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사공론

5월은가정의달
약국캠페인
kpa교육강좌
6월호국보훈의 달

2019.06.25 (화)

우황청심원

인공지능 활용한 신약 개발 시대 도래

인공지능을 활용, 신약개발 기간·비용을 대폭 단축하기 위해 3년간 258억원 투자

인공지능을 활용한 신약의 개발을 앞당기기 위해 범부처 차원의 노력이 구체화 되고 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와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는 13일 인공지능 및 빅데이터를 활용한 신약개발을 위해 해당 분야의 전문가로 이루어진 6개 연구팀과 운영관리기관을 구성해 향후 3년간 258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번 사업은 후보물질 도출, 임상시험 등 신약개발 단계별로 맞춤형 인공지능 플렛폼을 구축하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하며, 기술개발의 효과가 가장 좋을 것으로 판단되는 후보물질 발굴, 신약창출, 스마트 약물감시 3개 분야를 선도적으로 개발할 계획이다.

실제 정부는 '바이오헬스산업 혁신전략'을 통해 5대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이번 사업은 이에 대한 후속 조치로서 신약 후보물질 빅데이터 플랫폼을 구축, 신약개발의 기간과 비용을 획기적으로 단축할 계획이다.

본 사업은 신약 후보물질의 발굴을 돕는 인공지능 플랫폼 개발을 위해 주식회사 아론티어와, 중앙대학교, 대구경북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이화여자대학교 4개 팀이 연구를 수행한다.

이미 개발된 의약품을 활용한 신약 개발 방법인 신약 재창출을 지원하기 위한 연구도 진행된다. 신약 재창출 플랫폼을 개발하기 위해 한국과학기술원(연구책임자 이관수 교수) 연구팀은 기존의 약물 작용기전을 모사한 딥러닝 모델을 개발하고, 실험 검증 등을 통해 플랫폼을 발전시킨다.

또한, 의약품 시판 후 이뤄졌던 사후적·수동적 약물 감시체계를 보완하기 위해, 서울 아산병원(연구책임자 박숙련)은 면역 항암제 빅데이터를 집중 학습해 약물 이상 반응의 조기 예측과 신속 대처를 위한 약물 감시 지원 시스템을 구축한다.

과기정통부는 사업이 종료된 후에도 연구기관이 소유권을 보유하여 플랫폼이 계속 최신화되고 활용될 수 있도록 조치할 계획이다.

과기정통부 고서곤 기초원천연구정책관은 "향후 몇 년이 우리에게는 신약개발 분야의 새로운 도약의 시기가 될 것"이라며 "신약개발과 인공지능의 융합을 적극 지원해 바이오헬스 분야의 성공사례를 만들 수 있도록 정부가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현재 의약품 분야는 1,200조원의 거대시장으로, 블록버스터 신약의 경우 연매출 1조 이상의 매출을 창출할 수 있는 유망 분야이다. 하지만 신약개발을 위해서는 막대한 R&D비용과 15년에 달하는 긴 기간이 필요하다. 이 때문에 규모가 제한적인 국내 제약사에게는 진입장벽으로 작용해왔다.

이와 관련해 인공지능을 활용하여 신약개발에 소요되는 시간·비용을 단축하는 방안이 대두되고 있다. 우리나라의 경우 R&D를 통해 축적된 연구데이터 및 병원 진료정보 등의 우수한 의료데이터를 다량 보유하고 있어, 이를 인공지능에 활용하면 국가 신약개발 역량을 한 단계 도약하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약공덧글
와트슨 2019-06-15 08:36:03  edit del
유영민씨 박능후씨
인공지능 나 왓슨이 양심선언 합니다 
AI인공지능과 빅데이터로 신약개발 기간과 비용을단축 시키거나 절감 시킬 수도 있다는 것? 사실과 다릅니다 그 가치가 다릅니다
환자가 주체이기 때문에 나 왓슨은 요술 방망이가될 수 없습니다
궁극적으로 신약은 최적화 설계이고 최적화 치료이기 때문입니다
행간을 잘 읽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나도요 2019-06-15 08:39:50  edit del
신약을 빙자한 모 분야 지원인가? 아닌가? 된장 알수가 없군요 당최 앞뒤가 안 맞아서리 이어서 댓글 릴레이 부탁드립니다
어여모
덧글작성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  <- 2643 입력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제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들은 표시가 제한됨을 알려드립니다.


  • 광동제약

서울 서초구 효령로 194 대한약사회관 3층   Tel : (02)581-1301   Fax : (02)583-7035    kpanews1@naver.com
Copyright (c) 2004 kpanews.com All rights reserved.

대한약사회 약학정보원 의약품정책연구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