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약캠페인
타이레놀 배너 예비약사세미나
  • HOME
  • 뉴스
  • 기획·분석
우황청심원 웹심포지엄 2탄

30년 작업의 시작···의약분업 추진위 구성 등 기초작업 시동

[창간 50주년 특별기획] 역사를 담다, 약사를 담다<3> 1970년

2018-01-08 06:00:10 허성규 기자 허성규 기자 skheo85@hanmail.net


1970년에는 다양한 화두가 던져지는 한해였다. 의약분업을 시작하는 협의체의 구성은 물론 해외 수출의 본격화 등이 대표적인 사례 등이다.

이외에도 약사감시의 자율화는 물론 사회참여 차원의 공해조사 등 다양한 약사들의 활동으로 직능의 기틀을 다지는 시기기도 했다.

이같은 모습은 1970년 송년호에 마련된 70년의 흐름를 통해서 한번에 확인할 수 있다.

이 70년의 흐름의 첫 이슈는 의약분업 기초 작업이었다. 이는 70년을 넘어 70년대 과제로 등장이라고 표현하며, 대한약사회도 작업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음을 표현했다.

실제로 의약분업추진위원회를 발족하는 등 이후 약업계에 대 변화를 일으킬 의약분업의 기초적인 작업이 이 시기부터 시작됐다.

다만 상반기에는 협의체를 구성하고 성과를 내기 위한 움직임이 하반기에는 휴식상태라고 표현하며 부분분업론 등으로 반감을 일으켰다고 지적했다.

이같은 모습이 결국 논의가 시작되고 2000년대에 이르러서야 의약분업이 시행된 상황과 맞물리는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이런 의약분업과의 정치권의 관계 속에 약계 권익신장을 목표로 정치참여에 대한 목소리가 커지는 모습을 보였다.

특히 약사들의 사회참여나 약국 운영에서의 자정의 노력 등은 이 당시에도 이슈였다.

우선 사회참여의 경우 공해조사를 통해 진행됐고 전국적으로 사업을 확대하며 약사들에 대한 관심과 국민들의 호응을 얻었다.

여기에 약사감시가 지속되기도 했다. 이는 이에 앞서 60년대부터 이어진 보건범죄단속에 대한 특별조치법과 여기에 연관된 약사감시에 대한 부분이 문제가 지속된 것이다.

이렇게 되자 서울시와 서울지부가 협력해 자율적인 대체에 나서며 자율화를 시도했고, 해당 사업의 성과가 커, 전국적인 확대 등의 움직임이 보이기도 했다. 

이와함께 약계 주변의 문제 등도 있었는데 이는 세금이나, 도매상 의약품 등에 대한 부분이었다.

우선 제약업계는 홍콩 시장 확대나, 인삼페스티벌을 개최하는 등 당시 수출입국이라는 국가정책기조에 맞게 의약품 수출에도 박차를 가했다.

이와 함께 습관성 의약품 관리법이 제정되면서 의약품의 안전성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것이 재차 강조되기도 했다.

이는 마약 이외의 습관성 의약품을 관리하기 위한 것으로 실태조사를 진행하고 약사회와 당국의 논의가 진행되면서 최종적인 법안 제정이 이뤄졌다.

아울러 세금과 관련한 문제도 있었다. 이는 당시 거래질서 확립이 미비했던 만큼 업체와 도매상 간의 문제가 불거진 것으로 흔히 '세금파동'이라고 표현된 이 건은 신고 누락액이 32억원에 달했으며, 강력한 추징금 징수 등이 확정되기도 했다.

이외에도 도매와 제약사간의 갈등이 이 시기에도 진행됐으며 도협에서의 변화를 이끌겠다는 입장이 좌절되며 도매상들의 원성을 사는 모습이 나타나기도 했다.

B밀처방캠페인

B밀처방캠페인

관련 기사 보기

예비약사세미나

기사의견 달기

※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제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들은 표시가 제한됨을 알려드립니다.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0/200

많이본 기사

이벤트 알림

B밀처방캠페인

약공TV베스트

팜웨이한약제제
그린스토어2

인터뷰

청년기자뉴스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