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사공론

5월은가정의달
약국캠페인
kpa교육강좌
6월호국보훈의 달

2019.06.24 (월)

우황청심원

환자 "조제약이 달라요" 대체조제 미고지 주의 필요

A제약사에 약 확인 요청도…충남 C약국은 실제 처벌까지

일부 약사가 대체조제 후 이를 고지하지 않아 환자가 제약사에 직접 약을 확인하거나 관할보건소에 민원을 제기하는 사례가 있어 주의가 필요해 보인다.

A제약사는 최근 지방 소재 한 약국에서 처방약을 조제한 환자로부터 자사 제품의 약이 맞는지 확인을 요청받았다.

환자 B씨는 처방전에는 A제약사의 진통소염제가 기재돼 있지만 자신이 조제받은 약이 이와 다른 것 같다며 문의를 한 것이다. A제약사는 자사의 제품이 아니라 다른 제약사의 제품이라고 환자 B씨에게 확인해줬다.

결국 B씨는 처방약을 조제해준 약사로부터 대체조제가 이뤄졌다는 사실을 전달받지 못했다는 사실을 확인했으며, 약사에 대한 처벌규정이 어떻게 되는지도 문의하기에 이르렀다.

A제약사 관계자는 22일 “지방 소재 한 약국에서 대체조제를 한 후 이를 환자에게 알리지 않아 약을 확인해달라는 문의가 있었다”고 전했다.

지난해 11월말 역시 대체조제 후 미고지로 환자로부터 민원이 제기된 충남 C약국은 약사법 제27조 제3항을 위반한 혐의로 경찰에 고발된 바 있다.

C약국은 이후 검찰조사결과 혐의가 인정돼 올해 1월말 구약식기소가 이뤄져 벌금형을 받았으며, 15일의 자격정지 처분이 관할보건소로부터 복지부에 상신된 상태다.

관할보건소 관계자는 이날 본지 기자와의 전화통화에서 “약사는 대체조제 후 환자에게 고지토록 돼 있는데, C약국 약사가 이를 하지 않아 형사고발과 행정처분을 받게 된 경우”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대체조제 사실을 환자에게 고지해야 한다는 것은 약사들이 더 잘 알고 있다”면서 “이로 인해 처벌받는 경우는 흔치 않지만 약국에서는 주의할 필요가 있다”고 당부했다.

한편 현행 약사법에서는 대체조제 사실을 고지하지 않은 경우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000만원의 벌금형에 처해질 수 있으며, 15일의 자격정지 처분이 내려질 수 있다.
바이엘아스피린
덧글작성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  <- 8324 입력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제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들은 표시가 제한됨을 알려드립니다.


서울 서초구 효령로 194 대한약사회관 3층   Tel : (02)581-1301   Fax : (02)583-7035    kpanews1@naver.com
Copyright (c) 2004 kpanews.com All rights reserved.

대한약사회 약학정보원 의약품정책연구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