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7회 팜엑스포 배너
청년약사봉사상 심평원 배너
  • HOME
  • 뉴스
  • 약국·경영
우황청심원

약국 비닐봉투 무상제공 금지…"인식 나아졌지만 대안은 없어"

지난해 9월, 올해 4월 그리고 11월…약국가 "지속적 차원서 대안 있었으면"

2018-11-06 11:30:25 강혜경 기자 강혜경 기자 hgkang@kpanews.co.kr

 서울시가 오는 9일까지 약국 등 도소매업과 대규모점포 등에 대해 일회용품 집중점검에 나선다고 밝힘에 따라 약국도 준비태세를 공고히하고 있다.

서울시는 5일부터 25개 자치구와 쓰레기 함께 줄이기 시민운동본부 등 환경단체와 함께 합동 점검팀을 구성, 일회용 비닐봉투 무상제공금지 이행여부 등에 대한 단속에 나선다고 밝혔다.

약국가는 '이번에는 큰 대란은 없었다'는 반응이다.

이미 지난해 9월과 올해 4월 시가 일회용 비닐봉투 무상제공 집중단속을 실시한 바 있고, 약국에서도 저금통을 이용해 비닐봉투값을 받거나 생분해성비닐봉투 등을 사용하는 경우가 늘어나다보니 별다른 문제는 없다는 것이다.

하지만 약사들은 대안이 될 수는 없다며 지속적인 차원에서의 대안이 마련돼야 한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서울지역 A약국은 "한동안 비닐봉투가 주요 이슈가 되면서 많은 약국들이 대비책을 마련한 것으로 안다. 하지만 단속 때만 반짝 준비를 할 뿐 평소에는 유상으로 지급하지 않는 경우들이 많은 게 사실"이라고 토로했다.

또 다른 약국도 "환자들의 거부감은 지난해 말이나 올해 초 보다도 줄어들었다"면서도 "환자가 알아서 봉투값을 저금통에 넣어주면 좋겠지만 여전히 '20원입니다'라고 소리 내 말하기는 쉽지 않다"고 말했다.

특히 서울시가 카페 등에서 일회용 컵을 사용하지 못하도록 하는 등 홍보를 이어나가면서 덩달아 비닐봉투 무상제공 금지에 대한 소비자들의 인식 역시 높아졌으나 여전히 노인환자들에게서는 싫은 소리가 나오기도 한다는 게 이 약국의 설명이다.

또 대한약사회가 배포한 '미래 환경을 위해 비닐봉투는 무상제공할 수 없다'는 포스터 등이 전국 약국가에 부착되면서 시비는 줄일 수 있게 됐다는 것.

C약국 역시 분회에서 나눠준 저금통을 매대에 비치했다. C약국 약사는 "생분해성비닐봉투는 무상제공이 가능하다고 해 해당 제품을 구입해 사용했으나 사실상 비용적인 측면에서도 만만치 않은 게 사실"이라며 "실효성 있는 대안이 함께 제시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 약사는 "특히 약국의 경우 드링크류 등 무게가 많이 나가는 품목들이 있다보니 여분의 비닐봉투를 요구하는 경우도 있다"며 비닐봉투로 인해 소비자와 본의 아닌 갈등을 일으켜서는 안된다고 지적했다.

약사는 "정부가 합동점검을 실시하면 생분해성 비닐봉투 판매량이 급증하고, 일부에서는 가짜 제품까지 등장해 판을 쳐서는 안된다"며 "지속 가능한 대안이 마련됐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무상제공이 가능한 약국 및 제품은 △매장 면적이 33㎡(10평) 이하인 약국 △생분해성수지제품 △B5규격(182mmX257mm) 또는 0.5ℓ이하의 비닐봉투·쇼핑백 △A4규격(210mmx297mm) 또는 1ℓ이하의 종이봉투·쇼핑백이다.

비닐봉투를 무상제공하다 적발될 경우 자원재활용법 제41조 및 동법 시행령에 따라 5~30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과태료는 매장 면적이나 위반 횟수 등에 따라 다르게 적용된다.

33㎡(10평) 이상 165㎡(50평) 미만의 경우 1차 5만원, 2차 10만원, 3차 3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165㎡(50평) 이상 1000㎡(302평) 미만의 경우 1차 10만원, 2차 30만원, 3차 5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관련 기사 보기

기사의견 달기

※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제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들은 표시가 제한됨을 알려드립니다.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0/200

많이본 기사

이벤트 알림

B밀처방캠페인

약공TV베스트

팜웨이한약제제
그린스토어2

인터뷰

청년기자뉴스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