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사공론

광동심포지엄
5월은가정의달
5월은가정의달
여성감염질환 이벤트
약국캠페인
제16회 팜엑스포

2019.05.27 (월)

우황청심원

'아저씨→약사님' 호칭 바뀌었지만 아직도 의구심 여전

일부 약국 가운‧명찰 착용 안해…무자격자와 구분 모호

[기획] 약사 가운과 명찰②
약사 가운 착용 의무화 규정이 폐지된 지 2년 남짓 흘렀다. 약사는 가운을 벗을 수 있는 홀가분함을 선사 받았지만 자칫 명찰까지 패용하지 않고 있다면 약국을 찾는 환자는 고개를 갸웃거릴 수밖에 없다. 약을 조제하고 건네는 사람이 약사인지 의심스러운 눈초리로 쳐다보는 것이다. 이번 호에서는 약사 가운과 명찰에 대해 살펴봤다.<편집자주>

--------<글 싣는 순서>--------
①약사 가운과 명찰의 역사
②약국의 가운‧명찰 착용 실태
③가운과 명찰이 주는 의미
---------------------------------


일부 약국에서 일반의약품 등을 판매하고 있는 무자격자들.

의약분업 이후 일을 하기가 어려워진 직업중 하나가 의사와 약사다.

처방전이 공개되면서 환자는 마치 성역처럼 여겨졌던 의사의 처방에 질문을 던질 수 있게 됐다. 그 가교역은 약사가 담당했다.

환자에게 충실한 약물정보를 제공함으로써 알권리를 충족시켜 준 것이다. 물론 인터넷에 범람하는 온갖 약물 정보 탓에 환자에게 순간 당황하는 경우도 없지 않지만 말이다.

∆국민 인식 수준에 못 미치는 일부 의‧약사

이런 과정을 거치면서 국민의 의식 수준은 굉장히 높아졌다. 과거 ‘아저씨’, ‘아줌마’ 등의 호칭에서 이제는 ‘의사 선생님’, ‘약사 선생님’, ‘약사님’, ‘간호사님’ 등으로 격상된 호칭으로 불리는 시대가 됐다. 내가 존중받기 위해서는 다른 이를 존중해야 한다는 인식 수준까지 도달한 것이다.

아직도 이런 수준에 도달하지 못한 의사, 약사가 있다. 일부 의료기관에서는 영업사원이 대리수술을 하고 일부 약국에서는 무자격자 판매 및 조제를 하고 있는 탓이다.

∆일부 약국들 꾀죄죄한 가운에 명찰 미패용

기자는 가운과 명찰에 관한 취재를 위해 4월 들어 약국 10여곳을 방문했다. 기자라는 사실은 밝히지 않았고 환자를 가장해 근육이완제와 진통제 등을 구입했다.

약국들은 대체로 명찰 패용을 잘 하고 있었지만 일부는 그렇지 못했다. 가운을 착용하더라도 환자로부터 깨끗하다는 느낌보다는 지저분하다는 불쾌감을 주는 곳도 있었다.

특히 가운을 단정하게 입지 않고 가슴을 풀어헤치거나 단추를 채우지 않은 모습도 보였다.

서울 강동지역의 B약국을 방문한 것은 평일 낮 12시10분경이었다. 60대 초반의 남자 약사는 가운을 풀어헤칠 채 비좁은 조제실에서 나왔다. 식사를 하고 있는 것은 아니었다.

근육이완제를 요구하자 관절염 진통제와 함께 먹어야 효과가 좋다며 두 가지 약을 권했다. 가격은 6000원. 그는 한 번에 한 알씩 3번을 먹으라고 했고 심하면 두 알씩 먹어도 괜찮다고 했다.

그의 가슴에는 '000약사'란 명찰도 없었고 이름도 새겨져 있지 않았다. 가운은 오랫동안 세탁하지 않은 듯 지저분했다.

