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7회 팜엑스포 배너
청년약사봉사상 심평원 배너 예비약사세미나
  • HOME
  • 뉴스
  • 정책·보험
우황청심원

병의원‧약국 '환자안전 사각지대'…지원센터 가동

의료기관평가인증원, 예비사업 통한 실효적 운영 방안 마련

2019-06-10 12:00:23 감성균 기자 감성균 기자 kam516@kpanews.co.kr

환자안전의 사각지대가 될 수 있는 중소 병‧의원 및 약국 등에 대한 관리체계가 확대 마련된다.

의료기관평가인증원(원장 한원곤)은 제1차 환자안전종합계획에 따라 환자안전과 의료 질 향상 시책을 효과적으로 지원하기 위한 환자안전지원센터 예비사업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는 현재 중소병원 및 의원, 약국 등의 보건의료기관은 환자안전의 사각지대가 될 수 있다는 점에서 이를 보완하기 추진된다.

환자안전법에 따라 종합병원과 200병상 이상의 병원급 의료기관은 환자안전위원회를 설치·운영하고 환자안전 전담인력을 배치해 의료기관의 체계적인 환자안전활동을 위한 인프라를 구축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환자안전지원센터 예비사업’은 일정 수준의 역량을 갖춘 보건의료기관뿐만 아니라 보건의료인단체도 시범 지정, 그동안 권역별 지정 사업의 단점을 극복하고 보건의료인 별 연계 및 관리체계를 동시에 구축한다.

인증원은 “환자안전사고 자율보고를 활성화시키고 환류체계의 실효성을 제고하여, 환자안전사고의 예방 및 재발방지를 위한 원활한 환자안전활동 촉진, 환자안전 및 의료 질 향상 관련 시책을 효과적으로 전달하고 지원하는 네트워크를 구축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이를 위해 우선 다수의 협력체계와 인적 네트워크가 구성되어 있고 지원센터 운영에 필요한 인프라와 역량을 갖춘 대한의사협회, 대한약사회, 세브란스병원, 양산부산대학교병원 총 4개 기관과 계약을 체결하여 11월까지 진행한다.

수행기관은 기관 특성에 따라 보건의료기관과 보건의료인의 환자안전을 위한 요구와 문제점을 직접 파악하여 이를 해결하는데 필요한 서비스를 개발하고 자체 교육 및 홍보에 활용하게 된다. 

또한 환자안전사고의 자율보고를 활성화하고 보고 내용의 질을 높이기 위한 여러 활동을 추진함으로써 양질의 정보 분석 및 환류를 통한 환자안전사고 감소 및 예방의 실질적인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인증원은 지속적인 모니터링과 워크숍을 통해 수행기관의 사업 시 애로사항 등 관련 의견을 수렴하고, 기관의 특성에 맞는 다양하고 실효적인 환자안전지원센터 모델을 개발한다는 방침이다.

인증원 한원곤 원장은 “환자안전지원센터 예비사업에 참여하는 기관의 활약이 매우 기대가 된다“며 ”이번 예비사업 결과를 바탕으로 환자안전지원센터의 중장기 발전방향을 수립하고 단계적인 확대방안을 마련하여 오는 12월 2020년 환자안전지원센터 대상기관 선정 및 평가기준을 안내할 예정에 있으며, 장기적으로 국내 전 지역과 보건의료기관을 아우르는 환자안전지원체계를 구축하여 운영할 것”이라고 말했다.
예비약사세미나

기사의견 달기

※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제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들은 표시가 제한됨을 알려드립니다.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0/200

많이본 기사

이벤트 알림

B밀처방캠페인

약공TV베스트

팜웨이한약제제
그린스토어2

인터뷰

청년기자뉴스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