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레놀 산 신제품 런칭 이벤트 PtoP 캠페인
제호공모 112캠페인 전산봉투이벤트 대한영양제처방학회_2022춘계학술대회
  • HOME
  • 뉴스
  • 단체·동문
크레소티

의협 "용인 의사 피습, 살인미수 명백한 중범죄"

피해회원 심각한 트라우마 호소… 해당병원 정상진료 진행중

2022-06-17 16:59:09 이지원 기자 이지원 기자 jw_04@kpanews.co.kr

최근 경기도 용인 모 종합병원 응급실 의사가 흉기로 상해를 입는 사건이 발생해 의료계가 공분하고 있다.

대한의사협회(이하 의협)는 이필수 회장은 17일 오전 입원 중인 피해의사를 찾아 위로하고 병원 측 관계자들과 면담을 진행했다.

의협에 따르면 피해의사는 뒷목 부분이 10cm이상 크게 베여 응급수술을 받았다. 하지만 피습 당시의 심각한 충격으로 인해 아직 심신이 회복되지 못한 상태다.

현장을 목격한 다른 의료인과 병원 관계자, 환자, 보호자도 큰 충격을 받았지만 병원 관계자는 이를 조속히 수습하고 정상진료를 소화하고 있다고 의협은 설명했다.

이필수 회장은 병원 관계자와의 면담에서 "이 사건은 살인 의도가 명백한 것으로 용서의 여지가 없는 중범죄에 해당한다. 가해자에 대한 강력한 처벌이 필요하다"며 대응 의지를 밝혔다.

그는 "고 임세원 교수가 진료 중 환자의 흉기에 의해 사망한 사건 이후로 의료기관 내 중상해 법안이 제정됐지만 이 같은 사태가 근절되지 않고 있다. 아직도 대책이 미흡하고 부족하다는 것을 의미한다"며 "보다 강력한 조치가 마련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의료인 폭력사건을 막겠다는 대책이 뒷문, 비상벨, 안전전담요원 등인데 이는 오히려 의료기관에 대한 규제로 돌아올 뿐 실효성이 거의 없다"며 "의료기관에서 환자를 돌보는 일은 공익 영역이기에 의료인에 대한 안전과 보호를 보장하는 일 역시 공익활동이라 할 수 있다. 이에 정부는 전적으로 부담하고 책임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의협은 이번 사태와 관련해 17일 오후 2시 30분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의료인 살인미수 사건 재발에 규탄하며 오후 5시에는 관할서인 용인동부경찰서장과 면담해 엄정 수사를 촉구할 계획이라 밝혔다.

아울러 조속한 시일 내 정치권과 협의를 통해 진료실·응급실에서 의료인 폭행 방지를 위한 공청회를 개최하는 등 신속한 입법 추진에 나설 방침이다.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약사공론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약사공론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581-1301
[온라인제보] https://www.kpanews.co.kr/about/newsreport.asp

타이레놀 3분 언박싱

타이레놀 3분 언박싱
참약사 오성메디-s

기사의견 달기

※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제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들은 표시가 제한됨을 알려드립니다.
이름 비밀번호
0/200
온누리

많이본 기사

이벤트 알림

김남주바이오 6월_변경

약공TV베스트

국제약품

인터뷰

청년기자뉴스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