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사공론

5월은가정의달
약국캠페인
제16회 팜엑스포
kpa교육강좌
6월호국보훈의 달

2019.06.20 (목)

우황청심원

"지역보건 선도해 직역창출·직능확대 초석 쌓겠다"

[신년 인터뷰] 박영달 경기지부장 당선인

경기지부 박영달 당선인은 의왕시분회장을 비롯해 지부 임원과 대한약사회 임원을 정보통신, 보험, 총무 등 다양한 분야에서 지냈다. 지난달 대한약사회·지부장 선거에서 경기지부장 후보로 단독으로 입후보해 무투표 당선됐다. 비록 단독 입후보지만 분회 임원들을 찾아다니며 후보와 정책 알리기에 힘썼다. 박영달 당선인을 약사공론이 만나 첫 임기가 시작되는 새해 계획과 포부를 들어봤다.

박 당선인은 임기 내 가장 주력하는 정책과 과제로 ‘지역 보건정책 선도’를 꼽았다. 그는 “경기지부를 지역 보건정책을 선도하는 약사회로 혁신해 직역창출과 직능확대를 이루는데 초석이 되도록 노력하겠다”며 “우선 지부-도청간 정책협의체 구성 운영을 통해 지역 대관업무의 효율화를 꾀하겠다”고 밝혔다.

또 “경기지부에서 첫 삽을 뜬 후 3년차를 맞는 방문약료사업을 방문약사제도로 정착시키는 일과 촉탁약사 시범사업, 조제서비스 수가신설을 위한 지역 단골약국 정책개발과 시범사업을 추진해 미래 약사의 일자리와 먹거리를 확보하겠다”고 다짐했다.

박 당선인은 “통일약료위원회를 신설해 통일 대비 남북교류협력을 위한 연구도 추진하겠다”고시대적 사명을 제시했고 “경기도민을 위한 ‘약과 건강 축제’를 추진해 도민의 의약품 안전사용에 대한 약사직능 홍보의 장을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박 당선인은 이런 배경에서 올해 핵심 사업으로 먼저 ‘약국경제 살리기’를 제시하고 POCT(현장진단기기)의 약국서비스 모델 개발과 불용재고약 반품 법제화 추진, 한약제제 약국 보험급여제도 도입을 추진하겠다고 설명했다.

더불어 사이버연수교육시스템구축과 온라인 직무교육동영상 콘텐츠 제공을 통해 약국을 상담공간으로 전환시켜 약국의 부가가치를 높이겠다는 구상을 밝혔다.

박 당선인은 이러한 정책과 사업을 실현하기 위한 준비로 이달부터 인수인원회를 △민생팀 △학술·정책·직역창출팀 △직능확대팀 △조직·공약실천팀 △여약사 사업팀 등 팀별로 구성해 32대 차기 집행부의 사업과 정책방향을 결정할 예정이다.

또 실무중심의 창의적이고 혁신적인 임원들을 등용시켜 회원의 기대에 부응하기 위한 집행부를 운영한다는 원칙을 밝혔다.

박 당선인은 이밖에도 한약제제 약국 보험급여와 수수료 없는 경기제로페이, 편법약국 개설 법률 지원과 의사 리베이트 요구 근절 법안 등을 공약으로 제시했었다. 한약사 일반약 판매금지 입법과 안전상비약 품목확대 저지 등에 노력할 것도 약속했다.

박 당선인은 “경기지부가 처음으로 추진했던 방문약료 시범사업 후 이제는 국회 보건복지위원회나 보건복지부에서도 방문약사나 방문약료라는 단어를 사용하고 있으며 필요성을 인정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 “지금까지는 방문요양급여에 의사들의 방문진료(왕진)만 수가에 포함됐다면 향후에는 약사들의 방문약료도 수가에 반영하겠다고 한다. 초고령화사회에 대비해 방문건강관리사업을 커뮤니티케어(지역기반케어)로 전환해 재택의료, 방문간호 외에 방문약사도 포함시켜 지금까지 없었던 복지시스템을 구축하겠다고 말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 당선인은 “현실화되기 위해서는 약사의 행위별 수가 모형 개발 등 다소 시간이 걸리겠지만 고무적인 일이라고 생각하고, 대한약사회와 협력하여 방문약료사업이 전국으로 확산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박 당선인은 약사공론에 “약사회 기관지로서 약사와 약국 등 약사직능을 충실히 대변해 주길 바라며 다가온 4차 산업혁명시대에서 약사직능의 나아갈 길에 대한 등대가 되 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어여모
덧글작성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  <- 5879 입력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제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들은 표시가 제한됨을 알려드립니다.


  • 광동제약
  • 바이엘아스피린

 약공TV 주간 베스트

서울 서초구 효령로 194 대한약사회관 3층   Tel : (02)581-1301   Fax : (02)583-7035    kpanews1@naver.com
Copyright (c) 2004 kpanews.com All rights reserved.

대한약사회 약학정보원 의약품정책연구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