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사공론

광동심포지엄
5월은가정의달
5월은가정의달
여성감염질환 이벤트
약국캠페인
제16회 팜엑스포

2019.05.27 (월)

우황청심원

판매업 장벽 낮아지는 건기식...약국 시장 어찌되나

신고업 면제 대상 확대도 악재, 업계 '신뢰도·접근성' 장점 활용 강조

정부 차원에서 건강기능식품 판매업의 진입 장벽을 낮추는 움직임을 가속화하면서 약국 건강기능식품 시장을 걱정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약국 시장을 유지하려면 서둘러 인식 개선이 있어야 한다는 것이다.

최근 정부는 300㎡ 이상 면적의 판매업소에서 건강기능식품을 영업신고 없이 자유롭게 판매할 수 있도록 규제를 개선하기로 했다. 일반 식품도 건강기능식품 처럼 '기능성' 표시가 가능하도록 하는 방안도 마련중이다.

정부 발표대로라면 앞으로 건강기능식품 판매처는 더 증가하고, 기능성을 표시한 식품 역시 크게 늘어날 전망이다. 이렇게 되면 약국의 시장 점유율이 현재 수준을 유지하는 것이 힘들 수 있다는 예상이 나오는 것이다.
건강기능식품시장에서 약국의 비중이 하락할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사진은 지난 18일 식품의약품안전처 주최로 열린 '건강기능식품 관리강화 전략 세미나'.

건강기능식품업계 한 관계자는 "건강기능식품법 시행 이후 약국은 영업신고를 면제받는 유일한 곳"이라며 "초기에는 전체 건강기능식품시장에서 약국이 차지하는 비중이 높을 것으로 기대했지만, 실제 현재 건강기능식품시장의 3분의 1은 온라인의 몫"이라고 설명했다.

서울의 A약국 관계자도 "건강기능식품도 경쟁이 더 심해지고, 약국에서 멀어지는 것 아니냐는 염려가 없는 것은 아니다"며 "조제 등 약국경영에 매달리다보니 현실적으로 건강기능식품을 더많이 취급하고 노력할 여지가 많지 않다는 것은 더 염려된다"고 말했다.

국내 건강기능식품시장에서 약국이 차지하는 비중은 10%를 조금 웃도는 수준. 정부 발표처럼 올해 상반기 중에 영업신고 면제 대상을 확대하는 법령 정비가 마무리되면 약국의 시장 비중은 점차 하락할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 업계의 얘기다.

업계 관계자는 "규제를 푸는 전반적인 추세가 약국의 건강기능식품 취급에는 좋지 않은 결과를 가져올 수도 있다"며 "판매업 신고의무를 면제받아 온 약국이 건강기능식품법 시행 이후 10년 넘는 기간동안 시장에서 장점을 살리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약국이 건강기능식품시장에서 일정 수준 이상의 비율을 유지하려면 신뢰도나 접근성이라는 장점을 살려야 할 것"이라며 "앞으로 건강기능식품을 더많이 취급하게 될 중대형 판매점과 경쟁하려면 주어진 장점을 제대로 활용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다른 관계자는 "영업신고 면제 대상을 확대하는 것이 당장 어떤 영향을 가져올지 예상하기는 힘들지만 진입장벽이 낮아지는 것은 분명하다"며 "이를테면 믿을 수 있는 제품은 약국에서 산다든가 하는 강한 인식이 소비시장에 자리잡아야 약국이 건강기능식품시장에서 일정 비중을 차지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건강기능식품법 제6조 '약사법 제20조에 따라 개설등록한 약국에서 건강기능식품을 판매하는 경우에는 그러하지 아니하다'는 일종의 장점을 살릴 특별한 약국의 노력이 필요하다는 얘기다. 판매업 장벽을 낮추고 있는 정책방향을 감안해 약국이 건강기능식품 소비자의 마음을 어떻게 움직이고, 시장에서 어떤 역할을 할지 재설정해야 할 시점이 된 셈이다.

한편 정부는 지난 17일 300㎡ 이상 매장에서 건강기능식품을 판매하려는 경우 판매업 신고를 면제하는 내용 등을 담은 규제 개선 과제를 발표했다. 이미 관련 내용을 담은 ‘건강기능식품에 관한 법률 개정안’은 지난 1월 국회에 제출된 상황이다.
약공덧글
약사 2019-04-22 11:20:03  edit del
모두들 인터넷에서 약사는 시대인데.........약사들은 ;;
바이엘아스피린
덧글작성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  <- 4395 입력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제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들은 표시가 제한됨을 알려드립니다.


  • 카네스텐

서울 서초구 효령로 194 대한약사회관 3층   Tel : (02)581-1301   Fax : (02)583-7035    kpanews1@naver.com
Copyright (c) 2004 kpanews.com All rights reserved.

대한약사회 약학정보원 의약품정책연구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