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7회 팜엑스포 배너
타이레놀 배너 예비약사세미나
  • HOME
  • 뉴스
  • 기획·분석
우황청심원 웹심포지엄 2탄

[카드뉴스] 진화하는 팜파라치,'자정' 없으면 '잘못된 공생'

'공익신고자 보호법' 피해 각양각색 형태로 만연

2017-04-13 12:00:11 강현구 기자 강현구 기자 ultragaia07@naver.com

약국가를 끊임없이 괴롭히는 팜파라치.. 

최근 악의 적인 신고를 방지를 위해 공익신고자 보호법이 마련됐지만 그 점을 노려 지능적인 수법으로 진화했다. 

팜파라치 피해 최선의 예방책은 약사 스스로의 법 준수의 자정이다.

아직도 일부의 무자격자 카운터의 사용이 만연하는 이상 팜파라치와 공존할 수 밖에 없다.










B밀처방캠페인

B밀처방캠페인
예비약사세미나

기사의견 달기

※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제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들은 표시가 제한됨을 알려드립니다.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0/200

많이본 기사

이벤트 알림

유비케어

약공TV베스트

팜웨이한약제제
그린스토어2

인터뷰

청년기자뉴스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