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사공론

광동심포지엄
5월은가정의달
5월은가정의달
여성감염질환 이벤트
약국캠페인
제16회 팜엑스포

2019.05.27 (월)

우황청심원

"병원 입점 현수막 한 장만 걸면 벌떼처럼 몰려들어요"

[기획] 약국 컨설팅 사기 피해와 예방 <상>

[기획] 약국 컨설팅 사기 피해와 예방

컨설팅 사기가 신도시를 중심으로 기승이다. 심지어 의사와 컨설팅 업자가 짜고 병원입점 계약서를 작성한 정황이 여러지역에서 동시다 발적으로 포착되기도 했다. 컨설팅 업계에서는 이러한 행태도 문제지 만 신축 건물 분양시 병원 입점과정에서 약국이 비용을 부담케 하는 구 조적인 문제가 더 크다고 꼬집는다. 피해와 예방법은 없는지 살펴본다.<편집자 주>

----------------<글 싣는 순서>---------------
<상>약국 부동산 컨설팅의 허실
<중>병원입점 신축건물 약사 희생양 된 이유
<하>약국 브로커 피해 당하지 않으려면?
------------------------------------------

“컨설팅 업자들 일하기 쉬워요. 병원 입점 플래카드 한 장이면 벌떼같이 몰려드는 걸.”

“소아과 의사가 정형외과 봉직의를 두고 병원을 한다. 이런 난센스를 아셔야 해요.”

약국 관련 한 컨설팅업체 관계자의 말이다.

사진 속 장소는 기사와 무관.

최근 한 언론의 컨설팅 관련 보도는 약사 사회에 큰 충격을 던졌다.

의사와 컨설팅업자가 팀을 이뤄 신도시를 돌며 동시다발적으로 병원을 개설하겠다는 뜻을 담은 임대차 계약서를 작성한 것 이다.

의사가 병원을 개원하는 것으로 계약서를 쓰면 시행사 겸 컨설팅업자는 이를 바탕으로 약국 자리를 비롯한 점포의 분양가를 올리는 수법이었다.

이후 의사는 병원을 개업하지 않거나 개원해도 계약조건과 달라 건물 점포를 분양받은 사람들만 피해를 입은 상태다.

특히 병원 개업을 위한다는 명목으로 약국에 인테리어 비용을 요구하는 행태등이 적나라하게 밝혀지는 등 평소 약사들의 추측이 실체로 드러나며 여파는 더했다.

이후 약사사회는 소위 약국 브로커들에 대한 피해사례가 공론화 되고 이를 박멸하기 위한 묘수를 찾는 등 해법 마련에 고심 하고 있다.

대한약사회는 지난 3월 악성브로커신고센터를 설치하고 활동에 나섰다.

4월에는 경남 양산지역에 위치한 메디컬센터 시행사가 처방전이 발생되지 않는 구조임에도 불구하고 처방전이 나올 수 있다는 등의 허위광고, 사전분양, 공고와 상이한 분양가 계약체결 등으로 양산시청이 경찰에 고발해 문제가 되자 이 건물 내 약국분양에 대해 주의할 것을 회원들에게 당부하는 등 첫 활동내역을 알리기도 했다.

신도시 개발로 신규 약국개설이 많았던 경기지부 고충처리위원회도 관내 회원들에게 '약국 분양사기 주의보' 문자를 발송해 분양사기에 대한 경각심을 고취시키고 지부 자문변호사를 추가로 지정해 회원들이 분양계약 체결 전 미비한 사항들은 없는지 도움을 받도록 하는 등 행동에 나섰다.

전문가들은 이 같이 계약조건과 다르거나 의사와 컨설팅업자가 짜고 계약서를 작성하는 행태 자체도 문제이지만 병원이 정상적인 영업을 하더라도 약국이 병원의 모든 것을 부담해야 하는 구조적인 문제가 더 크다고 꼬집는다.
약공덧글
푸하하 2019-04-25 16:18:36  edit del
"대한약사회는 지난 3월 악성브로커신고센터를 설치하고 활동에 나섰다." 약사회는 이 문제에 대한 기본 접근 방식이 잘못되어 있어, 피해 약사들에게 아무런 도움이 되지 못할 것이다. 각자도생의 시대이니, 약사들 스스로가 조심하고, 눈치 볼 것 없이, 각자 먹고 살길을 찾아가는 것이 현명한 길이다.
구조적인 문제 2019-04-26 10:27:51  edit del
잘못된 의약분업으로 슬픈 현실입니다. 결국 부동산 업자들만 배를 불리고 의약분업을 교묘하게 빠져나가는 의약사 단합만 남았네요.
바이엘아스피린
덧글작성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  <- 4325 입력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제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들은 표시가 제한됨을 알려드립니다.


  • 광동제약

서울 서초구 효령로 194 대한약사회관 3층   Tel : (02)581-1301   Fax : (02)583-7035    kpanews1@naver.com
Copyright (c) 2004 kpanews.com All rights reserved.

대한약사회 약학정보원 의약품정책연구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