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레놀 3분 언박싱 PtoP 캠페인
학술자문단모집 112캠페인 전산봉투이벤트 대한영양제처방학회_2022춘계학술대회
  • HOME
  • 뉴스
  • 단체·동문
한국콜마

용산에 퍼진 약사들의 외침 "비대면 투약 결사 반대"

22일 약준모 등 약사단체 집회 갖고 반대 목소리, 300여명 집결

2022-05-22 14:22:56 김이슬·김용욱 기자 김이슬·김용욱 기자 yi_seul0717@kpanews.co.kr

close

용산에 퍼진 약사들의 외침 "비대면 투약 결사 반대"

22일 약준모 등 약사단체 집회 갖고 반대 목소리, 300여명 집결


한시적 비대면 허용을 중단하고 의약품 배달의 강력한 처벌을 촉구하는 약사들의 목소리가 용산역 광장에서 울려 퍼졌다. 

약사의미래를준비하는모임(이하 약준모) 비상대책위원회는 22일 ‘비대면 투약 결사반대’ 전국약사 대정부 투쟁 집회를 열었다. 집회는 오후 12시부터 약 1시간 반 동안 진행됐다. 

집회에는 약준모를 비롯해 박영달 경기지부장, 서울지부 강재민 정책이사, 김진 포항분회장, 실천하는약사회(이하 실천약), 아로파약사협동조합(이하 아로파), 전국약학대학학생협회(이하 전약협) 등 주최 측 추산 300여명의 인원이 집결했다. 

이들은 ‘한시적 허용 악용 플랫폼 위법 천국’, ‘사기업 살리자고 국민건강 다망친다’, ‘여드름약 싸게 사려 건보처리 재정파탄’ 등의 구호를 외치며 윤석열 정부의 정책을 비판했다. 

또한 비대면 진료 한시적으로 허용한 정부를 저격하는 퍼포먼스 등을 선보이며 비대면 진료 약배달 추진 방향성을 강하게 꼬집으며 약사들의 공감을 이끌어 냈다.

약준모 장동석 회장(대한약사회 전문위원)은 “정부는 국가를 보호하고 국민의 건강과 생명을 안전하게 지킬 책임이 있다. 특히 국민과 가장 가까이에서 국민의 건강을 책임지고 있는 약국과 약사의 전문성을 훼손하고 있으며, 차후 지역약국 존립기반을 흔들어 궁극적으로는 국민의 불편을 더욱 가중시킬 것”이라고 꼬집었다. 

장 회장은 “안성이 보장되지 않는 한시적 고시 중단과 국민을 위해 의약품 안전 법규 규제를 강화해야 한다. 소상공인 착취하는 온라인 어플들의 강력한 규제와 처벌이 필요하다. 약자판기, 불법 배달어플에 대한 강력한 규제와 처벌을 요구한다”고 주장했다.

실천약 유지열 약사는 "대기업 자본을 등에 업고 플랫폼 하나로 승부보려는 청년 사업가들에게 가장 중요한 가치는 돈이지, 국민 건강이나 공익이 아니다. 사기업에 일감을 몰아주기 위해 소상공인인 동네 병원과 약국을 말살시키게 된다면 청년 의료인들의 일자리가 사라지는 꼴이 되어버리고 결국 고용 창출의 효과는 하락할 것이다”고 지적했다.

아로파 이정행 약사도“시민들의 안전을 위해 법으로 마련한 필수적인 절차를 '편의성'에 반한다면서 싸잡아 '불필요한 규제'라고 매도해 없애려는 것은 시민들의 안전을 지켜야 하는 정부의 자세가 아니다. 올바른 정부라면 시민의 안전을 최우선 가치로 두면서 그 가치가 훼손되지 않는 한도에서 편리함과 신속함을 추구하는 자세를 견지해야 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박영달 경기지부장도 비대면 진료 약 배달 플랫폼 기업은 공공의료의 근간을 훼손한다고 지적, 의약품이 대면 수령될 수 있는 보건의료환경을 원상 복귀하라고 강조했다.

박 지부장은 “대한민국 보건의료제도의 근간인 대면진료와 대면투약 원칙은 국민을 질병으로부터 보호하는 최후의 보루임을 잊지 말아야 한다"며 "코로나19 사태가 진정세로 접어든 지금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에 발맞춰 즉각 보건의료전달체계를 정상화할 것을 강력히 요청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 지부장은 “얼마 전 대통령이 새로 선출됐고 정치권도 변화의 중심에 서 있다. 최소한 국민건강과 직결된 보건의료 분야에 대해서는 경제 논리와 편의성 보다 안전성을 염두에 두고 긴 호흡으로 변화를 이끌어 가야한다”고 덧붙였다.

전국 약대생들의 목소리도 이어졌다.

약대생들을 대표해 참석한 전약협 여인준 회장은 “국민보건에 대한 사명감을 기반으로 미래의 약료서비스 전문가로 활동하게 될 전구 약학도들에게도 큰 영향을 끼칠 것이다. 인수위는 성급한 규제 개편을 철회해야 한다”며 규제 완화 철회를 요구했다.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약사공론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약사공론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581-1301
[온라인제보] https://www.kpanews.co.kr/about/newsreport.asp

타이레놀 3분 언박싱

타이레놀 3분 언박싱

관련 기사 보기

참약사 오성메디-s

기사의견 달기

※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제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들은 표시가 제한됨을 알려드립니다.
이름 비밀번호
0/200
온누리

많이본 기사

이벤트 알림

삼익제약-키디

약공TV베스트

국제약품

인터뷰

청년기자뉴스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