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뉴스
  • 약국·경영

"미니 약대 신설로 연구약사 늘리겠다? 강행 취지 궁금하다"

약대 신설 수순밟자 국민신문고에도 청원글 등장

2019-01-03 12:00:23 강혜경 기자 강혜경 기자 hgkang@kpanews.co.kr

 교육부가 약학대학 신설 수순을 밟아나가자 약사와 약대생 등의 반발도 커지고 있다.

36, 37번째 약학대학을 저지하기 위해 1만 서명운동을 벌이고 감사원에 감사청구를 요청하는 데 이어 이번에는 국민신문고 게시판에도 약학대학 신설과 관련한 글이 게재돼 눈길을 끈다.

약사로 추정되는 민원인은 교육부가 약대 신설을 강행하고 있는 취지에 대해 의구심을 드러냈다. 연구약사 양성이 단순히 약대를 신설한다고 해 해결될 문제가 아니라는 주장이다.

민원인은 "근본적인 원인을 해결하지 못한 채 엉뚱한 해결책을 제시하는 것은 전형적인 탁상행정"이라며 "의과대학에서도 흉부외과, 외과 등이 미달되는 현상 역시 적정 수가와 진료 환경을 조성하면 해결될 문제다. 막무가내로 뜬금없이 신설약대를 제안하는 것은 대학이나 다른 단체와 어떤 딜이 있었거나 어떠한 이득을 취하기 위함인지 궁금하다"고 토로했다.

그는 일본의 연구약사제도도 소개했다.

신설약대는 연구약사 커리큘럼으로만 짜고 약사학위를 주되 국가고시를 볼 자격은 없도록 해 새로운 연구약사 면허제도나 연구약사 학위만으로 제약회사에 들어갈 수 있게 하는 방법도 있다는 것.

또는 현 미니약대에서 연구약사로 전환하는 학교에 R&D지원금을 주는 등 장학혜택을 늘리는 등의 방법 역시 고민해 볼 수 있다는 것.

민원인은 "교육부에서 약대를 신설하는 방향과 비교할 경우 어떤게 더 좋을지 미리 기대효과를 비교해 보지 않고 무작정 늘리는 건 아닌지 의심된다"며 "현재 약국은 포화상태로, 약대를 신설하게 되면 약사들의 경쟁만 심화시킬 뿐"이라고 우려했다.

관련 기사 보기

기사의견 달기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0/200

많이본 기사

이벤트 알림

약공TV베스트

인터뷰

청년기자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