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뉴스
  • 단체·동문

"한약첩약, 한약제제 모두 한방의약분업 실현하자"

대한한약사회, 지난 3일 한의협 담화문 비판 성명서 발표

2019-06-04 10:14:57 김경민 기자 김경민 기자 kkm@kpanews.co.kr

대한한약사회는 지난 3일, 대한한의사협회의 담화문을 비판하며 “한약첩약과 한약제제 모두를 통한 한방의약분업을 실현하자”고 강조했다.

대한한약사회는 이날 성명서을 통해 “대한한의사협회장의 담화문 내용에  이천칠백의 한약사들을 실소를 금치 못한다”며 “한약제제분업과 첩약보험논의의 전제에는 국민이 있음을 알리며, 보건복지부에 당부한다”고 말했다.

이어 “대한한의사협회장의 담화문을 통해서 한약제제 분업 논의를 위한 협의체에서 탈퇴하고 제제실무협의를 반대하고 동시에 한약첩약 급여화는 추진해 실손보험의 이익만을 얻고 의약분업은 하지 않겠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한약제제분업 논의를 해왔던 이유의 중심에는 국민의 이익과 한의약의 발전이 있었다”며 “안전성과 유효성이 입증되고 가격이 저렴한 한약제제 분업을 통해 국민의 알 권리를 충족시키고 각 직능의 전문성에 입각한 양질의 한의약 서비스 제공, 한의약의 신뢰 증진, 한약제제의 우수성에 대한 인식 확산으로 인해 제제시장 확대 및 산업 활성화가 그 처음의 목표였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어려운 협의로 논의를 지속해서 국가 연구용역까지 진행하고 있는 도중에 한의사들의 눈앞의 이익인 노인정액제 구간 축소를 염려해 모두의 더 큰 미래의 이익을 발로 차 버리겠다는 담화문 내용을 국민에게 더욱 사랑받겠다는 약속으로 마무리하는 대목에서 이천칠백 한약사들 모두는 웃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십년 전에 약속대로 한방도 의약분업을 실시했으면 양방처럼 처방과 치료가 공유되고 서로 검증하고 발전해 진작에 안전성과 유효성과 투명성을 확보했을 것”이라며 “지금까지 의약분업을 미루던 한의사협회가, 25년 전 한방 의약분업을 전제로 사회적 합의를 이끌어서 한약사제도를 만든 장본인이 오늘 결국엔 의약분업 불가를 천명했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25년 전 한약사제도를 만들었던 또 다른 장본인인 보건복지부에게 당부드린다. 한의사 직능 권력의 하수인이 되지 말고, 국민을 위한 공무원이 돼야 한다”며 “국민을 중심에 세우고 한약첩약과 한약제제 모두를 통한 한방의약분업을 실현해서 국민의 이익과 한의약의 발전을 만들어 주시기를 간곡히 당부한다”고 강조했다.

관련 기사 보기

기사의견 달기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0/200

많이본 기사

이벤트 알림

약공TV베스트

인터뷰

청년기자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