팜리서치 배너
구인구직 베타테스터
  • HOME
  • 뉴스
  • 제약·유통
크레소티

한미약품·레고켐·알테오젠·올릭스, 대한민국신약개발상 영예

2021-02-23 10:13:21 이우진 기자 이우진 기자 wjlee@kpanews.co.kr

한국신약개발연구조합(이사장 김동연)은 오는 26일 서울 삼정호텔 제라늄홀에서 제22회 대한민국신약개발상 시상식을 개최, 신약개발 및 기술수출 분야 성과를 치하하는 자리를 마련한다.

기술수출부문 기술수출상 수상기업은 △비알콜성지방간염 치료제 '에피노페그듀타이드'를 개발한 한미약품 △ADC 후보물질 및 ADC 플랫폼을 개발한 레고켐바이오사이언스 △인간 히알루로니다제 원천기술을 개발한 알테오젠 △ 건성 및 습성 황반변성 치료제 'OLX301A'및 망막하 섬유화증 및 습성 황반변성 치료제 'OLX301D'를 개발한 올릭스가 뽑혔다.

한미약품이 개발한 비알콜성지방간염 치료제 '에피노페그듀타이드'(LAPSGLP/GCG)는 인슐린 분비 및 식욕 억제를 돕는 GLP-1과 에너지대사량을 증가시키는 글루카곤을 동시에 활성화하는 이중 작용 치료제다. 비알콜성지방간염은 현재까지 승인된 치료제가 전무하여 의학적 미충족 수요가 높은 분야로, 에피노페그듀타이드가 세계 처음으로 비알콜성지방간염 치료제로 승인받을 경우, 국산 글로벌 신약으로서 전 세계 인류의 보건 향상에 기여함은 물론 환자의 경제적 부담 또한 현저히 낮출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한미약품은 2020년 8월 미국 MSD로부터 확정된 계약금 1000만 달러(약 119억원)와 단계별 임상개발 및 허가, 상업화 마일스톤으로 최대 8억6000만 달러(약 1조272억원)를 수령하며 제품 출시 이후에는 두 자리 수 퍼센트의 판매 로열티를 받는 조건으로 기술수출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레고켐 바이오사이언스가 개발한 ADC는 항체와 항암약물을 링커로 접합하여 항체의 선택성과 약물의 강력한 암세포 사멸 기능을 결합한 혁신적 치료제로서 정상 세포는 손상시키지 않으면서 약물을 암세포에 정확하게 전달해 기존의 항암제들에 비해 부작용을 크게 낮출 수 있는 기술이다.

지난 4월 영국 익수다테라퓨틱스와 4억 725만 달러(약 4,963억 원) 규모의 ADC 원천기술 이전 계약을 체결했다. 5월에는 익수다와 ADC 기반 항암신약 관련 2억2700만달러(약 2722억원) 규모의 추가 계약을 체결, 10월에는 중국 시스톤파마슈티컬즈와 ADC 항암신약 관련 최대 3억6350만 달러(약 4000억원) 규모의 기술수출 계약을 맺었다.

이어 12월에는 미국 픽시스온콜로지와 총 2억9400만 달러(약 3255억원) 규모의 계약 체결, 일본 제약사(비공개)와 ADC 항암신약 관련 기술수출 계약을 체결하는 등 지난 해 총 4건의 기술수출로 약 1.5조의 글로벌 기술이전 실적을 달성했다.

알테오젠이 개발한 인간히알루로니다제 원천기술 'ALT-B4'는 기존에 정맥주사용 항체나 단백질 의약품을 사용이 간편한 피하주사용 제형으로 바꿔주는 플랫폼 기술이다. 이 기술을 통해 환자들의 투약 편의성을 획기적으로 개선하고, 환자당 치료비용을 크게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알테오젠은 2020년 6월 글로벌 10대 제약사와 계약금 1600만달러(194억원), 후보물질의 임상 개발, 허가 및 판매 등 개발단계에 따른 기술료 총 38억 6500만달러(4조6770억 원) 규모의 비독점 기술이전 계약을 체결한 바 있으며 2021년 1월에도 글로벌 제네릭 회사인 인도 인타스파마슈티컬과 총 1266억원 규모의 계약을 체결했다.

올릭스가 개발한 건성 및 습성 황반변성(AMD) 치료제 'OLX301A'와 망막하 섬유화증(Subretinal Fibrosis) 및 습성 황반변성 치료제 'OLX301D'는 최대 4개의 안질환 치료 리보핵산(RNA) 치료제 후보물질이다. 올릭스는 지난 해 10월 프랑스 안과 전문기업인 떼아오픈이노베이션과 선급금 530만 유로(약 72억 원), 향후 단계별 마일스톤 1억6165만 유로(약 2,210억 원)를 포함해 총 1억6695만 유로(약 2282억원) 규모의 기술수출 계약을 체결했다.

'OLX301A'의 치료질환인 건성 황반변성, 'OLX301D'의 치료질환인 망막화 섬유화증은 현재 치료제가 없는 질환으로 올릭스가 치료제를 성공적으로 개발할 경우 OLX301A와 OLX301D는 해당 질환의 첫 번째 혁신 신약인 '퍼스트 인 클래스'(First-in-class)가 되는 것으로 큰 기대를 받고 있다는 것이 신약조합의 설명이다.
한국 팜비오 오라팡 광고 오성메디-s

기사의견 달기

※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제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들은 표시가 제한됨을 알려드립니다.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0/200

많이본 기사

이벤트 알림

휴마시스

약공TV베스트

인터뷰

청년기자뉴스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