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사공론

5월은가정의달
약국캠페인
제16회 팜엑스포
kpa교육강좌
6월호국보훈의 달

2019.06.20 (목)

우황청심원

"불법약국-한약사 약사직능 침해에 적극 대응"

[신년 인터뷰] 박정래 충남지부장 당선인

재선에 성공한 박정래 충남지부장 당선인은 “지난 3년 지부 위상과 회원들의 권익을 위해 열심히 일했다”면서 “아쉬움과 안타까운 일들도 있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 당선인은 “부족하지만 다시 한 번 일할 수 있는 기회를 주신 데 회원들에게 감사드린다”면서 “초심을 잃지 않는 자세로 새로운 임기를 잘 해내겠다”고 다짐했다.

‘행복한 약사회’ 건설 위해 현안 해결에 최선

박 당선인은 약사공론과의 인터뷰에서 향후 중점 추진사업과 관련 ‘행복한 약사회’와 ‘더 친절한 약사회’를 모토로 내걸고 선거기간 동안 공약했던 내용을 착실히 지켜나가겠다고 다짐했다.

그는 ‘행복한 약사회’를 위해 제일 먼저 추진할 사항으로 불법약국과 한약사의 약사직능 침해에 대해 관계기관과 협치해 적극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불법약국과 관련된 항목은 면허대여약국, 본인부담금 할인, 비약사 조제 및 판매, 일반의약품 난매 및 호객행위 등이다. 이에 대해 강력한 제재조치로 현장민원을 해결하기 위해 고군분투하겠다는 것이다.

한약사의 일반약 판매 문제 역시 약사직능을 침해하는 중대 현안으로 꼽고 관계기관과의 협조를 통해 해결방안을 모색하겠다고 설명했다.

박 당선인은 “약사 회원들이 불이익을 받지 않는 약국환경을 조성하고 약사의 권익을 지켜내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법인약국 등 주요 현안, 대한약사회와 함께 대처

그는 올해에도 약사사회의 이슈가 될 것으로 보이는 편의점약 판매 반대, 법인약국 도입 저지, 약대 정원 증원 반대, 성분명 처방 등 약사회의 현안 해결을 위해 대한약사회와 함께 앞장서겠다는 입장이다.

편의점약 품목 확대가 아닌 아예 편의점약 판매 자체를 반대하는 한편 대자본에 의한 약국 침탈이 명확해 보이는 법인약국의 저지에도 대한약사회와 보조를 맞춰 나아가겠다는 것이다.

지난해말 대한약사회장 선거과정에서 이슈로 떠오른 약대 정원의 60명 증원 문제에 대해서도 미래의 약사인력이 과잉공급될 것이라는 측면에서 반대입장을 분명히 했다.

상대 단체가 있는 성분명처방과 관련해서는 지부 차원에서 할 수 있는 일이 적은 만큼 대한약사회에 이의 추진을 지속적으로 건의하고 약사회의 방침에 따라 이를 지원하는 방식을 취할 계획이다.

박 당선인은 “충남지부는 약사 회원의 행복을 우선하겠다”면서 “각종 현안에 대해 적극 대응하겠다”고 다짐했다.

질 높은 연수교육 권역별 진행…도민에 약물오남용 강의 제공

박 당선인은 ‘더 친절한 약사회’ 건설과 관련 연수교육시간을 연장해 강의의 질을 보강하겠다는 계획이다. 미흡한 점은 개선해나가면서 천안권, 백제권, 서태안권, 중부권 등 4개 권역별로 임상약학, 한방강의, 복약지도 특강 등을 새로 개설할 예정이다.

특히 도민에게 다가가는 약사상을 구현하고 실제로도 도민에게 도움이 될 수 있는 사업을 추진할 방침이다. 도내의 초․중․고교생과 교도소의 재소자들, 노인복지관의 어르신 등을 대상으로 약물과 마약, 음주, 흡연에 대한 ‘약물 오남용 강의’를 더 확대하겠다는 것이다.

또 충청남도와 함께 연수교육시간에 절주에 대한 공청회 및 세미나를 시행하고, 시․군분회와 함께 절주 캠페인, 시민 대상 강의를 개설하는 한편 음주로 인한 운전, 폭력, 자살을 방지하고 도민이 건강한 생활을 할 수 있도록 약사회가 앞장서겠다고 다짐했다.

약사가 단순히 약국에 머물며 의약품을 조제 및 판매하는 직능에 머물지 않고 지역주민의 건강까지 보살필 수 있는 전문가임을 부각시키겠다는 의미다.

박 당선인은 “충남지부는 회원과 도민에게 더 친절하게 다가갈 것”이라며 “연수교육을 통해 회원에게는 권역별 임상약학 강좌를 개설하고 도민에게 약물오남용 강의를 제공하고 도청과 함께 절주 사업을 전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 당선인은 “지부가 운영되기 위해서는 임원들만의 노력으로는 한계가 있다”면서 “회원여러분의 많은 격려와 지지,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약공덧글
지부장님 2019-01-10 13:36:02  edit del
대전에 비약사 조제가 판을 치고 있습니다. 이것부터 모두 잡아주세요
조제보조원들이 약을 조제하는 것이 말이 됩니까?
김약사 2019-01-16 01:00:39  edit del
한약사도 문제인데 약사 내부가 깨끗해야 누굴 지적하고 하지요. 속은 썩어들어가는데 바깥으로 눈돌리기에만 급급하네요.
11 2019-01-17 16:09:20  edit del
비전문가 카운터 일반약판매부터 막아야 한약사들에게도 명분이 서죠
카운터는 일반약 판매 및 상담 심지어 전문약 조제까지 하는 약국들도 많은데 카운터는 되고 한약사는 안된다는게 더 이상한 논리에요
어여모
덧글작성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  <- 3657 입력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제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들은 표시가 제한됨을 알려드립니다.


 약공TV 주간 베스트

서울 서초구 효령로 194 대한약사회관 3층   Tel : (02)581-1301   Fax : (02)583-7035    kpanews1@naver.com
Copyright (c) 2004 kpanews.com All rights reserved.

대한약사회 약학정보원 의약품정책연구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