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팜엑스포 경남2차 연수교육 약국전문대학원 [알약캠페인] 게보린크루와 함께 청소년들의 올바른 진통제 복용을 부탁해
약사랑 생명사랑 전산봉투 신청 이벤트 약국전문대학원 일반의약품 완벽가이드 E-book 출시기념 도서 할인 이벤트 제8회 중외청년약사봉사상
  • HOME
  • 뉴스
  • 특집·기고
대한민국 팜엑스포

젊은 약사는 '입지'보다 더 중요한 것이 있다?!

[창간특집=세대인식 설문] 20~30대서 병의원 인접보다 전문성 등 더 고려

2021-07-28 12:00:57 약사공론 약사공론

대한약사회 약사공론은 창간 53주년을 맞아 포스트 코로나 이후 약사사회를 올바로 진단하고 대화합을 위한 ‘약사 인식 설문조사’를 약사회원을 대상으로 진행했다. 
이를 통해 올바른 약사사회의 의견을 파악하고 향후 화합하고 발전할 수 있는 다양한 개선 방안 마련을 도모하기 위한 취지였다.
약사인식조사는 △직업만족도 △약국경영과 정책 △약사인식 △세대차이 인식 등 네 가지 주제로 구분했다.
설문 문항은 총 30개, 설문 기간은 6월 29일부터 7월 5일까지 진행됐다.
설문은 총 562명이 응답했다. 각 응답자 별 비중은 현재 대한약사회 신상신고를 기준으로 비율을 조정해 구성했다. 응답자는 성별로는 여성이 67%, 남성이 33%, 연령대별로는 20대 5%, 30대 22%, 40대 22%, 50대 28%, 60대 17%, 70대 이상 6% 등이다. 근무형태별로는 개국 47%, 근무 31%, 병원 12%, 제약유통 4%, 공직 4% 등이다. 지역별로는 서울 경기 인천이 55%를 차지했다. 설문의 신뢰도는 95%이며, 표본오차값은 4.27%이다.
한편 설문은 항목별로 순차적으로 소개될 예정이다.

<목 차>
△ 세대별 약사 직업 만족도는
△ 약국장과 근무약사 수입…가장 높게 희망하는 연령대는
△ 젊은 약사가 ‘입지’보다 더 중요하게 생각하는 경영조건은
△ 젊은 약사는 환자를 마주하는 것이 두렵다?
△ 청년과 중장년이 각각 생각하는 최우선 약사현안은
△ 한약사 문제는 어떻게 해결하는 것이 좋을까
△ 차등수가제와 병원지원금 문제에 대한 세대별 인식은
△ 경력이 쌓이면 개국 비용도 줄어든다?!
△ 청년 약사 10명 중 3명은 “은퇴는 없다”
△ 약대생이 생각하는 은퇴 후 희망재산은?
△ 젊은 약사들이 생각하는 약국입지 포화의 이유는 
△ 약사 10명 중 2명은 ‘직능의 소멸을 걱정한다’…로봇 때문에?
△ 약사, 세대차이는 있었다…
△ 4년제와 6년제 약사 차이가 있을까요?


의약분업 이후 약국경영의 가장 중요한 요소는 병의원과의 인접성이 압도적인 최우선 고려사항이 되어 버렸다. 

더구나 의약분업이 성분명처방 제도를 마련하지 않은 채 시행되어 버리면서 현재 논란이 되고 있는 병원 지원금 갑질 논란, 타이레놀 파동같은 사건사고부터 불용재고약과 리베이트 문제는 물론 국내 제네릭 위주 제약산업의 폐해까지 근본적 문제가 끊임없이 반복되며 악순환되고 있는 실정이다.

그럼에도 여전히 약국경영에서 병의원 입지는 가장 중요한 것이 현실이다.

하지만 이제 개국을 준비하고, 한창 약국을 열심히 하는 젊은 약사들은 이 악순환의 고리를 간절히 끊고 싶어한다. 이를 위한 노력도 경주하고 있다. 이번 설문에서도 이같은 경향이 파악됐다.



‘약국경영에서 가장 중요한 요소’를 묻는 질의에, 전체 응답자의 55%가 ‘병의원과의 지리적 편의성’이 가장 중요하다고 응답했다. 그 다음은 ‘전문성과 커뮤니케이션 능력‘(39%)였다. 

특이한 부분은 타 연령대와 다르게 20대, 30대의 경우 ‘병의원과의 지리적 편의성’의 중요성이 50% 미만이라고 응답했다.

20대의 경우 ‘전문성과 커뮤니케이션 능력‘(54%)을 가장 중요한 요소로 꼽았다.

30대 역시 약사의 전문성과 친절함(각각 43%, 8%)등이 지리적 편의성보다 더 중요하다고 응답했다.

반면 40대와 50대, 70대는 ‘병의원과의 지리적 편의성’에 대한 응답이 모두 전체 평균(55%)를 넘어섰다.

근무형태와 성별 분석에서는 역시 개국과 근무약사는 ‘지리적 편의성’에 대한 응답 비중이 높았다.

하지만 약대생 그리고 여성 약사들이 전문성과 커뮤니케이션 능력 등을 상대적으로 더 높게 평가했다.

약대생의 경우 20대 약사와 마찬가지로 ‘약사의 전문성과 커뮤니케이션 능력‘(49%)을 가장 중요한 요소로 꼽았고 ‘병의원과의 지리적 편의성‘(44%)의 중요성을 개국, 근무 약사에 비해 낮게 평가했다. 

성별 분석에서는, 남성 약사에 비해 여성 약사가 ‘전문성과 커뮤니케이션 능력'이 중요하다고 답한 비율이 더 높았다.(남성 29%, 여성 45%)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약사공론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약사공론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581-1301
[온라인제보] https://www.kpanews.co.kr/about/newsreport.asp

굿 브랜드 이벤트

굿 브랜드 이벤트

관련 기사 보기

참약사 오성메디-s

기사의견 달기

※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제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들은 표시가 제한됨을 알려드립니다.

※ 중앙선관위 요청사항으로 실명 댓글만 가능합니다.
※ 댓글 실명제 기간 동안에는 약사공론 홈페이지에 로그인한 회원에 한해 댓글을 달 수 있음을 알려 드립니다.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0/200

많이본 기사

이벤트 알림

약정원 배너

약공TV베스트

비아트리스_MOU
국제약품

인터뷰

청년기자뉴스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