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사공론

5월은가정의달
약국캠페인
제16회 팜엑스포
kpa교육강좌
6월호국보훈의 달

2019.06.18 (화)

우황청심원

보건간호사들 지역보건법 시규 개정안 반대 청원서 제출

법안 철회될 때까지 집단행동 등 불사

대한간호협회 보건간호사회(회장 양숙자)는 전국 보건간호사와 일반시민 8만6612명이 서명한 ‘지역보건법 시행규칙 개정(안) 반대’ 청원서를 보건복지부에 지난 7일 오후 제출했다고 밝혔다.

청원서에는 지난달 10일 보건복지부가 입법예고한 지역보건법 시행규칙 개정(안)은 보건간호사가 초기부터 지난 30여 년간 일궈 온 방문건강관리사업의 역사를 부정하고, 국회 보건복지위 법안소위에서 논의된 지역보건법 논의 결과 뿐 아니라 전문인력을 방문건강관리 전담공무원으로 확보하려는 취지와도 전면 배치되며, 국가면허 관리 체계를 부정하고, 방문건강관리사업의 현장 상황을 고려하고 있지 않기 때문에 반대한다는 내용이 담겨져 있다.

보건간호사회는 “복지부가 입법예고한 지역보건법 시행규칙 개정(안)은 방문건강관리 전담공무원에 간호조무사를 포함하고 있어 그동안 낮은 인건비와 고용불안 속에서도 취약계층의 건강관리를 위해 지난 30여 년간 헌신해 온 보건간호사들은 실망을 금치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취약계층 가정을 방문해 건강을 관리함으로써 이들에 대한 의료 접근성을 높이고 더욱 촘촘한 건강돌봄체계를 구축해 온 방문건강관리사업의 확대마저 가로막고 비의료인에 의한 방문건강서비스의 질 저하를 우려하고 있다”면서 “이에 전담공무원에 간호조무사를 포함하고 있는 지역보건법 시행규칙 신설(제4조의 2)안에 대해 반대의견을 제출하게 된 것”이라고 청원서 제출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아울러 보건간호사회는 “보건복지부가 입법예고한 지역보건법 시행규칙 개정(안)이 철회될 때까지 지속적인 문제제기와 반대의견을 개진해 나가고 집회 등 집단행동도 불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약공덧글
국민 2019-06-10 13:21:52  edit del
제발 보건복지부, 보건복지부 장관님 인지 하셨으면 좋겠어요 국민들은 간호사들에게 간호받을 권리가 있고 조무사들에게 마루타 되기 싫어요 그리고 장관님이 말씀하셨던거 같은데.. 조무사는 간호사를 대체 할 수 없다고요 ㅡㅡ
어여모
덧글작성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  <- 5876 입력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제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들은 표시가 제한됨을 알려드립니다.


  • 광동제약

서울 서초구 효령로 194 대한약사회관 3층   Tel : (02)581-1301   Fax : (02)583-7035    kpanews1@naver.com
Copyright (c) 2004 kpanews.com All rights reserved.

대한약사회 약학정보원 의약품정책연구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