팜리서치 배너
타이레놀 8시간 실제 실험 이벤트 금연위드유캠페인
  • HOME
  • 뉴스
  • 단체·동문
항혈전제 웹심포지엄

의협 청와대-한의협 ‘정책거래’ 유착의혹에 해명요구

성명서 발표

2019-10-07 16:53:07 홍대업 기자 홍대업 기자 hdu7@kpanews.co.kr

대한의사협회(회장 최대집)는 지난 4일 국회 보건복지부 국정감사에서 첩약 급여화를 두고 한의협과 청와대 간 유착 의혹이 제기된 것과 관련해 7일 성명을 발표했다.

의사협회는 ‘국민건강 내팽겨친 청와대-한의협 ‘정책거래’ 유착의혹, 청와대가 직접 해명하라!‘는 제하의 성명서에서 지난 4일 국회 보건복지부 국정감사에서 자유한국당 김순례 의원이 대한한의사협회(한의협)가 첩약 급여화를 두고 청와대와 유착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고 설명했다.

한의협이 문재인 케어를 적극 지지하는 대신 첩약을 급여화해달라는 제안을 했고 청와대가 이를 받아들였다는 최혁용 한의협 회장 발언의 녹취도 공개됐다고 밝혔다. 

의사협회는 “최혁용 한의협 회장은 후보 시절부터 공개적으로 한의사가 철저히 의사의 상쇄권력으로 포지셔닝해야 한다고 주장했던 인물”이라며 “한의계가 의료계가 반대하는 지불보상제도, 주치의제도 등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정부의 기조에 발맞춰 의료계를 압박해 마침내 진료에 어떤 제한도 받지 않는 1차 의료 통합의사가 돼야 한다는 주장이었다”고 지적했다.

의사협회는 “한마디로 정부의 정책에 찬성하고 그 대가로 한의사들의 숙원을 이루겠다는 속셈을 드러낸 것”이라며 “이번 의혹은 이런 최혁용 한의협회장의 평소 지론과도 일치한다는 면에서 충격적”이라고 꼬집었다.

특히 의사협회는 “오직 ‘대통령 임기 내 보장률 70% 달성’이라는 목표에 따라 우선순위나 지속가능성에 대한 고려 없이 추진되고 있는 급진적, 일방적 전면급여화 정책인 ‘문재인 케어’로 인해 필수의료와 의료전달체계의 붕괴가 가속되고 건강보험재정 위기론이 부상하고 있는 지금 한의협과 청와대가 서로의 정략적 이익을 위해 국민건강을 도외시한 채 문케어 지지와 첩약 급여화를 ‘맞교환’했다는 의혹이 사실이라면 이는 국민을 우롱하는 처사라고 밖에 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의사협회는 이어 “국정감사에서는 또 다른 한의협 임원의 발언을 통해 구체적으로 이진석 청와대 정책조정비서관이 최혁용 회장과 한의협 임원들과의 만남에서 첩약 급여화를 약속했다는 의혹까지 제기됐다”면서 “한의협 관계자는 복지부에서 반대하더라도 청와대의 지시이므로 첩약 급여화가 이뤄질 것이라는 말까지 했다”고 강조했다.

의사협회는 “청와대 비서관이 주무부처가 반대하는 정책의 시행을 약속했고 지시가 이뤄질 것이라고 한 것”이라고 전제한 뒤 “이진석 청와대 비서관과 청와대는 이런 의혹에 대해 국민이 납득할 수 있는 해명을 해야 할 것”이라며 “사실이라면 ‘국정농단’에 준하는 범죄나 다름없기 때문”이라고 역설했다.

의사협회는 “정부는 즉시 대대적인 감사에 나서야 한다”면서 “건강보험 급여화 과정이 객관적인 근거 하에 투명하게 이루어지고 있는 것인지, 특정 집단의 부당한 로비나 거래가 국민 건강에 우선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 철저하게 밝혀내야 한다”고 촉구했다.

특히 “이번 국정감사에서 의혹이 제기된 첩약 급여화와 관련해 청와대 이진석 비서관과 한의협 최혁용 회장은 물론 한방정책을 주도하는 복지부 한의약정책과와 한의약정책관에 대해서도 철저하게 조사해야 할 것”이라고 거듭 역설했다.

약사랑생명사랑

약사랑생명사랑
한국 팜비오 오라팡 광고 [3분 언박싱] 입병엔 역시 오라~ 구내염 치료제 오라군

기사의견 달기

※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제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들은 표시가 제한됨을 알려드립니다.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0/200

많이본 기사

이벤트 알림

[심평원]메트포르민 명단조회

약공TV베스트

팜웨이약학서적

인터뷰

청년기자뉴스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