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뉴스
  • 정책·보험

개원 19주년 일산병원 "보험자 직영병원…건강보험 모델 강화"

'부임 1년' 김성우 병원장 기자회견서 '공공의료 거점 지역병원 역할 수행' 강조

2019-04-13 06:00:03 강혜경 기자 강혜경 기자 hgkang@kpanews.co.kr

 개원 19주년을 맞은 국민건강보험공단 일산병원이 국내 유일 보험자 직영병원으로서 건강보험 모델 역할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또 공공의료 거점 지역병원으로서의 역할 수행을 강조했다.

올해로 부임 2년차를 맞은 김성우 일산병원장은 지난 12일 간담회를 열고 지난 1년의 추진실적을 설명하고 앞으로의 계획을 밝혔다.

김성우 병원장은 "지난 1년간 일산병원은 보험자병원으로서의 역할 강화를 최우선 과제로 삼고 적정 의료제공과 국민의료비 절감에 선도적 역할을 수행하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여 왔다"며 "그 일환으로 지난해 5월 개원 이래 최초의 공단과 병원의 주요 임직원이 참여한 가운데 보험자병원 역할에 대한 공개 토론회를 개최했고, 11월 신경영이념 선포식에서 새로운 미션과 비전을 공포하며 보건의료 표준을 선도하는 보험자병원으로서의 청사진을 제시했다"고 밝혔다.

'건강보험 모델병원'으로서의 역할에 충실하기 위해 임상기반 표준원가계산시스템을 활용해 적정 수가 산출을 지원하고 합리적인 의료수가체계 구축에 기여해 왔으며, 건강보험제도 도입 및 정착을 위한 '정책 Test bed' 역할을 수행해 왔다는 것.

뿐만 아니라 적정 의료 제공과 국민의료비 절감에 선도적 역할을 수행하고, 중증·고위험질환 전문 진료시스템 구축을 운영해 왔다는 설명이다.

공익기능 및 사회적 책임경영 차원에서도 국가 보건의료 안전망 역할을 수행, 국가 필수 의료분야에 대한 전문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고 지역사회 건강 안전망 역할에 충실해 왔다고 강조했다.

김 병원장은 "앞으로는 건강보험 모델병원의 역할을 강화하고 환자안전 시스템 구축 및 진료특화부문을 육성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특히 응급상황시 조기에 대응할 수 있는 고위험환자 신속대응팀과 입원부터 퇴원까지 전문의가 책임진료하는 입원전담 전문의를 운영, 진단·시술·수술이 한번에 가능한 하이브리드 수술실도 개소할 계획이다.

김 원장은 "이밖에도 공공병원 역할 강화의 일환으로 고위험 산모-신생아 통합치료센터를 운영하고 응급의료센터 확충 및 감염병 전문진료체계 구축, 공공의료 거점 지역병원 역할 수행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기사의견 달기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0/200

많이본 기사

이벤트 알림

약공TV베스트

인터뷰

청년기자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