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뉴스
  • 전체기사

전성분표시제 계도기간 종료 앞두고 약국 실태조사

오늘부터 이틀간 전국 6개 지역 대상, 미표시 품목 수량 파악 초점

2019-06-18 06:00:27 임채규 기자 임채규 기자 kpa3415@kpanews.co.kr

계도(유예)기간 종료를 앞두고 의약품 전성분표시제 관련 실태조사가 진행된다. 오늘과 내일 이틀간 전국 6개 지역이 대상이다.

실태조사는 지역별로 식품의약품안전처와 대한약사회 등이 참여하는 조사원이 해당 지역에서 조사에 참여하는 약국을 직접 방문해 진행될 예정이다.

조사는 약국에 있는 일반의약품과 전문의약품의 수량과 함께, 이 가운데 전성분 미표시 품목의 양을 살피는데 초점을 맞추게 된다.

의약품 전성분 미표시 사례. 유효성분만 표시된 경우다.


실태조사와 관련해 한 지역 약사회 관계자는 "전성분 표시제와 관련한 준비 자체가 너무 안돼 있다"며 "결과적으로는 유예기간을 연장하는 방향이 맞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일단 실태조사를 한다고 한 만큼 실제 약국 현장에 의약품이 상당히 남아있다는 점을 확인하고, 사용하지 않으면 당장 폐기해야 할 의약품 양이 적지않다는 부분을 이해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당장은 약국과 약사의 업무가중과 같은 부분도 문제지만, 의약품 성분 자체의 문제나 허가사항 중에 잘못된 부분이 있는게 아니고 단지 내용 기술이 안돼 있을 뿐인데 엄청난 업무부하와 적지않은 사회적 낭비를 가져올 필요가 있냐는 말도 덧붙였다.

특히 "이런 부분을 행정적으로 언제부터 언제까지 정리하겠다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계도(유예)기간을 연장하는 것이 가장 현명한 방법일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의약품 전성분표시제는 지난 2017년 12월 시행됐다. 의약품 제조와 수입 단계에서 용기와 포장, 첨부문서에 모든 성분을 표시하도록 해 소비자 알권리 보장과 건강권 강화에 초점을 맞춘 제도다.

제도는 시행됐지만, 유통되고 있는 제품에 대해서는 2018년 12월 3일까지 경과조치를 두었고, 약국에 대해서는 올해 6월말까지 계도기간을 운영하고 있다.

계도기간이 종료되는 다음달 7월부터는 전성분이 표시되지 않은 의약품은 유통이나 취급이 불가능하다.

관련 기사 보기

기사의견 달기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0/200

많이본 기사

이벤트 알림

약공TV베스트

인터뷰

청년기자뉴스