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살예방 게이트키퍼 활동 사례 수기공모전
KPN 마중물 광고 금연위드유캠페인
  • HOME
  • 뉴스
  • 기획·분석
면역관리 웹심포지엄 사전신청

약화사고…매년 증가, 위험에서 자유롭지 못한 ‘약국’

[기획] 약사가 반드시 알아야 할 ‘약사전문인배상책임’은? ①

2019-12-05 06:00:25 김이슬 기자 김이슬 기자 yi_seul0717@kpanews.co.kr

조제하거나 판매한 의약품을 복용 후 부작용이 발생한 경우 등 부지불식간에 약국에서 발생할 수 있는 약화사고는 매년 증가하고 있다. 
환자의 상황별로 약사의 대처는 달라진다. 이 때문에 약국에서는 약화사고가 발생할 경우 약사의 법적 책임을 줄이기 위한 초기대응이 중요하다. 
대한약사회는 회원들의 업무상 과실로 인한 약화사고 발생 시 손해배상책임을 보상하기 위해 매년 약사전문인배상책임보험 계약을 체결하고 있다. 
약국이 반드시 알아야 할 ‘약사전문인배상책임’에 대해 자세히 알아본다. [편집자주]

---------[글 싣는 순서]----------
 약화사고…매년 증가, 위험에서 자유롭지 못한 ‘약국’ 
② 이중 ‘약사배상책임보험’ 추가 가입 不必要…중복 보상 없어
-----------------------------------

7개월간 총 65건…사고 1건당 평균 211만원 지급

약국은 언제나 약화사고의 위험에서 자유롭지 못하다. 
최근 5년간 약화사고 단체보험(약사전문인배상책임보험)에 접수된 429건의 사고 중 환자확인과 관련된 약화사고는 총 17건이다. 

단체보험에 접수된 대표적인 환자확인 관련 사고는 ▲병원에서 발행한 동명이인의 처방전으로 약국에서 조제한 환자의 저혈당 쇼크의 발생 ▲바뀐 약을 복용한 환자의 지주막하 출혈 ▲투약환자 호명 시 동명이인의 환자가 약을 수령하고 약 복용 후 구토와 어지럼증 발생 ▲약 봉투가 바뀌어 약 복용 후 입원 ▲부부가 고지혈증 약을 서로 바꿔 복용한 후 손해배상 청구 등이 있다. 

특히 지난해 11월 4일부터 올해 6월 30일까지 접수된 약화사고 접수 및 처리 건수를 보면 종결 41건, 미결 16건, 취소 8건으로 총 65건에 달한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경기 23건, 서울 21건, 부산 4건, 경북·대구·인천·전남·충남·충북 2건, 광주·세종·울산·전북·제주는 1건으로 집계됐다. 강원·경남·대전·은 약화사고 건수가 접수되지 않았다. 

이 과정에서 보험료 총 2억6천9백5십만원이 지급됐으며, 사고 1건당 평균 211만원의 보험금이 약국에 지급됐다.  

약화사고 발생 시, 정확한 ‘상황 파악’이 중요

약국에서 조제하거나 판매한 의약품을 복용 및 사용 후 부작용이 발생한 경우, 부적절한 처방을 약국에서 확인하거나 수정하지 않고 조제 한 경우, 조제과정에서의 오류로 약이 잘못 조제된 경우, 불충분한 복약지도나 잘못된 복약지도를 한 경우, 환자가 의약품을 잘못 복용한 경우 등 모두 약화사고에 해당된다. 

약화사고가 발생한 경우 우선적으로 상황을 정확히 파악하는 것이 중요하다. 
약사는 처방, 조제, 복약지도, 환자의 복용 단계에서 발생한 의약품 사용과오(medication error)인지, 의약품 자체로 인한 부작용인지를 구분하고 약사에게 귀책사유가 있는지를 파악해야 한다. 

환자 및 보호자가 조제가 잘못되었다고 문제를 제기하는 경우, 우선 환자와 보호자를 진정시키고, 조제 과정에서 실수가 발생했는지 정확히 확인하고 잘못 조제된 것이 맞다면 정중히 사과하고 빠르게 조치하는 것이 중요하다. 

또한 환자가 약을 복용 또는 사용했는지 여부를 반드시 파악해야 한다. 

만약 환자가 약을 복용하지 않은 경우 정중히 사과 후 제대로 조제한 약으로 교환한다. 약을 복용하지 않은 경우에는 약화사고보험이 적용되지 않는다. 

반면 환자가 약을 복용한 경우라면 우선 사과하고 최대한 정중한 응대가 필요하다. 이후 정확히 잘못 조제된 의약품을 얼마나, 어떻게 복용했는지 파악하고, 기존의 처방내역, 복용하고 있는 다른 의약품 및 기저질환을 확인해야 한다. 

아울러 우려되는 부작용이나 신체적 위해가 나타날 경우를 대비해 의료기관 방문 및 검사 등 필요한 조치에 대해 안내한다. 

약화사고가 발생할 경우 약국은 경제적·행정적 부담을 짊어지게 된다. 특히 환자가 고액의 합의금을 요구할 때에는 조제 및 복약지도에 온전한 집중이 어려워 이차적 문제가 발생하는 등의 피해 확산의 우려 또한 존재한다.  

이 때문에 배상책임보험은 약국의 경제적 부담과 행정적 부담 해소를 위한 해결방법으로 제시되고 있다. <②편에서 계속>

자살예방 게이트키퍼 활동 사례 수기공모전

자살예방 게이트키퍼 활동 사례 수기공모전

관련 기사 보기

한국 팜비오 오라팡 광고

기사의견 달기

※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제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들은 표시가 제한됨을 알려드립니다.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0/200

많이본 기사

이벤트 알림

보건복지부 금연켐페인

약공TV베스트

인터뷰

청년기자뉴스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