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7회 팜엑스포 배너
청년약사봉사상 심평원 배너
  • HOME
  • 뉴스
  • 전체기사
우황청심원

정부 주도 '약국 조제실 관리' 가이드라인 구체화된다

복지부, 약국 및 의료기관 약제업무 관리지침 개발

2019-06-13 14:00:32 감성균 기자 감성균 기자 kam516@kpanews.co.kr



정부가 약국 내 의약품 관리 전반에 대한 구체적 가이드라인 개발을 추진한다.

최근 조제실 투명화가 사회적 이슈로 부각되고 있는 상황이어서 향후 결과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보건복지부는 최근 ‘약국 및 의료기관 약제업무 관리지침 개발’을 주제로 한 연구용역을 진행키로 하고, 연구자 모집에 나섰다.

이번 연구는 약국과 의료기관 조제실(병원약국)에서의 의약품 보관, 취급, 조제 등에 대한 구체적 기준 및 지침 마련을 위한 것이다.

복지부는 “약사법령에 약국의 의약품 관리 및 준수사항 등에 대해 큰 틀에서 규정하고 있으나, 구체적 기준이나 지침이 없어 환자에게 투여되는 의약품의 품질유지 및 관리가 어려운 측면이 있기 때문”이라고 배경을 설명했다.

주요 연구 내용은 △약국 및 의료기관 약제업무 관리기준・지침에 대한 주요국가 현황조사 △약국 및 의료기관 조제실 약사업무 관리지침 (안) 개발 △약국 및 의료기관 조제실 조제업무 신뢰도 향상방안 제시 등이다.

우선 주요국가 현황 조사에서는 미국, 유럽, 일본, 호주 등 주요국가를 대상으로 관련 제도, 법령, 규정 또는 가이드라인 및 외국 적용사례 등을 조사하고 국내 관련제도와 비교한다.

조제실 관리지침에서는 약국 및 의료기관 조제실에서의 약사(藥事)업무 범위 제시, 약국 및 의료기관 조제실 내 의약품 취급, 보관, 조제, 복약지도 등 약사업무의 구체적 관리기준을 제시토록 했다.

또 조제 및 복약지도 관련 약사업무에 대한 환자(소비자)의 신뢰도를 향상시켜 복약 순응도를 높이기 위한 방안을 제시할 계획이다.

복지부는 “의약품 조제 관련 업무의 전산화, 자동화 등 환경변화와 약사업무에 대한 국민의 신뢰도를 높여, 사회적 요구에 부합하는 약국 및 의료기관 조제실 내 의약품 안전사용 환경을 조성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최근 개방형 조제실 설치 요구, 의료기관 내 무균주사제 조제・투여 안전성 문제 발생 등에 따른 의약품 취급 관련 의약품 조제환경 및 의약품 보관 관리에 대한 구체적인 지침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연구 예산은 3000만원이며, 연구기간은 11월 29일까지이다.

관련 기사 보기

기사의견 달기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제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들은 표시가 제한됨을 알려드립니다.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0/200

많이본 기사

이벤트 알림

바이엘 불법 유통 의약품 근절 캠페인

약공TV베스트

팜웨이한약제제
그린스토어

인터뷰

청년기자뉴스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