강북지역의 F약국은 준수한 외모의 30대 초반 남 약사가 운영하고 있었다. 횡단보도 근처에 있어 매약 환자가 많은 편이었다. 평일 낮 1시경, 소화제를 달라고 하자 까스활명수를 1000원에 판매했다.

남 약사는 날씨가 더운 탓인지 가운을 풀어헤친 상태였다. 가운이 깨끗하진 않았지만 명찰은 탈부착형을 패용하고 있었다.

반면 서울 강남지역에 위치한 H약국은 남달랐다. 평일 낮 12시10분경, 여 약사 2명이 분주하게 환자를 맞고 있었다.

약국은 좁았지만 굉장히 깨끗했고 약사들도 새하얀 가운에 명찰을 모두 패용한 상태였다. 주인 약사는 사각명찰을 패용했고. 다른 약사는 가운에 이름이 새겨진 명찰을 하고 있었다.

∆약사야? 무자격자야?

4월 중순 평일 낮 12시30분. 서울 강서지역의 J약국에는 대기중인 환자 몇 명 외에 약사가 보이지 않았다.

벽에 걸린 약사면허증은 총 3명이었지만 소리쳐 불러도 약사들은 나오지 않았다. 나중에서야 조제실에서 여 약사 1명과 60대 남성 1명이 나왔다.

이 남성은 가운도 입지 않았고 명찰도 없었다. 체크무늬 남방에 양장바지를 입었다. 여 약사 대신 이 남성이 환자를 맞았다.

그는 마치 자신이 주인인 양 환자를 상대했다. 지역약사회에 확인해본 결과 이곳의 진짜 주인은 50대 여 약사였다.

4월 하순 평일 오후 3시 서울 강남지역 K약국. 매대 한쪽 끝에는 약국장으로 보이는 약사가 말끔한 가운과 명찰을 달고 앉아 있다. 반대 편에는 평상복 차림의 남자가 서 있다.

약사는 환자의 처방전을 받아 조제실로 넘긴 뒤 매대 한쪽 끝자리에 앉아 휴대전화를 만지작거리고 있다.

반면 평상복 차림의 50대 남성은 한 중년 여성을 붙잡고 “한달치 약은 먹어야 한다”며 상담을 진행하고 있다.

그는 명찰도 없다. 약사도 그에 대해 눈길을 외면한 채 계속 휴대전화를 만지고 있다. 약사보다 더 적극적으로 매약을 하고 있는 그는 누구일까.

이런 약국을 방문한 환자들은 열에 아홉은 고개를 갸웃거릴 것이다. 실제로 보건소 민원으로 접수되는 사례도 적지 않다. 가운과 명찰을 착용하지 않은 사람으로부터 약을 구입했는데 아무래도 약사가 아닌 것 같다며 무자격자 판매를 조사해달라는 것이다.
약공덧글
김태욱 2019-05-04 11:38:06  edit del
약사공론이라는 기관지에서 어찌 주인약사라는 저속한 용어가 나오나?
약국장이라고 해야지.
홍대업 기자 실망입니다.
한약사 2019-05-04 16:41:50  edit del
한국이란 나라가 진짜 나라인가? 무자격자가 의약품을 판매해도 관련기관은 뒷짐지거나,대약,시약,구약사회는 임원진들이 다투어 무자격자를 고용,판매토록하는등등.,
편의점에서 약을 파는 행위와 다를 바 없으며,그렇다면 약사회도, 보건소도 필요없겠다.더우기, 약대를 없애던가?
바이엘아스피린
덧글작성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  <- 8692 입력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제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들은 표시가 제한됨을 알려드립니다.


  • 세미오토팩

서울 서초구 효령로 194 대한약사회관 3층   Tel : (02)581-1301   Fax : (02)583-7035    kpanews1@naver.com
Copyright (c) 2004 kpanews.com All rights reserved.

대한약사회 약학정보원 의약품정책연구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