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루북 이벤트
B밀처방 캠페인(설문 이벤트) 학술지창간 제호공모 보건복지부_심평원
  • HOME
  • 뉴스
  • 약국·경영
B밀처방 캠페인(설문 이벤트)

GPP 제도화 수순?!…복지부 "약사회와 협의할 것"

정부 약제업무 관리지침 개발에 약사사회 예의주시

2019-06-14 06:00:23 감성균 기자 감성균 기자 kam516@kpanews.co.kr



GPP(Good Pharmacy Practice, 우수약무기준) 제도화를 위한 수순일까.

복지부가 최근 연구용역을 공고한 ‘약국 및 의료기관 약제업무 관리지침 개발’을 두고 약사사회의 기대와 우려가 공존하고 있다.

이 연구용역이 ‘약제업무 관리지침’이라는 다소 우회적인 표현을 사용했지만, 결국 주된 내용은 GPP 기준을 마련하기 위한 것으로 해석되고 있기 때문이다.

정부가 최근 사회적 이슈로 등장한 조제실 개방 문제를 계기삼아 그동안 지지부진하던 GPP기준 제도화를 추진하는 게 아니냐는 것.

실제 이번 연구는 △약국 및 의료기관 약제업무 관리기준・지침에 대한 주요국가 현황조사 △약국 및 의료기관 조제실 약사업무 관리지침 (안) 개발 △약국 및 의료기관 조제실 조제업무 신뢰도 향상방안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약사회 역시 GPP와 다름없는 연구인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약사회 관계자는 “주요 연구내용이 그동안 논의되어오던 GPP와 크게 다르지 않다. 향후 GPP 기준이 마련될 경우 주요한 근거가 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다만 이번 연구 결과가 정부 주도의 지침 마련으로 이어지는 부분에 대해서는 우려를 나타냈다.

약사회 관계자는 “GPP의 필요성에는 당연히 공감하고 있지만 정부 주도로 지침이 마련돼 운영될 경우 약국 입장에서는 규제가 될 가능성도 상존한다”며 “약국 현장의 상황이 충분히 반영되고, 약사회가 관리할 수 있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현재 정부는 연구결과가 도출되면 약국 현장에서 자발적으로 적용할 수 있도록 지침으로 발간하고, 일정 기간 적용한 후 효과를 분석해 필요할 경우에는 규정으로 반영할 예정이라고 밝히고 있다.

이에 대해 복지부는 극도로 신중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당장 GPP를 추진하기 위한 것도 아닐뿐더러 불필요한 갈등을 일으키고 싶지 않다는 입장인 것.

복지부 관계자는 “GPP기준 마련이라기보다는 현재 약사법에 규정된 의약품 관리 및 준수사항이 구체적이지 않아 이를 구체화 하기 위한 것일 뿐”이라며 “특히 조제실 투명화 등과 관련해 민원이 계속 접수되는 상황에서 약사 업무에 대한 대국민 신뢰도를 높이기 위한 차원이다”고 설명했다.

또한 향후 연구가 마무리되면 약사회와 충분한 협의를 거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관계자는 “연구결과를 통해 가이드라인을 마련할 경우 당연히 약사회와 협의를 거쳐 현장의 의견을 충분히 반영할 것”이라며 “약국 입장에서도 구체적인 지침이 있으면 약제업무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복지부는 지난 12일 ‘약국 및 의료기관 약제업무 관리지침 개발’을 주제로 한 연구용역을 진행키로 하고, 연구자 모집에 나섰다.

이번 연구는 약국과 의료기관 조제실(병원약국)에서의 의약품 보관, 취급, 조제 등에 대한 구체적 기준 및 지침 마련을 위한 것이다.

약공어플 다운로드

약공어플 다운로드

관련 기사 보기

신일제약

기사의견 달기

※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제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들은 표시가 제한됨을 알려드립니다.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0/200

많이본 기사

이벤트 알림

비맥스BB

약공TV베스트

팜웨이한약제제
그린스토어2

인터뷰

청년기자뉴스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