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사공론

5월은가정의달
약국캠페인
kpa교육강좌
5기교육강좌
리뉴얼오픈

2019.07.16 (화)

우황청심원

'내려간다면서? 아닌데!'…약값 두고 미 정부-업계 충돌

트럼프 발표 이후 화이자 100여품목 인상…시민단체 등도 주목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자국 내 전문의약품 가격을 끌어내리겠다는 입장을 밝혀 업계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는 가운데 제약업계가 가격을 인상하는 등 기싸움을 벌이고 있다. 특히 이 과정에서 미국 내 시민사회단체 등도 업계의 움직임에 주목하고 있어 관심이 모아진다.

미국 경제지인 파이낸셜 타임즈 등에 따르면 화이자는 미국 시간 7월1일부터 자사의 약물 100개가량의 품목의 가격을 인상한다고 밝혔다.

특히 이중에는 전세계적으로 다소비되는 품목인 발기부전 치료제 '비아그라'의 인상도 있다. 올해에만 두 번째인 이번 약가 인상을 통해 비아그라의 경우 기존 가격 대비 20%나 약값이 올라갔다.

미국의 경우 메디케이드 등 일부 저소득층 및 상이군인 등 국가유공자에게 주어지는 몇몇 보험을 제외하고는 대부분이 사보험으로 채워져 있는 탓에 소비자들이 당장의 약가인상을 경험할 수도 있는 상황이다.

이미 올해 미국 애브비는 류마티스 치료제인 '휴미라'의 가격을 올린바 있으며 기타 미국 내 노바티스 등 대형 제약사들이 가격을 인상했거나 인상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올해 중 환자들의 약제비가 더욱 증가할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 월가의 관측이다. 심지어는 올해 중 미국 내 제약사의 전체 약가 인상금액을 계산하면 수 조원 이상의 비용이 증가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문제는 트럼프 대통령이 불과 2주 전 '제약회사들이 2주 안에 큰 폭을 가격인하를 할 것'이라고 발표한 것과 달리 제약사들의 약가가 오르고 있다는 점이다.

약가 인하전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 현지시간으로 지난달 11일 백악관에서 '미국 환자 우선'(American Patients First)라는 연설문을 통해 자국 내 전문의약품 가격을 인하할 것이라는 내용의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제약사간 제네릭 경쟁 강화, 협상 전략 마련, 실제 가격 인하, 본인부담금 완화 등을 주요 골자로 하는 이번 계획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바이오시밀러 활성화 및 제네릭 경쟁 강화를 통해 오리지널 대비 낮은 약가의 의약품을 공급하는 것을 계획한다고 밝혔다.

국내 의약품의 가격을 어떻게든 줄여보고자 하는 정부에 사실상 미국 제약업계가 사실상 '역린'을 한 셈이다. 이같은 반발은 지난해 1월에 이미 나타난 바 있다. 트럼프 정부 출범 이후 지속적으로 트럼프 대통령은 '제약사들이 터무니없는 약가로 과잉 이익을 취하고 있다'는 뉘앙스의 발언을 이어갔다.

'오바마케어'로 불리기도 하는 '환자보호 및 부담 적정보험법'(Patient Protection and Affordable Care Act)해당 법안이 국민의 의료보장성을 높이지만 이로 인해 세계적으로 비싸기로 유명한 미국내 건강보험료가 더욱 비싸졌을 뿐만 아니라 약가 인상 등으로 제약사의 배를 불려줬다는 지적을 트럼프 대통령이 한 것이다.

이후 약가 인하 계획을 발표하자 '미국제약협회'(Pharmaceutical Research and Manufacturers of America, PhAMA) 및 각 제약사별 로비사업부 등이 트럼프 정부 기간 동안 신약 연구의 필요성 및 약가에 대한 정당성을 강조하는 대국민 이미지 광고 및 사회공헌활동을 시행하겠다고 밝히면서 신경전을 벌이기도 했다.

이런 가운데 의약품의 가격 대비 효과성에 대한 조언을 내놓는 미국의 비영리 조직 '의약품 비용 효과 조직 인 임상 및 경제 연구소(Institute for Clinical and Economic Review, ICER)까지 나선 상황이다. 이들은 현지시간 지난달 말 새로운 임상증거가 뒷받침되지 않는 '올드드럭'의 약가 인상에 대해 조사하고 이에 대한 보고서를 발간해 제약사들이 얼마만큼 이익을 챙기고 있는지를 확인한다는 계획이다.

미국 업계 및 언론 등에서는 이후 이어진 불씨가 지금과 같은 상황을 만들었다는 분석을 내놓고 있어 약가를 둘러싼 정부와 제약사, 그리고 시민사회단체 등의 의견 충돌은 더욱 심해질 것으로 보인다.
덧글작성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  <- 8324 입력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제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들은 표시가 제한됨을 알려드립니다.


  • 세미오토팩

서울 서초구 효령로 194 대한약사회관 3층   Tel : (02)581-1301   Fax : (02)583-7035    kpanews1@naver.com
Copyright (c) 2004 kpanews.com All rights reserved.

대한약사회 약학정보원 의약품정책연구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