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사공론

광동심포지엄
5월은가정의달
5월은가정의달
여성감염질환 이벤트
약국캠페인
제16회 팜엑스포

2019.05.27 (월)

우황청심원

온라인 약사연수교육체제 밑그림 그린다

[기획] 약사연수교육 현황과 지향점②

[기획] 약사연수교육 현황과 지향점

관련 법령과 규정에 따라 약사는 매년 약사연수교육을 이수해야 한다. 면허를 사용중인 약사가 대상이다. 현재 집합교육 형태로 진행되는 교육방식을 점차 온라인으로 비중을 확대해야 한다는 회원의 요구가 높아지고 있는 상황도 무시할 수 없다. 적지않은 준비기간과 인력이 필요한 교육이 어떻게 진행되고 있는지, 앞으로 어떤 방향으로 나가야 할지 살펴봤다.<편집자주>

--------<글 싣는 순서>--------
①약사연수교육 현황
②교육 만족도의 ‘딜레마’
③온라인 교육 확대는 시대적 흐름
---------------------------------

온라인 연수교육은 소요되는 시간과 인력을 줄일 수 있다. 사이버연수교육센터를 구축하는 방법 등을 통해 교육을 진행하면 접근성에 장점이 있고, 회원 만족도 역시 높이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회원이라면 직접 온라인시스템을 통해 자신의 연수교육 이수 내역을 확인하고, 교육 일정 등에 대한 열람이 한곳에서 가능하도록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도 가능하다.

공간적 시간적 한계를 극복할 수 있는 장점이 있지만 회원간 단체의식이나 소속감 증진 차원에서 집체교육의 필요성이 일부 인정되기도 한다.

올해 3월 들어선 대한약사회 집행부는 약사연수원장을 새롭게 임명했다. 약사연수원은 연수교육 학점제 도입과 온라인 교육 체제를 만드는데 초점을 맞출 예정이다. 연수교육 환경변화에 대비해 사이버연수원을 만들어 사이버 교육 콘텐츠 구축과 외부강좌의 연수교육 인증 절차 등의 틀을 만들 예정이다.

아직 구체적인 가닥이 잡힌 것은 아니다. 구체적인 밑그림은 이제부터 틀을 잡을 예정이다.

대한약사회 관계자는 “5월부터 본격적으로 내부 논의를 시작할 계획”이라며 “아직 어떻게 한다는 상세한 얘기가 나온 것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줄어들지 않는 약사연수교육 미이수자는 교육을 진행하는 약사회도, 업무를 위탁한 복지부도 풀어야 할 숙제다. 사진은 기사의 특정사실과 관련없음.

△ 프로그램 구성은 계속되는 고민

연수교육 프로그램 구성에 대한 고민도 계속 거듭되고 있다.

회원의 욕구는 주로 ‘일반의약품’과 ‘복약지도’ 등 유익성에 맞춰져 있다. 자질향상과 전문성 강화에 초점을 맞춘 강좌를 다수 편성하고 보건의료정책과 제도 변화, 새로운 약학정보나 의약정보를 습득할 수 있는 프로그램도 다양하게 마련되고 있다.

반면 교육 내용의 표준화에 대한 목소리도 끊임없이 나오고 있다. 특정 주제에 대한 회원간의 선호도가 다른 상황에서 가능한 많은 교육 참가자를 만족시킬 수 있는 프로그램을 마련하고, 보급하는데 초점을 맞춰야 한다는 얘기다.

지역 약사회 관계자는 “최근 연수교육 프로그램에 인문학 강의를 도입한 경우가 적지 않다”며 “인문학이나 여타 강의에 대한 호불호가 분명하게 나눠지는 것 같다”고 말했다. 자기계발이나 정보전달에 많은 도움이 됐다는 의견이 많지만, 간혹 약사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는 강의는 아니라는 평가도 있다는 설명이다.

또다른 관계자는 “연수교육을 준비해 본 경우라면 인문학 같은 전문강사를 섭외하는 일이 쉬운 일은 아니라는 걸 알 수 있다”며 “넉넉하지 않은 연수교육 재정에서 적지 않은 강사료와 공을 들여 진행한 강의에 대해 좋지 않은 평가가 나오면 더욱 아쉬울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 면허사용 데이터 구하기도 숙제

교육 대상자 파악을 위한 정확한 데이터를 확보하는 것도 관건이다. 이미 약사면허는 8만명 가까운 수치에 접근했다. 이에 대한 구체적인 현황자료가 있어야 연수교육 대상자를 정확하게 구분할 수 있다.

현재 약사연수교육 대상자 자료는 보건복지부에서 제공하는 자료 등을 토대로 한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등록된 약국과 의료기관를 비롯해 제약업체와 유통업체에 근무한 기록이 있는 약사를 기준으로 교육대상자를 정리한다.

현행 법령에는 모든 약사는 연수교육을 이수하도록 하고 있고, 시행규칙에서 정한 7가지 경우에 한해 면제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매년 적지 않은 약사가 6개월 미만 면허사용 등으로 연수교육을 면제받고 있지만 보다 정확한 면허사용 기록과 근무 현황, 연락처 정보 등을 확보하는 것도 중요하다.

2018년 대한약사회 신상신고 회원은 3만 4,897명이다. 이들 회원의 근무처 정보 등은 비교적 구체적으로 파악이 가능하다. 지금까지 한번이라도 대한약사회에 신상신고를 한 약사는 어느정도의 정보라도 있다고 할 수 있지만 적지않은 약사의 현재 면허사용처에 대한 정보는 정부기관 자료 없이 파악이 불가능하다. 개인정보보호법이 시행된 상황에서 정확한 데이터 확보를 위해서는 정부기관의 협조가 필요하다.

△ 대상자 공지 방법의 한계

교육 대상자에 대한 공지 방법에 대한 고민도 필요하다.

대부분의 약사연수교육 진행 기관은 우편을 통한 공지를 주로 채택하고 있다. 확인 가능한 근무처 등에 등기우편을 통해 연수교육 일정을 알리고, 미이수한 경우 신청절차를 거쳐 이수해야 불이익이 없다는 점을 안내한다.

편리한 온라인이나 모바일 등의 채널을 두고 등기우편을 통한 공지가 많은 것은 통지 여부에 대한 논란을 줄이자는 취지로 볼 수 있다. 유선이나 일반 우편을 통한 공지는 도달 여부 확인이 불명확하고, 교육대상자와 교육기관과의 불필요한 민원 발생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신상신고를 진행하지 않거나 연락처가 불분명한 교육 대상자에 대한 공지는 더욱 어려운 숙제다. 적지않은 연수교육 대상자나 미이수자는 공지가 가능한 연락처 확인이 어렵다. 심사평가원 자료 등을 통해 최근 면허 사용처 기록을 확인할 수 없는 경우 등기우편을 통해 일정을 공지하더라도 대상자에게 내용이 도달하지 않는 경우도 있다. 교육 공지 방법에 대한 고려 역시 온라인 교육 비중을 높여야 한다는 또다른 배경으로 작용하고 있다.

관련기사보기

바이엘아스피린
덧글작성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  <- 2834 입력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제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들은 표시가 제한됨을 알려드립니다.


  • 세미오토팩

서울 서초구 효령로 194 대한약사회관 3층   Tel : (02)581-1301   Fax : (02)583-7035    kpanews1@naver.com
Copyright (c) 2004 kpanews.com All rights reserved.

대한약사회 약학정보원 의약품정책연구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