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팜엑스포 경기 팜엑스 112 약봉투
일반의약품 완벽 가이드 할인 이벤트 마이모닉 배너 구인구직 이벤트
  • HOME
  • 뉴스
  • 해외·약학
경기 팜엑스

마약성 진통제 '오피오이드'와의 전쟁…미국사회 들불 번져

주 검찰총장들까지 나서 제약사와 '전면전'

2017-09-22 06:00:23 이우진 기자 이우진 기자 kiy8031@naver.com

최근 미국 사회에서 '오피오이드'(마약성 진통제)로 인한 중독과 사망 사례가 연이어 벌어지고 있는 가운데 오피오이드의 사용을 막자는 움직임이 미국 전역에서 들불처럼 번지고 있다.

특히 이번 사태에는 주정부 내 검찰총장, FDA까지 나서면서 오피오이드 제제를 만드는 제약사를 압박하는 모양새다. 제약사들도 항변하고 있지만 이같은 움직임은 쉬이 사라지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오하이오, 코네티컷, 캔자스 등 미국 41개주 검찰총장(Attorney General)은 최근 엔도, 존슨앤드존슨(얀센), 테바 및 엘러간, 퍼듀파마 등에 오피오이드 사용 관련 추가 정보를 요청하고 나섰다. 무려 41개 주의 검찰총장이 적극적인 조사를 공적으로 요청하거나 발표하는 일은 미국 내에서도 손꼽힐 정도로 적다.

이날 정보요청 소환장에는 해당사들이 강력한 진통제를 판매하기 위해 어떤 마케팅 전략을 사용했는지 여부 등과 함께 미국 내 의약품 유통업체인 맥케슨, 아메리소스베르겐, 카디널 헬스 등에도 정보 요청을 보냈다.

협력이 잘 이루어지지 않는 미국 주정부들에서 이같은 움직임이 일어난 이유는 그동안 각 주정부 혹은 지방 관청, 일부 로펌 등에서 오피오이드 관련 법적 조치를 '각개격파'로는 해결할 수 없다는 여론이 일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오하이오 주의 경우 변호사 및 집단 소송 등으로 인해 약 101개의 소송이 오피오이드 제제 주요 제조사에게 걸려있는 상황이다. 여기에 오하이오 주 검찰이 직접 나서 제약사들에 자극적 마케팅에 대한 손해배상 및 징벌적 손해배상, 해당 회사 내 오피오이드 판매 담당자의 불법 판매를 중지하도록 하는 내용의 소를 제기하기도 했다.

이에 변호사 사회도 들고 일어나 오피오이드를 이용한 통증 관리를 규제하는 정책이 필요하다고 비판하고 있으며 미국내 의료관련 시민사회단체까지 나와 FDA에 오피오이드를 규제할 수 있도록 해달라는 시민청원을 보내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까지 지난 8월10일 오피오이드 남용을 막기 위한 국가 비상사태를 선언할 정도이다.

이런 상황임에도 오피오이드 과다 복용으로 발생하는 사망자는 2016년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기준 매일 91명에 달하고 있을 만큼 심각해지고 있어 범국가적 노력이 필요하다는 여론이 불고 있는 것이다.

한편 제약사들은 실제 해당 의약품에 대한 불법적 홍보는 없다는 입장을 피력하고 있다. 엘러간 측은 성명을 통해 "자사는 오피오이드의 마케팅 관련 조사에 협력하겠다"며 "엘러간은 2012년부터 자사의 오피오이드 브랜드인 '카디안'을 홍보하지 않고 있으며 이전인 2003년부터 지금까지 '노르코' 등의 제품을 홍보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얀센 측도 "FDA 승인을 받은 모든 의약품에 대해 환자와 의사의 최선의 이익을 위해 책임감있게 행동하고 있다"며 "의사들에게 오피오이드 처방에 대해 완전하고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면서 시민사회의 주장에 선을 그었다.

이런 가운데 현지시간 20일 FDA까지 나서 신경안정제인 '벤조디아제핀' 혹은 중추신경계(CNS) 약물과 오피오이드를 동시 복용하지 않도록 하고 오피오이드 자체를 사용하지 않도록 하는 권고문을 발표하기도 하는 등 사용 자제를 압박하는 분위기를 만들고 있다.

한편 국내에서는 지난 2013년 12세 이하 아동에게 오피오이드의 일종인 '코데인' 처방을 금지했지만 시중에서는 일부 소아에게 여전히 처방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약사공론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약사공론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581-1301
[온라인제보] https://www.kpanews.co.kr/about/newsreport.asp

일반의약품 완벽 가이드 서평이벤트

일반의약품 완벽 가이드 서평이벤트

관련 기사 보기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기사의견 달기

※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제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들은 표시가 제한됨을 알려드립니다.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0/200

많이본 기사

이벤트 알림

삼익제약-키디

약공TV베스트

먼디파마 서브스폰서쉽_지노베타딘

인터뷰

청년기자뉴스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