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약사봉사상 독자평가단 배너
  • HOME
  • 뉴스
  • 해외·약학

청와대 문 두드린 약대생···"약대 증원보다 제대로된 교육부터"

실무실습 등 개선 사항 많아···인원 증가보다 교육시스템 확립 지적

2018-12-07 12:00:27 허성규 기자 허성규 기자 skheo@kpanews.co.kr

약대 정원 증원·신설로 약사사회의 반발이 이어지는 가운데 약대 재학생 역시 이에 대해 반대하는 입장을 밝혀 눈길을 끈다.

최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약학대학 60명 정원 증가 전에 먼저 제대로 된 약학교육시스템을 확립해달라"는 민원이 제기됏다.

본인을 약대를 다니는 재학생이라 밝힌 민원인은 "어린시절부터 동네 사랑방 같이 동네 주민들이 모이는 정겨운 분위기의 약국을 보면서 자연스럽게 지역 주민의 건강과 행복을 모두 책임질 수 있는 약사가 되길 꿈꿔왔다"고 서두를 시작했다.

다만 약대에 입학한 이후 약대 교육은 그동안 생각과 너무 달랐다고 전했다.

민원인은 또 "단순하게 약사 면허를 받기 위해 약대에 진학한 것이 아니라 인문학적 소양을 길러 올바른 직업의식을 가진 후에 약학에 대한 폭 넓은 공부를 하여 약의 전문가가 되기 위하여 진학한 것"이라며 "약사 면허는 약에 대한 전문가가 되는 과정에서 자연스럽게 따라오는 것이기에 중요한 것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또한 민원인은 현재 실무실습의 문제 등을 지적하며 약학교육 시스템의 개선이 필요하다는 점 등을 전달했다.

해당 민원인은 "실무실습교육은 사회로 진출하기 전에, 약국, 병원, 제약회사 등을 실습하고 어떻게 이론을 적용시키면 되는지 생각해보는 과정이지만, 8년이 지난 이 시점에서도 실무실습교육은 해결되지 못한 문제들이 많다"며 "학교별로 실무실습을 진행하는 기준이 모두 다를 뿐만 아니라, 최소한의 가이드라인조차 설정되어 있지 않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약학대학의 정규교과과정에서 미흡한 부분이 많아 제대로 교육을 받고 있지 않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저 뿐만이 아닐 것"이라며 "그렇다면 정부 부처에서는 약학 교육의 질적 향상을 도모하는 모습을 보여줘야 하는데 질적 향상은 고사하고 약학대학 정원을 증가시켜 무작정 약사의 수만 늘리려고 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는 곧 매년 제대로 교육을 받지 못하는 60명의 인원이 추가로 입학하고, 졸업한다는 것을 의미하게 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민원인은 "약학교육시스템이 확립된다면 그 때는 정원을 증가해도 상당한 수준의 약사들이 배출될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반대할 사람은 많이 없다고 생각하지만 음식도 급하게 먹으면 체하듯이 무분별한 인원증가가 모든 것을 해결해 주지는 않는다"며 "이에 무분별한 약대 정원 증가보다는 약학교육시스템의 개선이 우선이라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마지막으로 민원인은 "제 꿈은 지역 주민의 건강과 행복을 모두 책임질 수 있는 약사가 되는 것"이라며 "조제만 하고 의무적인 복약상담만 하는 딱딱한 약사가 아닌, 지역 주민들을 기억하고, 챙겨주고, 소통하면서 더 나은 약료 서비스를 제공하고 싶고 이 꿈을 실현 시킬수 있게 도와달라"고 덧붙였다.

관련 기사 보기

기사의견 달기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제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들은 표시가 제한됨을 알려드립니다.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0/200

많이본 기사

이벤트 알림

약공TV베스트

팜웨이한약제제

인터뷰

청년기자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