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뉴스
  • 정책·보험

사상 첫 약정협의체 가동됐다…실무 현안 공유 '본격화'

복지부-약사회 15일 첫 간담회 개최..상반기 중 협의체 공식 운영

2019-05-17 06:00:30 감성균 기자 감성균 기자 kam516@kpanews.co.kr



복지부와 약사회간에 사상 첫 약정협의체가 드디어 본격 가동됐다.

이에 따라 협의체를 통한 현안 해결이 어떤 구체적인 결과를 도출할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복지부와 약사회 관계자들에 따르면 양측은 지난 15일 서울 모 처에서 약정협의체의 본격적인 운영에 앞서 실무진 간 사전 현안조율을 위한 비공개 간담회를 진행했다.

이 날 회의는 일단 전체적인 방향성과 일정 등에 대해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양측은 이르면 상반기 중에는 협의체 가동을 공식화 한다는 데 입장을 같이했으며, 이를 위해 조만간 한 차례 더 실무협의를 갖는다는 방침이다.

특히 복지부와 약사회가 각각 주요 현안을 마련해 2차 실무협의서 조율할 예정이다.

복지부 관계자는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약정협의체를 공식 운영할 계획이며, 이를 위해 실무진 간에 사전 현안 조율작업도 신속히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무엇보다 이번 실무진 간담회는 약정간에 처음으로 협의체가 운영되는 시작이라는 점에서 의미를 더하고 있다.

복지부와 약사회 간에 주요 현안에 대한 단발적 논의기구는 있었지만 정식 협의체 가동은 지금껏 단 한차례도 없었다. 

사실 약정협의체는 2016년 말부터 구체적인 논의들이 오고갔지만 가시적인 진전을 보이지 못했었던 것.

특히 편의점 상비약 품목 조정 갈등이 불거지며, 약정협의체 운영은 요원한 상황이었다.

그러던 것이 약사회 새 집행부 출범과 아울러 협의체 가동이 실제 추진돼 약사사회의 기대를 높이고 있는 것이다.

복지부 관계자는 “일단 첫 만남을 가졌다. 약사회가 앞서 전달한 건의서 내용에 공감되는 부분이 많다. 앞으로 협의체를 통해 이를 중점적으로 논의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약사회 새 집행부는 최근 복지부를 방문한 자리에서 '국민과 함께하는 정책 건의서'를 전달한 바 있다. 

이 건의서는 △의약품 장기품절 대책 △전문약에 대한 사회적 책임 분담 및 정부역할 강화 △장기처방약 처방조제 방식 개선 △보건의료 공공사업의 약사 약국 활용 증대 △불법 편법 약국 개설 근절 방안 △약국 조제료 차등수가제 지출의 공공성 강화 △전문약사 제도 활성화 △약학 교육 평가‧인증 등도 공공재 관리체계 마련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관련 기사 보기

기사의견 달기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0/200

많이본 기사

이벤트 알림

약공TV베스트

인터뷰

청년기자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