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싱뷰 마스크
혹! 정복할 수 있을까? 해외진출시원사업
  • HOME
  • 뉴스
  • 단체·동문
B밀처방 캠페인 2차 웹심포지움(사전신청)

약사 출신 김미희 전 의원, 14일 북 콘서트 개최

‘성남시 공공어린이재활병원’ 설립 위해 달려온 5개월 행적 담아...

2020-01-10 16:09:37 김용욱 기자 김용욱 기자 wooke0101@kpanews.co.kr

약사 출신 김미희 전 국회의원이 오는 14일 북 콘서트를 개최한다.

김미희 전 의원은 김미라(전 성남시의원), 윤강옥(준혁아빠), 장지화(민중당 공동대표)와 함께 성남시 ‘공공어린이재활병원 설립 및 운영에 관한 조례’ 주민발의 과정과 공공의료서비스의 중요성을 소개한 도서「시민이 만드는 내 집 같은 공공어린이재활병원」을 공동 집필했다. 

김미희 등 청구인대표 4인은 “공공어린이재활병원 주민조례 운동 99일 땀과 눈물의 기록과 청구인 11,304명 시민의 목소리를 시민들과 함께 나누고 싶어 책을 발간했다”고 밝혔다. 

이 책은 공공의료와 어린이재활병원에 대한 공감대를 시민들과 같이하며 성남시 공공어린이재활병원 설립을 위해 달려온 지난 5개월간의 행적을 담았다. 

저자들은 중증 장애어린이뿐만 아니라 모든 어린이의 치료와 교육, 재활을 위한 공공의료사업의 필요성을 절감하고 성남시 공공어린이재활병원 설립을 추진했다. 성남시는 재정자립도가 높고 공공의료에 대한 시민의 요구가 높아 주민조례안이 통과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전해진다.

수익성이 없다는 이유로 민간에서 외면 받았던 어린이재활병원이 ‘공공’이라는 타이틀을 달고 성남시의료원에 이어 전국 최초 주민의 힘으로 공공어린이재활병원이 세워지는 것이다.

주민발의 조례가 통과되고 예산이 세워지면 4년 이내에 공공어린이재활병원 개원은 가능해진다. 조례 주민발의는 성남시민 7,994명(만 19세 이상 주민 100분의 1)의 동의가 필요하다. 

저자들은 주민발의를 위해 8월 22일부터 11월 21일까지 서명운동에 나섰고, 2019년 11월 18일 11,304명의 서명부를 성남시에 제출했다. 성남시의회로 주민조례안이 상정돼 오는 1월 30일 성남시의회에서 심의할 예정이다.

약사 출신인 김미희 전 국회의원은 “성남시 공공어린이재활병원 설립운동은 왜 진보정치를 해야 하는지 온몸으로 배울수 있는 기회였다”고 밝혔다. 김미라 전 성남시의원은 “공공어린이재활병원은 단순한 치료기관이 아닌 사람의 생명과 존엄성을 귀중히 여기는 삶의 진리가 살아 숨쉬는 병원이길 바란다”고 전했다.  

윤강옥 청구인 대표는 “정상적이고 제대로 된 공공어린이재활병원이 건립돼야 수많은 장애를 안고 살아가는 이들이 행복해질 수 있다”고 강조했다. 장지화 민중당 대표는 “공공어린이재활병원 설립은 장애어린이와 그 가족의 아픔에 공감해 준 아름다운 성남시민들이 있기 때문에 가능했다”며 고마움을 전했다.

한편 책 출간을 기념하는 북콘서트는 오는 14일 오후 6시 태평역 4번출구 정병원 뒤 제일프라자 3층에서 열린다.

B밀처방 캠페인 2차 웹심포지움(사전신청)

B밀처방 캠페인 2차 웹심포지움(사전신청)

기사의견 달기

※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제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들은 표시가 제한됨을 알려드립니다.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0/200

많이본 기사

이벤트 알림

비맥스BB

약공TV베스트

팜웨이한약제제
그린스토어2

인터뷰

청년기자뉴스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