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팜엑스포 배너 기사날개 1(다이렉트) 사리돈 캠페인 대상작 투표 이벤트
KPA인기교육강좌 JW청년약사봉사상 공모전_날개
  • HOME
  • 뉴스
  • 단체·동문
지부분회 사이버 연수원 서브 가 1

의료계 집단파업 '예고'…약국가도 '재고관리 등 분주'

7일 전공의·14일 의사총파업에 약국가 재고관리·환자 안내 등 준비

2020-08-04 06:00:59 최재경 기자 최재경 기자 choijk@kpanews.co.kr


2014년 의사파업 당시 휴진 안내문

의사들의 집단파업이 연이어 예고된 가운데 문전약국과 약국가에서는 긴장감이 돌고 있다. 정부 정책에 반발해 동네의원들은 물론 대학병원 전공의들까지 파업에 참여할 예정이기 때문.

그러자 문전약국을 비롯해 약국가도 진료차질에서 오는 처방전 감소 등에 대해 우려가 커지고 있다.

오는 7일 대한전공의협의회는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공공의대 설립과 의대 정원 확대, 첩약 급여화 사업 등에 대한 반대 입장을 밝히며 집단 파업을 선언했다. 

지난 달 24일 새로운 대한전공의노조조합 신임 위원장으로 선출된 대한전공의협의회 박지현 회장은 전공의의 역할과 권리를 강조하며 적극적인 정책 참여를 강조하고있다. 

전공의들은 코로나19 사태 등이 장기화 되면서 의료인력에 대한 새로운 운영 계획이나 대책없이 의사수 늘리기를 결정한 정부에 분노를 표하고 있다. 

결국, 의료위기가 닥치게 되면 전공의의 희생을 강요하는 현 체계를 유지하기 위한 수단이라는 주장이다. 

특히, 전공의들이 수련장소인 병원 단체인 병원협회가 이를 찬성하고 나서자 공공병원의 역할 재정립 등 환경 개선을 모색하지 않고 의사 수 증원을 결정한 정부와 병원협회에 대해 강력한 비판을 쏟아내고 있다.

이와 마찬가지로 대한의사협회도 14일 의사총파업을 선언했다. 

전공의협의회와 의사협회는 정부 주도로 추진 중인 한방첩약의 급여화, 총 4,000명의 의대정원 증원, 공공의대 신설, 비대면진료(원격의료) 등을 4대악 정책으로 규정하고 철폐를 요구하고있다. 

대형 대학병원 개원의까지 파업에 동참, 참여율에 따라 생기는 의료 공백이 우려되고 있다.  

전공의들은 수련을 위해  교수의 수술과 진료를 보조하고 입원 중인 환자의 상태를 살피는 등 다양한 업무를 맡고 있고, 이번 파업에는 생명과 직결되는 응급실, 중환자실, 수술실, 분만실, 투석실 등의 관련 전공의도 참여키로 해 대책이 필요한 상황이다.

이에 각 병원에서도 의료공백을 최소화 할 수 있는 대응책 마련에 고심 중이다. 

의료계의 총파업에 약국가도 덩달아 긴장하고 있다. 

우선 문전약국에서는 외래 환자들의 처방조제에는 직접적인 영향을 받진 않겠지만, 혹시 모를 상황에 긴장감은 늦추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서울 대형 대학병원 앞에서 약국을 운영하는 A약사는 "대부분의 외래 진료는 전문의 교수들이 맡고 있어 전공의 파업은 병원 내부 진료에는 영향을 미칠 수 있지만, 외래 진료 처방이나 약국 조제에는 영향이 적다"고 설명했다. 

다만, "전공의 파업이 진행되는 7일에 예약했던 환자들이 다른 날로 진료 날짜를 옮기게 되면 약 공급에 차질이 생길 수 있을 것을 염려해 다른 때보다 의약품 재고관리에 신경을 쓰고 있다"고 덧붙였다. 

14일 의사 총파업에서도 개원의들의 참여률이 얼마나 될지가 가장 우려되는 부분으로 파업에 참여하는 의료기관 주변 약국들은 하루치 처방전 감소를 각오하는 분위기다.

서울의 B약사는 "당일이 돼 봐야 어떤 병의원이 파업에 참여하는지 알 수 있을 것 같다. 어차피 여름 휴가 기간이라 그 시점을 이용하는 의원도 있는 듯하다"며 "하루정도의 여파는 크지 않을 수 있지만, 혹시나 장기화 되거나 파업 일수가 늘어 난다면 약국도 어느 정도 피해가 있을 것 같다"고 우려를 나타냈다.

서울의 C약사는 "일단 오는 7일과 14일 파업일이 모두 금요일이고 17일은 대체 공휴일이기  때문에 주말에 환자들이 불편할 수 있을 것 같아 금, 토요일에 약국을 좀 더 늦게까지 열 생각"이라며 "약국을 자주 이용하는 인근 주민들이나 환자들에게는 파업일에 진료 불편을 겪지 않도록 미리 파업에 대해 안내할 생각"이라고 전했다.    

한편, 의사 파업으로 의료기관이 휴진이 실시된 경우는 지난 2000년 의약분업과 2014년 원격진료 추진 반대 등이다.  

이모티콘 신청서

이모티콘 신청서
한국 팜비오 오라팡 광고

기사의견 달기

※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제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들은 표시가 제한됨을 알려드립니다.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0/200

많이본 기사

이벤트 알림

한국메나리니(풀케어)_4주

약공TV베스트

심평원 9월광고

인터뷰

청년기자뉴스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