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7회 팜엑스포 배너
청년약사봉사상 심평원 배너
  • HOME
  • 뉴스
  • 제약·유통
우황청심원

MSD '키트루다' 흑색종 수술 후 보조요법 적응증 승인받아

2019-05-15 11:34:10 이우진 기자 이우진 기자 wjlee@kpanews.co.kr

한국MSD(대표 아비 벤쇼산)는 자사의 항 PD-1 면역항암제인 '키트루다'(성분명 펨브롤리주맙)가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흑색종의 수술 후 보조요법(Adjuvant)으로 적응증을 승인받았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승인을 통해 키트루다는 수술이 불가능한 전이성 흑색종의 단독요법에 이어 완전 절제술을 받은 림프절 침범을 동반한 흑색종의 보조요법으로도 사용이 가능하다.
 
이번 승인은 종양을 완전히 절제한 3기 흑색종 환자 1019명을 대상으로 12개월 무재발 생존율 및 무원격전이 생존율, 전체생존율, 안전성 등을 비교한 KEYNOTE-054 임상 3상을 바탕으로 한 것으로 12개월 무재발 생존율은 키트루다 투여군에서 75.4%, 위약군에서는 61%로 보고됐으며 키트루다는 흑색종의 재발 및 사망 위험도를 위약 대비 약 43% 감소시켰다.

또 키트루다는 PD-L1 발현 여부와 관계없이 흑색종의 수술 후 보조요법으로서의 효과를 입증했는데 PD-L1 양성인 환자군에서 12개월 무재발 생존율은 키트루다 투여군이 77.1%, 위약군은 62.6% 였으며 PD-L1 음성인 환자군에서는 각각 72.2%, 52.2%로 보고됐다.

한국MSD 항암사업부문 최재연 전무는 "이번 적응증 추가는 국내 허가된 면역항암제 중 흑색종 보조요법으로 승인된 첫 사례로 키트루다가 병용요법에 이어 보조요법까지 면역항암제의 치료 영역을 확장했다는 점에서 의의가 크다"며 "앞으로도 키트루다의 혁신적인 포트폴리오를 바탕으로 환자들에게 차별화된 치료옵션을 제공해 암환자의 생존률 향상과 삶의 질 개선에 이바지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밝혔다.

기사의견 달기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제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들은 표시가 제한됨을 알려드립니다.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0/200

많이본 기사

이벤트 알림

B밀처방캠페인

약공TV베스트

팜웨이한약제제
그린스토어

인터뷰

청년기자뉴스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