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사공론

5월은가정의달
약국캠페인
제16회 팜엑스포
6월호국보훈의 달

2019.06.16 ()

우황청심원

부가세 확정신고 25일까지…약국, 과·면세 신고 주의해야

'신용카드 등 매출 세액공제 한도 상향', 이번 신고 분부터 적용

약국 등은 오는 25일까지 2018년 제2기 확정 부가가치세를 신고·납부해야 한다.

국세청은 1월은 부가가치세 확정 신고·납부의 달로, 개인사업자 등은 오는 25일까지 지난해 7월1일부터 12월31일 기간의 사업 실적에 대한 부가가치세를 신고·납부해야 한다고 안내했다.

이번 확정 부가가치세 신고·납부부터는 자영업자 세부담 완화를 위해 지난 12월 개정된 간이과세자 '납부의무 면제' 기준금액 인상과 신용카드 등 매출 세액공제 한도 상향 등이 적용된다.

직전연도 공급가액 합계가 10억원 이하인 개인사업자에게 적용되는 신용카드 등 매출 세액공제 한도가 연간 500만원에서 1000만원으로 확대되는 것이다.

국세청은 신용카드 매출 등 신고서 주요 항목을 홈택스에서 바로 조회해 채울 수 있는 '미리채움' 서비스를 이용해 세무서 방문 없이 쉽고 편리하게 신고할 수 있다고 밝혔다.

국세청은 사업자가 성실신고를 하는데 도움이 되도록 홈택스 '신고도움서비스'를 통해 다양한 안내자료를 제공하고, 신고대상 사업자에게 업종별로 잘못 신고하거나 놓치기 쉬운 사례 등 신고시 유의할 사항과 성실신고 점검표를 제공하고 최근 2년간의 신고상황과 부가가치율, 신용카드·현금영수증 매출비율 등을 안내한다.

먼저 잘못 신고하기 쉬운 항목을 살펴보면 매출에 있어서는 △비사업자로부터 받은 현금 또는 계좌이체 금액을 신고 누락 △현금영수증 실제 발행금액과 현금영수증 신고 매출금액과 불일치 △과면세 겸업자의 과세 매출분을 면세 매출로 잘못 신고 △영세율 매출이 발생한 경우 영세율 첨부서류를 미제출 여부다.

매입에 있어서는 △면세·간이사업자로부터 매입한 자료를 매입세액으로 잘못 공제 △사업과 관련없이 사용한 신용카드 결제금액을 매입세액으로 잘못 공제 △거래처 접대비로 지출한 신용카드 결제금액을 매입세액으로 잘못 공제 △비영업용 소형승용차 구입·유지 비용을 매입세액으로 잘못 공제 △과세사업과 면세사업을 겸업하면서 공통매입세액 안분계산 누락 △매입세액 공제대상이 아닌 토지 관련 매입세액을 잘못 공제 △거래사실과 다른 매입세금계산서 관련 매입세액을 잘못 공제 △동일한 거래 건에 대해 세금계산서와 신용카드매출전표를 중복 공제한 경우 등을 주의해야 한다.

국세청은 최근 재해, 구조조정, 자금난 등으로 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사업자를 위해 신청에 따라 납부기한을 최장 9개월 연장한다는 설명이다.

국세청은 "사업자가 성실하게 세금을 신고하도록 최대한 지원하는 것을 국세행정 운영의 최우선 가치로 삼고 있다"며 "다만 일부 불성실 신고 사업자에 대해서는 신고 내용을 정밀 분석해 엄정하게 조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특히 부당한 환급신청에 대해서는 '부당환급 검색 시스템'과 '전자세금계산서 조기경보시스템' 등을 통해 실물거래 흐름을 정밀 분석하고 끝까지 추적해 반드시 탈루세금을 추징할 계획인 만큼, 성실신고가 최선의 절세임을 인식하고 자발적으로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다.
어여모
덧글작성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  <- 5876 입력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제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들은 표시가 제한됨을 알려드립니다.


  • 비판텐

서울 서초구 효령로 194 대한약사회관 3층   Tel : (02)581-1301   Fax : (02)583-7035    kpanews1@naver.com
Copyright (c) 2004 kpanews.com All rights reserved.

대한약사회 약학정보원 의약품정책연구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