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사공론

5월은가정의달
약국캠페인
제16회 팜엑스포
kpa교육강좌
6월호국보훈의 달

2019.06.18 (화)

우황청심원

집안만 단속한다? 제약사들 '집 밖도 봐야지'

협력사 실사·간담회 등 계획…CSO·매출할인 등 '꼬투리' 끊으려

제약사들이 공정경쟁을 위해 회사에 이어 '집 밖'도 보겠다는 의지를 피력하고 있다. 자사 직원 교육 및 내부 규정 강화에 이어 이제는 외부 협력사까지 지켜본다는 뜻이다.

사정당국이 제약업계의 리베이트 관행을 뿌리뽑겠다고 나선데 이어 끊임없이 불거진 영업대행조직(CSO), 매출할인 등에서의 '꼬투리'를 제약사 스스로가 끊기 위해서라는 것이 관계자들의 말이다.

지난 8일 금융감독원이 제공하는 전자공시시스템 내 올해 혹은 1분기 '공정거래자율준수프로그램운영현황' 안내공시를 올린 국내 제약사들의 계획을 살펴본 결과 이렇게 나왔다.

GC녹십자의 경우 지난 2018년 열었던 '동반성장 파트너스 데이' 행사를 통해 협력사 29개사 31명을 초청, 준법윤리경영 책자 배포, 하도급법 교육을 시행했다.

올해에도 같은 행사를 여는 한편 협력사의 CP운영 실태를 점검하고 협력사의 공정거래 및 준법윤리경영 준수 실천서약을 받겠다는 계획이다.

협력사에 대한 관리를 강화하는 곳은 비단 GC녹십자 뿐만은 아니다. 종근당이 최근 내놓은 '2019년 상반기 CP 운영 계획' 관련 공시에서도 회사가 기본적인 사내 활동 외에 상생협력 방안 모색을 위한 협력사 초청 간담회를 열 것이라고 밝혔다.

여기에 기존 자사 및 제휴사의 지출보고 등록 내용을 점검하는 한편 'CKD CP위원회' 및 제휴사 컴플라이언스 위원회를 운영하고 제휴사 실사 및 심사에도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동화약품은 매 반기마다 1회씩 제휴선 품목 모니터링을 시행하기로 했으며 대원제약은 협력사의 코프로모션 제품 관련 실사 대응책을 마련키로 했다.

국내 제약사들이 이같이 자사가 아닌 협력사까지 '살뜰하게 챙기는' 하는 이유는 제약업계를 향한 사정당국의 공정경쟁 요구가 강해지고 있기 때문이다.

여기에 지난 2018년 하반기부터 경찰을 비롯해 검찰, 국세청, 식품의약품안전처 중앙조사단 등 당국의 리베이트 사실 조사가 이어지면서 향후 생길 수 있는 '꼬투리'를 선제적으로 먼저 막기 위한 노력으로 봐야 한다는 의견이다.

특히 변종리베이트로 불리는 사례중에는 제약사가 직접 리베이트를 지급하는 것이 아닌 의약품영업을 대행하는 CSO와 제약사가 도매업체로부터 받을 의약품 판매대금을 수금단계에서 할인처리하는 매출할인 등이 끼며 이에 대한 우려도 이어지고 있다.

자연히 그동안 협력해온 의약품 유통업체와 CSO들에 대한 관리가 필요하다는 뜻으로 볼 수 있다는 것.

한편 이같은 흐름이 앞으로 나올 국내사들의 준법경영 움직임으로 이어질지 관심이 모아진다.
어여모
덧글작성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  <- 5867 입력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제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들은 표시가 제한됨을 알려드립니다.


  • 광동제약

서울 서초구 효령로 194 대한약사회관 3층   Tel : (02)581-1301   Fax : (02)583-7035    kpanews1@naver.com
Copyright (c) 2004 kpanews.com All rights reserved.

대한약사회 약학정보원 의약품정책연구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