팜리서치 배너
면역관리 웹심포지엄 사전신청 금연위드유캠페인
  • HOME
  • 뉴스
  • 단체·동문
크레소티

의협-한의협, ‘첩약 급여화’ 대치 첨예화

잇따른 성명전에 국민감사청구까지 갈등 심화

2019-10-11 12:00:07 홍대업 기자 홍대업 기자 hdu7@kpanews.co.kr

‘첩약 급여화’를 놓고 의료계와 한의계의 대치가 극과 극을 달리고 있다.

의사협회와 한의사협회는 최근 ‘한의계-청와대 유착의혹’과 관련 상대단체를 비난하는 성명서와 함께 국민감사청구까지 진행하는 등 갈등이 심화되고 있는 것.

의사협회는 지난 4일 보건복지부 국정감사에서 첩약 급여화를 두고 한의협과 청와대 간 유착 의혹이 제기된 것과 관련해 7일 성명을 발표했다.

의사협회는 7일 ‘국민건강 내팽겨친 청와대-한의협 정책거래 유착의혹, 청와대가 직접 해명하라’는 제하의 성명서에서 국회의 보건복지부 국정감사에서 자유한국당 김순례 의원이 한의사협회(한의협)가 첩약 급여화를 두고 청와대와 유착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고 밝혔다.

한의협이 문재인 케어를 적극 지지하는 대신 첩약을 급여화해달라는 제안을 했고 청와대가 이를 받아들였다는 최혁용 한의협 회장 발언의 녹취도 공개됐다고 것이다.

의사협회는 8일에는 첩약 급여화를 두고 한의협과 청와대 간 유착 의혹이 제기된 것과 관련 정치적 유착의 문제점 및 기타 법률위반 등에 대해 감사원에 철저한 진상조사를 요구하는 국민감사청구를 제기하기로 했다.

의사협회는 “한의협이 문재인 케어를 적극 지지하는 대신 첩약을 급여화해달라는 제안을 했고 청와대가 이를 받아들였다는 한의협 회장 발언의 녹취가 공개되는 등 의심할만한 정황이 드러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맞서 한의사협회는 11일 오전 “국민건강증진을 위한 ‘첩약 급여화’를 정쟁의 수단으로 악용하려는 양의계의 행태를 규탄한다”면서 “향후 이와 관련해 진실을 왜곡하고 허위사실을 유포하는 어떠한 세력에 대해서도 최고 수위의 강력한 응징에 나설 것임을 경고한다”고 성명서를 발표했다.

한의사협회는 문케어와 첩약 급여화의 관련의혹을 보도한 모 언론사단독 기사와 국정감사 지적에 대해 “이는 명백히 과장, 왜곡된 것이며, ‘첩약 급여화는 한약에 대한 국민들의 높은 신뢰도와 선호도에 따라 추진 중인 정책’임을 밝히는 설명자료를 즉각 배포함으로써 불필요한 소문의 확산을 미연에 차단한 바 있다”고 강조했다.

한의사협회는 “그러나 양의계는 이같은 한의계의 사실 확인을 무시한 채 ‘한의협과 청와대의 유착의혹’이라는 자극적인 표현을 사용해 마치 이 내용이 사실인 양 국민과 여론을 호도하며 감사원에 국민감사를 청구하고 기자회견까지 개최하는 이해할 수 없는 행태를 보였다”고 비판했다.

특히 한의사협회는 “모 언론사 해당 기사에 대한 오해의 소지가 있는 부분의 정정 및 수정보완 조치가 이미 이뤄진 상황인데도 양의계가 한의협과 청와대를 운운하며 언론 플레이에 적극 나서고 있는 것은 ‘첩약 급여화’를 정치적으로 수단으로 악용해 이를 기필코 저지하려는 검은 속내가 드러난 것이라는 의심을 지울 수 없다”고 역설했다. 

한의사협회는 “첩약 급여화와 문케어 관련설 등은 전혀 사실과 다름을 다시 한 번 강조하나”면서 “지금 이 시간 이후로 이와 관련된 모든 유형의 거짓뉴스에 대해 무관용의 원칙으로 강력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의협은 이와 함께 “악의적으로 음해하거나 방해하는 세력에 결코 굴하지 않고, 국민의 건강증진과 진료선택권 확대, 경제적 부담완화를 위해 필요한 ‘첩약 건강보험 급여화’를 반드시 이뤄낼 수 있도록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약사랑생명사랑

약사랑생명사랑

관련 기사 보기

한국 팜비오 오라팡 광고 진세노_7~12월

기사의견 달기

※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제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들은 표시가 제한됨을 알려드립니다.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0/200

많이본 기사

이벤트 알림

보건복지부 금연켐페인

약공TV베스트

인터뷰

청년기자뉴스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