단 수요가 폭증함에 따라, 연방 정부와 주·지방정부들이 경쟁적으로 진단키트 확보에 나서고 있지만 전국적인 폭발적 수요에 역부족 상황”이라면서 “주·지방정부에서는 자력으로 해외 공급루트 확보에 안간힘을 다하고 있어 국내기업들이 연방정부 외에도 주지방 정부와 직접 연결을 통해 수출기회를 노려볼 만하다”고 평가했다.

다만 기회 요인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수출에 제약도 존재한다. 진단키트 뿐만 아니라 의료물자 대부분이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승인을 우선 획득해야 한다는 점이다. 

FDA는 지난 2월 29일부로 코로나19 진단키트 및 의료물자 등 조기 확보를 위해 긴급사용승인제(Emergency Use Authorizations, EUA)를 가동 중에 있지만 3월 30일까지 FDA에서 진단키트분야에서 FDA 긴급사용 승인권을 획득한 기업은 Roche, Thermo Fisher Scientific, Cepheid사 포함 22개에 불과하다.

또한 미국이 의료자급률을 높이기 위해 수입규제를 확대할 가능성도 제기된다. 백악관과 일부 의원들을 중심으로 보건 안보에 대한 경각심이 높아지면서 향후 자국산 우대정책을 강화하는 등 의약품 등 의료물자의 수입을 줄이고, 국내생산은 늘리는 정책 움직임이 포착되고 있는 것. 

지난 25일 상원을 통과한 경제부양법안에도 미국 의료물자 공급 안정화와 국내 상산능력 확보를 위한 연구과제 지원이 포함된 바 있다. 

이밖에도 상업 항공기 운항이 10% 이상 급감하고 항구물류 지연으로 컨테이너 부족 현상이 지속되면서 의료물자 수출지연 및 물류비용 인상 등 차질 가능성도 우려되는 모습.

이에 이정민 매니저는 빠르게 공급기회를 확보해서 정부와 업계가 체계적으로 보조를 맞춰야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한국의 코로나 대응 모델이 전 세계적으로 각광받으면서 임상, 치료, 방역 등의 노하우 전수를 위한 패키지형 진출전략도 모색이 가능할 수 있다”면서 “특히 미국뿐만 아니라 중남미, 중앙아시아, 아프리카 등 개도국에서도 수급난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이면서 원조프로그램을 활용한 우리 기업의 진출 가능성을 모색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약사랑생명사랑

약사랑생명사랑
한국 팜비오 오라팡 광고 [3분 언박싱] 입병엔 역시 오라~ 구내염 치료제 오라군

기사의견 달기

※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제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들은 표시가 제한됨을 알려드립니다.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0/200

많이본 기사

이벤트 알림

[심평원]메트포르민 명단조회

약공TV베스트

팜웨이약학서적

인터뷰

청년기자뉴스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