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사공론

광동심포지엄
5월은가정의달
5월은가정의달
여성감염질환 이벤트
약국캠페인
제16회 팜엑스포

2019.05.27 (월)

우황청심원

"제약‧바이오, 국가 기간산업 도약 저력 충분"

5개 부처 장관‧처장 등 제약협 방문…업계와 간담회 가져

"혁신주체인 ‘기업’과 조력자인 ‘정부’가 긴밀히 협력한다면 바이오헬스가 ‘제2의 반도체’와 같은 기간산업으로 도약할 수 있는 저력이 충분하다."

제약 바이오산업에 대한 범정부 차원의 지원이 기대되고 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유영민 장관), 산업통상자원부(성윤모 장관), 보건복지부(박능후 장관), 식품의약품안전처(이의경 처장), 기획재정부(방기선 차관보)는 15일 한국제약바이오협회에서 ‘바이오헬스 혁신 민관 공동 간담회’를 개최하고, 이같은 방향에 공감했다.

이번 간담회는 차세대 유력산업인 바이오헬스산업을 미래 국가 기간산업으로 육성·발전시키고 이러한 발전을 기반으로 관계부처 장관들이 직접 현장의 의견을 듣기 위해 마련했다.

산업통상자원부 등 관계부처 장관들과 식품의약품안전처장 등은 이 날 “기업과 정부가 협력해 제약바이오분야를 국가 기간산업으로 육성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제약·바이오 기업인들이 겪는 현장 애로와 건의사항을 허심탄회하게 개진해 주시면 이를 해결하고 지원할 수 있는 방안을 관계부처가 함께 고민하고 모색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또한 “업계의 건의 사항을 수렴해 대한민국이 글로벌 바이오헬스 강국으로 도약할 수 있는 구체적인 정책 방안을 조만간 마련해 시행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아울러 간담회는 바이오헬스산업의 중·장기 혁신성장 동력을 더욱 높이기 위한 현장중심형 발전 정책의 수립에 대해 논의했다.

특히 바이오헬스 발전을 위해서는 연구개발(R&D) 투자 확대, 전후방산업 육성, 전문인력 양성, 해외시장 개척 등 산업 생태계 기반(인프라) 강화의 필요성이 요구되고 있다.

또한 임상시험 및 인허가 기간 단축, 의료데이터 활용 등 규제개선과 제약바이오 수출 지원 등이 강조됐다.

이와 관련 정부는 2017년 ‘제3차 생명공학육성기본계획(‘17~’26)‘, ’제약․의료기기․화장품 산업 5개년 종합계획(‘18~’22)‘을 수립했고, 2018년 ’바이오헬스 산업 발전전략‘, ’혁신성장 확산을 위한 의료기기 분야 규제혁신 및 산업육성 방안‘, ’4차 산업혁명 기반 헬스케어 발전전략‘ 등의 대책을 통해 제약바이오산업 육성 의지를 밝혀왔다.

이를 통해 최근 벤처캐피탈의 바이오헬스 분야 투자가 지속 증가하고 있고, 국내 제약기업 등에서 대규모 기술수출 성과가 나타나고 있다.

실제 바이오헬스 벤처캐피탈 투자는 2017년 3788억원에서 2018년 8417억원으로 증가했으며, 2016년 이후 33개 신약 후보물질을 기술 수출해 약 10조 원의 수익을 창출했다.

또한 제약·의료기기 등 제조업과 보건의료서비스 분야에서 최근 5년간 17만 개의 일자리가 증가하는 등 고용 기여도도 높아지고 있다.

한편 간담회에는 5개 부처를 비롯해 제약바이오협회 등 유관기관과 유한양행 한미약품 녹십자 셀트리온 한독약품 ABL바이오 알테오젠 헬릭스미스(바이로메드) 큐라티스 등 9개사 대표가 참석했다.
바이엘아스피린
덧글작성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  <- 9872 입력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제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들은 표시가 제한됨을 알려드립니다.


  • 세미오토팩

서울 서초구 효령로 194 대한약사회관 3층   Tel : (02)581-1301   Fax : (02)583-7035    kpanews1@naver.com
Copyright (c) 2004 kpanews.com All rights reserved.

대한약사회 약학정보원 의약품정책연구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