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아트리스 MAT 콜록이벤트
비아트리스 노바스크 핫라인 안내 디오맥스 PtoP 캠페인 홍보 배너
온누리

가격인상 박카스 덕 지주사까지 수익 UP…판피린도 한 몫(?)

올 2분기 박카스 매출액 720억원 추정…동아제약 호조 지속

2022-07-13 05:50:35 감성균 기자 감성균 기자 sgkam@kpanews.co.kr

박카스가 지난해 가격인상의 효과를 톡톡히 보며 올해 1분기에 이어 2분기에도 지주사의 실적 개선까지 견인하고 있다.

더구나 동아제약은 오는 10월부터 판피린의 가격도 12.5% 인상할 예정이어서, 대표품목인 박카스와 판피린을 통한 수익성은 더욱 좋아질 전망이다. 

최근 주요 제약사들의 2분기 실적 전망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동아제약은 매출 성장은 물론 영업이익도 큰 폭으로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

동아제약의 지난 1분기 매출액은 1148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 동기 952억원보다 20.6% 증가한 수치다. 다만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전년 동기 대비 13.7%, 9.2% 감소한 51억원과 37억원에 그쳤다.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의 감소는 광고비와 판촉비 등이 1분기에 집중된 영향이 컸다.

그러자 2분기 실적은 더욱 좋아졌다.

상상인증권이 전망한 바에 따르면 2분기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22.7% 증가한 1400억원, 영업이익은 32.5% 늘어난 200억원에 달한다.

특히 박카스의 경우 2분기 매출액이 15.9% 증가한 720억원에 육박할 것으로 추정됐다. 앞서 1분기에는 전년 동기 4.9% 늘어난 486억원의 매출을 올린 바 있다.

1분기보다 박카스의 매출이 더 늘어난 요인은 2분기 선거와 더운 날씨 등 때문인 것으로 분석됐다.

하지만 무엇보다 이같은 수치는 2021년 10월 박카스 D의 가격을 6년 7개월만에 12.2% 올린데 이어 같은 해 12월 편의점 판매용인 박카스F의 판매가격도 7년 4개월만에 800원에서 900원으로 올린데 힘입은 바 크다.

만약 박카스의 12%대 가격 인상이 없었다면 올 1분기와 2분기 매출 상승세는 어려웠을 가능성도 적지 않았을 것으로 관측된다.

아울러 동아제약은 오는 10월부터 종합감기약 판피린의 공급가를 12.5% 인상할 예정이다.

판피린은 올해 1분기 전년 동기 26.4% 늘어난 127억원의 매출을 올렸으며, 올 2분기에도 130억원의 매출을 기록할 전망이다.

판피린의 매출 성장은 역시 올해 코로나 확산 때문인데 만약 내년부터 코로나 이슈가 사라진다 해도 가격 인상에 따른 적정 매출 수준은 유지할 수 있을 전망이다.

한편 박카스의 매출 실적은 동아쏘시오홀딩스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다.

하태기 연구원은 “동아쏘시오홀딩스의 경우 1분기 영업이익이 적자였는데 100% 자회사 동아제약의 실적 개선으로 매출성장과 수익성 개선이 2분기부터는 본격적으로 나타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약사공론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약사공론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581-1301
[온라인제보] https://www.kpanews.co.kr/about/newsreport.asp

비아트리스 노바스크 핫라인 안내

비아트리스 노바스크 핫라인 안내

관련 기사 보기

비타민하우스 오성메디-s

기사의견 달기

※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제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들은 표시가 제한됨을 알려드립니다.
이름 비밀번호
0/200
온누리

많이 본 기사

삼익제약-키디

이벤트 알림

약공TV 베스트

온누리약국체인

인터뷰

청년기자뉴스

포토뉴스

약공갤러리 약사작가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