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루북 이벤트
약공어플 다운로드 건보공단_적정의료이용 한국보건산업진흥원 배너
  • HOME
  • 뉴스
  • 해외·약학
은성블루채널

트럼프에 밀린 미 제약업계, 대국민 광고로 반격 시작

미국제약협회, 광고에 사회공헌 홍보 나서…트럼프 '의료비 제한' 명령 반발

2017-01-25 12:00:19 이우진 기자 이우진 기자 kiy8031@naver.com

미국 내 약가를 인하하고 제네릭·바이오시밀러 등 대체 의약품을 도입하겠다는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미국 제약업계의 전면전이 벌어질 것으로 보인다. 미국제약업계가 그동안의 이미지를 만회하기 위해 천문학적 액수의 대국민 광고를 준비하는 등 반격에 나서기로 했기 때문.

지난 24일 미국 제약업계에 따르면 미국 제약협회(Pharmaceutical Research and Manufacturers of America, PhAMA) 및 각 제약사별 로비사업부 등은 향후 4~5년에 걸쳐 대국민 이미지 광고 및 사회공헌 업무를 시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금액은 매년 1000만달러(우리돈 약 120억원) 이상으로 사실상 트럼프 대통령이 퇴임을 앞둔 시점까지 이어질 것이라는 게 미국 내 유력 일간지 및 업계의 관측이다. 사회 공헌활동과 이미지 개선을 통해 트럼프의 약가 인하 정책을 막아내겠다는 것.

사실상 트럼프 대통령과의 신경전이 전면전으로 번질 것이라는 말도 나왔다. PhAMA 스티븐 우블 회장은 우리시간 24일 새벽 기자회견을 통해 "우리는 (트럼프 행정부로부터) 공격을 받고 있다"며 "지금까지 제약업계 사상 가장 포괄적인 (대국민) 캠페인에 돌입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대국민 광고 내용도 공개됐는데 '편한 모습으로 퇴근하지 않는다'라는 컨셉으로 환자를 포기하지 않는 제약사 연구자의 이미지가 담겨있다.

미국 제약업계가 이렇게까지 나선데에는 트럼프 대통령이 취임 전부터 추진해오던 약가인하 정책이 사실상 현실화 되면서 위기감을 느낀 업계의 반격이라는 것이 중론이다. 실제로 트럼프 대통령은 취임 전부터 '오바마케어'로 불리는 환자보호 및 부담 적정보험법(Patient Protection and Affordable Care Act)의 폐지를 주장했다.

해당 법안은 우리 나라의 전국민 의료보험 가입제도와 유사하지만, 문제는 이로 인해 세계적으로 비싸기로 유명한 미국내 건강보험료가 더욱 비싸졌을 뿐만 아니라 약가 인상 등으로 제약사의 배를 불려줬다는 지적이 나왔다.

결국 트럼프 대통령이 이를 폐지하는 대신 건강보험을 받지 못하는 이들을 위해 약가를 인하하는 한편 국외 제네릭 및 바이오시밀러 등의 대체 의약품 적극도입을 주장했고, 현지시간 23일에는 연방 기관이 환자에게 지나치게 많은 약가 혹은 치료비가 책정될 경우 보험회사 및 제약사, 병원 등에 책임을 물을 수 있도록 하는 지시를 내리면서 미국 제약업계가 매출 저하의 위기에 몰린 상황이다.

미국 의료소송 전문가인 한 변호사는 "미국 내에서는 제약사가 궁지에 몰려 있다. 더욱이 외산 의약품 진출에 트럼프 대통령이 호의적인 입장이어서 그동안 쉽지 않았던 해외 의약품의 미국 통과가 더욱 쉬워질 수도 있다"며 "미국 제약업계의 '이미지 메이킹'도 이같은 위기감에서 나온것"이라고 분석했다.

약공어플 다운로드

약공어플 다운로드

관련 기사 보기

기사의견 달기

※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제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들은 표시가 제한됨을 알려드립니다.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0/200

많이본 기사

이벤트 알림

약공어플 다운로드

약공TV베스트

팜웨이한약제제
그린스토어2

인터뷰

청년기자뉴스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