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7회 팜엑스포 배너
청년약사봉사상 심평원 배너
  • HOME
  • 뉴스
  • 기획·분석
우황청심원

약사 10명 중 8명 "약사사회 대변지는 약사공론"

응답자 46.5% 최근 3개월내 가장 많이 본 매체 지목

2018-07-25 06:00:25 엄태선 기자 엄태선 기자 tseom@kpanews.co.kr

[약사공론 창간 50주년 특별기획조사]<3>

약사공론은 올해 창간 50주년을 맞아 한 차원 더 높은 미래지향과 발전을 위해 전국에 거주하는 약사 독자 545명(남 226명, 여 319명)을 대상으로 여론조사기관 마크로밀엠브레인과 지난 6월26일부터 7월6일까지 11일간 모바일을 활용한 특별기획조사를 진행했다. 이번 기획조사를 통해 약사공론 독자에 대한 경향을 분석하고 장점과 개선점 등을 살펴봤다. 약사공론의 종이신문과 온라인신문, 약공TV는 어떻게 하면 독자에 더 가까워질 수 있을까.[편집자주]


약사 10명중 8명 이상은 약사사회 대변지로 약사공론을 꼽았다.  

최근 추세를 엿볼 수 있는 3개월 이내 가장 많이 본 약계 매체를 묻는 질문에 응답자의 절반 가까이가 약사공론을 선택했다.


구체적으로 약사사회의 목소리를 가장 잘 대변하는 매체를 묻는 질문에 조사 응답자의 81.2%가 약사공론를 선택해 여타 매체와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큰 비중을 차지했다. 

약사공론에 이어 A매체가 13.8%의 약사가 뽑았으며 B신문은 2.5%로 매우 낮았다. 

이 뒤로 C매체은 0.5%, D매체는 0.2% 순이었다. 

성별로는 남녀 모두 81%대의 비중이 약사공론을 선택했다. 남자 81.4%, 여자 81.1%였다. 

연령으로 보면 40대와 60대 이상의 약사가 각각 86.3%, 85.6%가 약사공론이 약사사회를 대변하는 매체로 인정, 여타 연령대에 비해 상대적으로 높았다. 30대 이하는 72.7%를, 50대는 79.3%를 약사공론에 점을 찍었다. 

지역별로는 호남권이 약사공론에 대한 인식이 좋게 나타났다. 10명중 9명에 달하는 89.6%가 약사공론을 선택했기 때문이다. 

약사의 직능발전을 위해 노력하는 매체를 묻는 질의에도 약사공론에 대해 매우 후한 점수를 줬다. 

약사공론이 약계 신문 중 약사의 직능발전을 위해 노력하는 매체로 인정했다. 전체 응답자의 84.9%가 뽑았으며 그 뒤로 약계 A매체가 9.9%, B매체 2.9%, C매체와 D매체, E매체, F매체가 각각 0.2%로 어깨를 나란히 했다. 

성별로 보면 남자가 여자에 비해 더 많이 약사공론을 지목했다. 남자 87.0%인 데 반해 여자는 83.5%로 3.5%p 차이가 났다. 

연령대로는 60대 이상의 약사가 약사공론에 대한 집중도가 높았다. 무려 88.2%가 직능발전을 위해 노력하는 매체로 꼽아 50대 86.0%, 40대 85.5%, 30대 이하 79.5%에 비해 높은 위치를 점했다. 

지역별로 보면 서울과 수도권과 지방간 차이가 극명했다. 충청권과 호남권, 경상권은 약사공론에 91.0%, 89.0%, 88.1%로 90% 안팎의 비중을 보인 반면 서울 81.5%, 경기와 강원권은 80.8%로 다소 비중이 낮게 나왔다. A매체는 10% 전국적으로 안팎을 나타냈다. 

최근 3개월내 가장 많이 본 약계 매체에 대한 질의에서도 응답자의 절반이 약사공론을 지목했다.  

약사공론은 응답자의 46.5%를 받은데 반해 약계 A매체는 50.6%를 나타내 4.1%p의 근소한 격차를 보였다. 약사공론과 A매체가 차지하는 비중이 전체의 97.1%를 차지해 두 매체의 지배력이 압도적으로 나타났다.  

특히 종이신문과 인터넷신문을 보유한 약사공론이 전체 연령대에서 고르게 선택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관련 기사 보기

기사의견 달기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제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들은 표시가 제한됨을 알려드립니다.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0/200

많이본 기사

이벤트 알림

바이엘 불법 유통 의약품 근절 캠페인

약공TV베스트

팜웨이한약제제
그린스토어

인터뷰

청년기자뉴스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