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사공론

광동심포지엄
5월은가정의달
5월은가정의달
여성감염질환 이벤트
약국캠페인

2019.05.24 (금)

우황청심원

전성분표시제 계도기간 6월 종료, 약국 '과부하' 조짐

상당수 약국 구체적 내용 여전히 인지 못해...'혼란' 예고

전성분표시제 관련 계도기간 종료가 임박해 오면서 약국에 과부하가 걸릴 조짐이다. 미표시 제품은 반품을 하든가, 서둘러 소진해야 하지만 만만치 않은 일이고, 상당수 약국의 경우 이러한 내용을 구체적으로 인지하지 못하고 있다는 것이 관계자들의 얘기다.

약사법 개정으로 시행된 전성분표시제는 현장의 준비기간을 감안해 적용 기간을 가졌다. 2018년 12월 3일까지 기존 미표시 제품이 유통될 수 있도록 경과조치도 두었다. 특히 약국에 대해서는 올해 상반기까지 계도기간을 운영하고 있다.

단순히 얘기하면 계도기간이 만료되는 올해 7월 이후 약국에서는 전성분 미표시 제품을 취급할 수 없다. 유효성분만 표시돼 있거나 허가받은 모든 성분을 표시하지 않은 의약품이 있다면 두어달 사이에 반품하거나 사용해야 한다는 말이다.
의약품 전성분 미표시 사례. 유효성분만 표시된 경우다.

실제 약국 현장은 어떤 상황일까. 일단 전성분표시제를 알지 못하는 경우가 상당수다. 어떤 제도인지, 약국에서 어떻게 재고관리를 해야 하는지 알지 못하는 경우가 적지않다.

서울의 A약국 약사는 "제도에 대해 구체적으로 모르는 경우가 아직 많은 것으로 보인다. 관련 언론 보도도 있었고, 수차례 공문 등을 통해 내용이 전달됐지만 실제 약국에서는 내용을 인지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고 말했다. 제도는 이미 시행됐고, 계도기간이 운영되고 있지만 실제 약국에서는 준비가 되지 않고 있다는 설명이다.

경기 B약국 약사는 계도기간의 연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B약국 약사는 "제품을 일일이 하나씩 확인하는 작업을 하루 날을 잡아 진행해 봤다"며 "확인해야 할 양이 꽤 많아 5시간 정도 확인작업을 진행하다 중간에 포기하고 말았다"고 말했다. 제대로 하려면 다시 몇시간 가량 확인작업을 거쳐야 약국에 있는 모든 제품에 대한 검토를 마무리할 수 있을 것이라는 게 B약국 약사의 얘기다.

확인 작업이 왜 필요한지 이해하기 어렵다는 말도 덧붙였다. 안전상의 문제가 있거나, 특별히 어떤 성분이 함유돼 회수가 필요한 것도 아닌데 업무부담으로 이어진다는 것이다. 문제없이 정상적으로 생산된 제품을 반품하고 폐기하는 것이 낭비가 아니냐는 것이 B약국 약사의 말이다.

또다른 서울의 C약국 약사는 "제품에 문제가 있거나, 안전상의 이유가 아니라 표시의 문제 아니냐"며 "사실상 하자가 없는 정상 제품을 확인하고, 반품하고, 정산하는 일련의 과정을 거쳐야 하는데 모든 약국에서 성분을 확인하고 진행해야 할 업무라는 점을 감안하면 엄청난 낭비"라고 강조했다.

이미 유통중인 품목이라면 사용기한까지 사용이 가능하도록 해야 불필요한 업무나 낭비가 생기지 않는다는 게 C약국 약사의 설명이다.

한 업계 관계자는 "그래도 아직은 조용한 편"이라며 "계도기간이 마무리되는 6월이 되면 확인작업과 반품, 정산작업으로 약국은 물론 업계도 엄청난 업무부하가 걸릴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적지않은 혼란이 예상되는 만큼 최근 한 지부에서는 다음주 관련 회의를 소집해 둔 상황이다. 전성분 표시제와 관련해 예상되는 문제가 무엇인지, 약국의 업무량은 얼마나 되는지 상황을 파악하고, 반품 등 유통쪽 현황도 살핀 다음 대책을 챙겨본다는 계획이다.

전성분표시제는 지난 2016년 12월 관련 약사법 개정으로 도입됐다. 법률 공포 후 1년 뒤인 2017년 12월 3일 이후 제조·수입되는 의약품부터 적용됐다.

품목허가증 및 품목신고증에 기재된 모든 성분의 명칭이나 유효성분을 용기나 포장, 첨부문서에 표시하도록 하는 것이 제도의 핵심이다. 개봉하지 않고 거래되는 모든 품목이 대상이고 의약외품이나 건강기능식품도 포함된다.
바이엘아스피린
덧글작성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  <- 5426 입력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제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들은 표시가 제한됨을 알려드립니다.


  • 카네스텐

서울 서초구 효령로 194 대한약사회관 3층   Tel : (02)581-1301   Fax : (02)583-7035    kpanews1@naver.com
Copyright (c) 2004 kpanews.com All rights reserved.

대한약사회 약학정보원 의약품정책연구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