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판텐 배너 김남주바이오 원포인트레슨
복약상담의 정석 둘코소프트 112캠페인 전산봉투이벤트 솔빛피앤에프
  • HOME
  • 뉴스
  • 제약·유통
112캠페인 전산봉투이벤트

감기약 걱정에 '기허가 미생산' 제품 생산 독려…업계는 "글쎄"

일부 업체 휴가 기간 없이 공장 가동 계획…새 제품 생산 독려엔 "실효성 부족"

2022-07-29 05:50:13 배다현 기자 배다현 기자 dhbae@kpanews.co.kr


코로나19 확산세로 인한 의약품 공급 문제를 우려한 식약처가 제약 기업을 상대로 SOS를 쳤다. 

업체들은 원활한 공급을 위해 휴가 기간 없이 공장을 가동하겠다고 밝히는 한편, 기허가 미생산 제품의 생산 독려는 "실효성이 없다"는 의견을 냈다.

지난 28일 제약 업게예 따르면 식품의약품안전처는 한국제약바이오협회에 최근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라 증상 완화에 사용되는 의약품(해열진통제·기침가래약)의 공급 확대가 절실하다며 협조를 요청하는 공문을 보냈다. 

해당 공문에서 식약처는 해열진통제·기침가래약의 생산, 수입 확대를 당부했다. 의료현장의 필요성 등을 고려해 조제용 의약품의 생산?확대에 집중하고, 업체가 보유하고 있는 재고분을 신속히 출고해달라는 요청이다.

특히 휴가 기간을 앞두고 "관련 직원의 휴가 분산 및 탄력적 운영을 통해 생산,수입이 지속될 수 있도록 협조해달라"는 구체적인 주문도 이어졌다. 제약업계는 오는 8월 1일부터 본격적인 휴가에 돌입한다. 업계에서는 본사부터 제조소까지 전 직원이 7월 말~ 8월 초에 걸쳐 동시에 쉬는 휴가 문화가 일반적이다. 

이에 식약처는 해당 기간의 생산 가동 중단이 의약품 수급에 영향을 끼치지는 않을까 걱정하는 모양새다. 앞서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할 때마다 관련 의약품의 물량 부족 사태가 수차례 발생했기 때문에 이번에도 수급 문제가 생길 가능성이 높은 것이 사실이다.

그러나 이미 코로나19로 인한 수급 불안정 상황을 몇 차례 겪은 제약사들은 회사별로 나름의 대응책을 고심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의 요청이 있기에 앞서 자체적으로 공장 가동을 멈추지 않기로 결정한 업체들도 있었다.

A업체의 경우 "감기약 수급 문제 때문에 이번 여름에는 공장을 휴가 없이 가동하기로 했다"는 계획을 밝혔다. 관련 의약품의 공급 안정을 위해 올해는 이례적으로 휴가 일정을 바꿨다는 설명이다. 업체 관계자는 "공장 직원 휴가는 향후 추석 전후로 이뤄질 예정"이라고 전했다.

B업체 관계자 역시 "감기약 품목 생산 라인을 휴가 기간에도 계속 가동할 예정"이라며 "24시간 가동은 아니지만 휴가 기간에도 평년 생산량의 2배 정도의 생산 규모를 유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C업체는 휴가 기간 중 공장 가동을 확정한 것은 아니나, 수급 상태에 따라 임시로 가동할 수도 있다는 입장이다. 관계자는 "현재 해열진통제 수급을 잘 관리 중이나 휴가 기간에도 꾸준히 모니터링을 이어갈 것"이라며 "식약처의 요청도 있고 타 제약사들도 공장을 비상 가동한다는 이야기가 있어 필요시 임시 가동도 고려하고 있다"고 전했다. 

식약처의 이번 공문에서 휴가 기간 조정 요청과 더불어 특이한 부분은 허가는 있으나 생산하지 않는 품목의 생산을 독려했다는 점이다. 

식약처는 '허가는 있으나 생산·수입하지 않는 품목의 생산·수입 재개 및 생산 확대를 위한 제조소 추가 등의 실시'를 권했다. 또한 이를 위한 변경 허가(신고) 신청 시 신속히 처리하겠다고 밝혔다.

다만 업계 관계자들은 해당 요청을 통한 수급 확대는 어려울 것이라는 입장이다.

허가를 받고도 생산하지 않는데는 다양한 이유가 있으나 시장성이 적어 생산을 포기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근본적인 문제 해결이 되지 않는 이상 갑자기 생산하기는 어렵다는 입장이다.

A업체 관계자는 "허가를 받고도 생산하지 않는 품목의 경우 Capa 문제 등 어러 이유가 있겠으나 당초 돈이 되지 않아 만들지 않았을 가능성이 크다"며 "이런 품목을 다시 생산하기로 결정하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C업체에서도 "새로운 의약품 생산에는 원료 수급부터 가동 라인과 유통 판매처 확보 등 다양한 요소가 필요하기 때문에 규제 완화로 해결될 문제는 아닐 것"이라며 "이미 있는 제품도 원료가 부족해 못 찍어내는 상황에서 새로운 품목 생산을 이끌어내기에는 부족하다"고 말했다.

D업체 관계자 역시 "식약처가 신속히 처리하겠다고 밝힌 행정적인 문제 때문에 생산이 안 되고 있는 업체가 있다면 독려가 될 수는 있겠으나, 그 외 업체의 생산을 유도할 정도로 실효성 있는 지원책은 아니다"라는 의견을 밝혔다.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약사공론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약사공론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581-1301
[온라인제보] https://www.kpanews.co.kr/about/newsreport.asp

김남주바이오 원포인트레슨

김남주바이오 원포인트레슨

관련 기사 보기

참약사

기사의견 달기

※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제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들은 표시가 제한됨을 알려드립니다.
이름 비밀번호
0/200
솔빛피앤에프

많이본 기사

동아에스티라비듀오

이벤트 알림

약공TV베스트

인터뷰

청년기자뉴스

포토뉴스

국제약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